시크릿, '포이즌' 온라인 음원차트 '올킬'

기사입력 2012-09-14 09:51:0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강승훈 기자] 1년 만에 ‘포이즌(POISON)’으로 컴백한 시크릿이 음원 차트를 올킬했다.



시크릿은 14일 신곡 '포이즌'으로 엠넷, 벅스, 올레, 소리바다 등에서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시크릿 측은 "많은 가수들이 나온 상황에서 '포이즌'이 1위를 달리고 있다. 중독성 있는 음악으로 또 다른 시크릿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시크릿은 최근 패션매거진 ‘나일론’ 화보에서도 기존 여동생의 이미지가 아닌 ‘여자’로서 완벽하게 변신하기도 했다.



데뷔 이후 첫 단발 머리 변신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전효성은 머리 끝을 밖으로 뻗치게 하는 보이시한 헤어 스타일에도 불구, 아련한 표정만으로 카메라를 압도했다. 또한 그는 언더웨어 느낌의 탑과 여성스러운 스커트로 명품 쇄골과 잘록해진 허리 라인을 드러냈다. 



최근 MBC 간판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새색시로 분한 한선화 역시 특이한 모양의 헤어밴드를 착용해 성숙미를 뽐냈으며 송지은과 징거도 각기 다른 플레어 스커트와 가죽 재킷 의상으로 '남심'을 흔들었다.



한편, 시크릿은 '뮤직뱅크''쇼! 음악중심''인기가요' 등 지상파 3사 음악프로그램에 출연해 '포이즌' 컴백 무대를 갖는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연예 '사도' 문근영 "유아인과 부부 호흡? 첫촬영부터 빠져들었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문근영이 유아인과 부부 호흡에 대해 밝혔다. 27일 오후 방송된 영화 '사도'(이준익 감독, 타이거픽쳐스 제작) 네이버 무비토크에는 이준익 감독과 배우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전혜진, 김해숙이 참석했다. '사도'에서 사도세자(유아인)와 혼인한 혜경궁을 연기한 문근영은 사도세자 역의 유아인에 대해 "원래도 좋아하는 배우였다. 처음 현장 갔을 때 처음으로 유아인 오빠와 호흡을 맞추는 데 깜짝 놀랐다"고 운을 뗐다. 문근영은 "카메라가 도는데 분위기가 갑자기 확 바뀌더라. 그 순간 나도 모르게 오빠(유아인)가 내뿜는 연기에 대한 집중력, 몰입도, 감정에 휩쓸렸다. 나도 모르게 혜경궁이 돼 유아인을 사도로 보게 됐다"고 첫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아버지 영조에 의해 뒤주에 갇혀 8일 만에 죽음을 맞이한 사도세자를 재조명한 '사도'는 어떤 순간에도 왕이어야 했던 아버지 영조와 단 한 순간이라도 아들이고 싶었던 세자 사도의 역사에 기록된 가장 비극적인 가족사를 그렸다. 송강호, 유아인, 문근영, 김해숙, 박원상, 전혜진, 진지희, 박소담, 그리고 소지섭이 출연했다. '소원' '라디오 스타' '왕의 남자'를 연출한 이준익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9월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사도' 네이버 무비토크 화면 캡처
연예 착한 며느리병 걸린 이수경, 시집살이 이제 시작 [TV리포트=용미란 기자] '딱 너 같은 딸' 이수경의 본격 시집살이가 시작됐다. 27일 방송된 MBC '딱 너 같은 딸'에서 마인성(이수경)과 소정근(강경준)은 드디어 옥탑 신혼방에 입성했다. 신혼 방에는 홍애자(김혜옥)이 살뜰히 챙겨 보낸 혼수가 한 가득이었다. 이때 갑자기 신혼 방의 문을 열고 들어온 소판석(정보석)은 “쓸데없는 걸 많이 보내 놔서 일단은 정리 안하고 냅뒀다. 김치 냉장고 같은 건 다 있는 데 왜 보냈는지 모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판석은 식기세척기를 두고도 트집을 잡았다. 그는 “설거지 기계가 왜 필요하냐. 아무래도 사부인께서 살림을 안 해서 그런지, 불필요한 걸 보냈다. 내일 내가 싹 다 반품 시킬 거다”라고 으름장을 놨다. 이어 소판석은 “오늘 너희 여기서 못 잘 테니깐 내려와서 자라”고 덧붙였다. 소정근은 “아니다. 우리가 치우고 여기서 자겠다”며 소판석을 말렸다. 소판석이 내려가고 혼수를 정리하던 마인성은 고민 끝에 식기세척기도 반품하기로 결심했다. 마인성은 “그 어려운 공부도 했는데, 살림 못하겠냐. 아버님 절대로 실망시켜 드리지 않겠다”고 입을 뗐다. 짐 정리가 끝날 때 쯤 소승근(정우식)이 마인성을 불러냈다. 그는 가짜 임신 사실을 빌미로 마인성에게 용돈을 요구했다. 마인성은 샌드백을 치는 모습으로 소승근을 돌려보냈으나, 그녀를 위로해줄 소정근은 이미 잠에 빠져 있었다. 한편 28일 예고편에서 소판석은 요리, 청소 등의 잔소리를 하며 마인성을 괴롭게 했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MBC '딱 너 같은 딸' 방송 화면 캡처 <!--[end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