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이젠 유럽으로..칠레 공연을 끝으로 북남미 '성료'

기사입력 2012-09-11 12:13:5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강승훈 기자] 김준수(XIA)가 10일(현지시간) 칠레 공연을 끝으로 북남미 대미를 장식했다.



김준수(XIA)는 지난 8월 30일 뉴욕을 시작으로 LA, 멕시코, 브라질, 칠레 등 1만 7000km가 넘는 거리를 돌면서 북남미 투어를 마쳤다.  



김준수(XIA)가 브라질 공연을 끝내고 9일 오전 칠레 산티아고 국제 공항에 도착하자 500여명의 팬들이 환호하며 공항이 일대 마비 됐다.



관계자는 “입국 수속을 밟는 공항 안쪽에서부터 ‘시아 준수’를 연호 하는 팬들의 소리가 들려 놀랐다. 공항에서 나오자 마자 수 백명의 팬들이 함꺼 번에 몰려 들어 공항을 간신히 빠져 나왔다. 현지의 김준수(XIA)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고 밝혔다.



공연장인 산티아고 테아트로 콘포리칸(Teatro caupolica)에 김준수(XIA)가 지팡이를 들고 등장 하자 3000명의 팬들은 발을 구르며 열광적으로 환호했다.



칠레 뿐 아니라 페루, 아르헨티나. 불가리아, 파라과이 등 남미 각지에서 온 팬들은 엄청난 함성 소리와 함께 “시아 준수 사랑해!”를 외치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준수(XIA)는 친숙한 스페인어로 인사말을 건네고 엉덩이 춤, 사진 촬영 등 지니 타임을 가지며 팬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김준수는 “큰 용기와 깊은 자신감을 준 투어였다. 나의 음악을 사랑해 주시는 팬들이 있는 한 언제나 포기 하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고 지구 반대편 나라에서 보내준 뜨거운 사랑 가슴 깊이 기억하고 더 좋은 음악과 활동으로 보답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공연이 끝나고도 발길을 떼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는 팬들은 '와줘서 감사합니다. 준수 사랑해요'라는 팻말을 들고 앵콜곡이었던 ‘낙엽’을 불렀다.



칠레에 거주 하는 카탈리나(18세)는 “지난 번 남미에 왔을 때도 힘들었을 텐데 이렇게 다시 찾아줘서 너무 감사하고 감격 스럽다. 오늘 공연 또한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완벽했고 평생 준수를 사랑할 것이다”고 밝혔다.



파라과이에서 온 소피아(21세)는 “칠레로 오는데 30시간이 걸렸다. 지난 3월 공연도 봤지만 이번 공연도 최고였다. 힘든 여정이지만 남미 팬들을 사랑을 외면하지 않고 찾아 주는 그들을 온 마음을 다해 응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현지 매체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김준수(XIA)가 미국 투어를 시작한 8월말부터 칠레 유력지 ‘라 세군다(la segunda)’,’라나시온(LA NACION)’ 등 매체들은 김준수(XIA)의 월드 투어에 대해 상세히 보도 하고 칠레 공연장을 직접 찾아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칠레 라디오 ‘코퍼레이티바’ 관계자는 “칠레에 두번째 방문은 대단한 것이다. 현재 칠레 팬들은 준수와JYJ가 좋아서 한국을 사랑하고 한글을 배우고 있다. 엄청난 열정과 열기에 깜짝 놀랐고 그의 무대도 월드 투어답게 놀라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지 공연 관계자는 “남미의 팬들은 지구 반대편에서 가수가 팬들을 만나기 위해 공연을 와 준 것만으로 고마운 마음이 큰 것 같다. 또한 테크니컬한 장비에 부족함이 없지 않았지만 본인의 퍼포먼스로 관객의 반응을 120% 끌어 올린 김준수(XIA)의 무대 장악력에 현지 관계자들도 놀라며 극찬을 보냈다”고 전했다.



한편, 김준수(XIA)는 아시아 6개 도시와 북남미 5개 도시 공연을 마무리 하고 남은 유럽 투어를 준비 할 예정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슈가맨2' 박나래x조이 MC 확정…유재석x유희열 호흡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투유프로젝트-슈가맨’ 시즌2 (이하 ‘슈가맨2’)에 MC로 합류한다. JTBC 대표 음악 예능 프로그램 ‘슈가맨2’가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이 확정된 가운데, ‘투유’ 유재석-유희열과 호흡을 맞출 MC가 결정됐다. 개그우먼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바로 그 주인공. 박나래는 연예계 대표 입담꾼답게 ‘슈가맨2’의 분위기 메이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랫동안 방송 출연이 없던 ‘슈가맨’들의 긴장을 풀어주고 시청자들과 편안하게 만날 수 있도록 활약할 예정이다. 레드벨벳 조이는 가수이자 20대 MC로서 젊은 층의 공감과 소통을 돕는다. 또한 ‘슈가맨2’에서 첫 고정MC에 도전하는 만큼 그동안 무대에서는 볼 수 없던 그녀만의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줄 전망. 박나래와 조이의 합류로 ‘슈가맨2’ 4MC는 20대 조이부터 30대 박나래, 40대 유재석, 유희열까지 보다 다양한 세대를 대표할 수 있게 됐다. 네 사람이 ‘슈가맨2’에서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만큼 과연 어떤 ‘케미’를 자아낼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JTBC ‘슈가맨2’는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박나래, 조이
연예 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심경 "형 끌어안지 못한 현실 속상"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가수 테이가 소속사 대표를 떠나보낸 심경을 밝혔다. 테이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주말, 잘 보내드렸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이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테이는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보내야 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지 않는다.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린다"고 인사했다. 다음은 테이 글 전문 감사합니다. 지난 주말, 잘 보내 드렸습니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한 모두에게 더 큰 걱정과 오해들이 없기를 바라며 조심스레 글을 올립니다. 마음 써주신 여러분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함 전합니다. 감사해요.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이었습니다.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 몇 년을 그렇게 알고 지낸 형과 함께 일하자고, 같이 해보자고 이야기했던 것은 불과 몇 개월 전이었습니다. 좋은 상황일 때에 더 좋은 사람들과 안 좋은 상황일 때에 더 끌어안을 사람들과 함께하자고 마음먹고, 기분 좋게 시작한 약속이었는데. 그런 형을. 더 끌어안지 못했던 현실이 너무 속상합니다.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놀라고 상처받은 형의 지인들도 조심스레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속상함과 이해의 반복으로 천천히 형을 마음으로 보내고 있습니다. 많이들 놀라셨을 거예요. 소식만으로도 가슴 철렁하는 글이지요. 이런 소식이 오보나 오해성 기사로 접하여 혹여나 다른 걱정에 다다를까 걱정이 됩니다. 형은 저의 소속사 대표의 명함보다 몇 년간 함께 일하고 소속되어있는 다른 많은 분들의 대표로서 충실히 살아오셨고, 저의 음반을 기대하고 응원하는 미래의 파트너였으며, 함께 있으면 즐거운 형이었습니다. 아직까지도, 다 풀지 못한, 가족들도 지인들도 정확히 모르는 형의 결심의 속상하고 아픈 원인을 너무 단정 짓지 말아주세요. 인간관계나 여러 속내 등을 그런 아픈 소식에 확인 없이 올리셔서 가족들이나 지인들이 혹은 그 가족과 지인을 걱정하는 수많은 사람들로 수번 더 아프게 만들지 말아주세요. 아마 형은 바로 좋은 곳으로 가기 힘들 거예요. 너무 못되고 아픈 결심을 했어요. 하지만 진심으로 안타까워하고 속상해하고 슬퍼하는, 형을 사랑하는 사람들. 그 마음과 기도를 받고 진심으로 좋은 곳에서 더 이상 아픔 없이 있기를 바라요. 기도 부탁드립니다.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 보내야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기가 않네요.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립니다. 따스히 꼬옥 부등켜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