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승리, 기부돌 합류…'고향에 쌀 100포 전달'

기사입력 2012-08-23 17:46:2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김민지 기자]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자신의 고향인 광주 광산구에 기부 물품을 전달해 화제다.



23일 광산구에 따르면 승리가 지난 20일 아버지 이연진 씨를 통해 기부의사를 밝히고, 광산구의 민·관 복지연대망 '투게더 광산'에 백미 100포를 전달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그룹 빅뱅 차원에서 다양한 기부활동을 벌여왔지만, 자신의 이름을 걸고 활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승리의 아버지 이연진 씨는 "이번 일을 계기로 매년 주기적인 기부활동을 펼칠 것"이라며 아들을 대신해 향후 계획을 밝혔다.



전달식은 오는 24일 오후 4시 광산구청에서 열리며, 해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승리 씨를 대신해 친지인 임종수 교수(한려대 경찰행정학과)가 참석할 예정이다. 전달된 백미 100포는 동 주민센터를 통해 배려계층 및 경로당에 지원된다.



민형배 구청장은 "광산구 월계동 출신인 가수 승리 씨가 기부를 통해 광산구민에게 끈끈한 정을 선물했다"며 "비록 몸은 떠나 있지만 늘 고향을 생각하고, 어려운 처지인 사람들을 배려하는 승리 씨의 마음이 고맙다"고 전했다.



한편, 승리는 일본활동과 동시에 빅뱅의 'GALAXY TOUR ALIVE 2012'로 전세계를 돌며 올해 연말까지 솔로와 그룹으로 활발한 활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TV리포트 DB



김민지 기자 minji06@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삼시세끼', 늦둥이X바깥양반X고향집…완전체 가족 힐링 [TV리포트=김풀잎 기자]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고창편’이 완전한 가족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바깥양반에서 늦둥이 막내까지, 완벽한 구성을 자랑했다.  지난 1일 ‘삼시세끼-고창편’이 베일을 벗었다. 열악한 어촌에서 풍요로운 농촌으로 뒤바뀐 배경에, 출연진 모두 격렬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차승원은 “이거 진짜냐. 정말 좋다. 설마 줬다가 빼앗는 거 아니냐”고 불안해 해 동생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후 본격적인 요리에 나섰다. ‘간단하게 국수를 해먹자“며 집에 도착하자마자, 상추와 오이를 따 비빔국수를 만들어 낸 것. 농촌에는 ’마트‘라는 신세계도 있었고, 이들은 제작진에게 가불을 해 닭과 소시지도 구입했다. 어느 시즌보다 여유로운 식사를 즐길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막내’ 남주혁의 존재감이 빛났다. 남주혁은 눈치는 없지만, 빠릿빠릿한 모습으로 형들에게 호감을 샀다. 텃밭일, 설거지 모든 것이 서툴렀으나 최선을 다하려는 자세만큼은 돋보였다. 이는 손호준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손호준은 남주혁의 맞선임으로 분했다. 하나부터 열까지 일일이 가르쳐주며, 남주혁의 적응을 도왔다. 피동적인 성격의 손호준이, ‘능글남’으로 변신하는 순간이기도 했다. 하루 종일 고생한 차승원에게도 선물이 도착했다. ‘바깥양반’ 유해진이 그 주인공. 유해진은 영화 스케줄상 늦게 합류했고, 사실을 몰랐던 차승원은 “마침내 완전체가 됐다”고 즐거워했다. 반년 만에 돌아온 ‘삼시세끼’ 식구들의 케미스트리는 여전했다. 작은 것에 기뻐하며, 서로를 위해주는 모습은 ‘힐링’ 그 자체였다. 이날 방송은 11.6%(닐슨코리아 집계)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저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뮤직@리폿] 탄력 받은 오마이걸, 기대되는 다음 행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오마이걸이 데뷔 1년 만에 가장 크게 주목받았다. 탄력 받은 오마이걸의 다음 행보는 어떻게 될까. 오마이걸(OH MY GIRL)이 지난 26일부로 미니 3집의 리패키지 앨범 타이틀곡 ‘WINDY DAY(윈디 데이)’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번 활동은 미니 3집 앨범 ‘라이어 라이어(LIAR LIAR)’로 관심을 얻자 그 기세를 몰아 3주 만에 초고속 컴백했다. 그 덕분일까, 오마이걸은 새 타이틀곡 ‘WINDY DAY’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데뷔 후 총 네 곡의 타이틀곡으로 방송활동에 나섰던 오마이걸은 ‘WINDY DAY’ 발매직후 인도풍 사운드 덕에 ‘카레돌’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이는 데뷔 후 처음 타이틀이었다. 오마이걸은 지난해 4월 데뷔 당시 ‘B1A4 여동생’으로 불리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비로운 콘셉트 아래 세련된 사운드, 역동적인 퍼포먼스로 여느 걸그룹과는 차별화된 캐릭터를 가졌다. 특히 소녀의 감성과 풋풋하고 청량한 이미지를 유지하면서도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음악 안에 담았다. 특히 이번 ‘WINDY DAY’에서 오마이걸이 소화한 변화무쌍한 멜로디와 발랄하면서도 일사분란한 안무가 완성도 높은 무대를 연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일단 오마이걸을 향한 대중의 시선은 긍정적이다. 수많은 걸그룹들 사이 일단 눈에 들었다는 건 결코 쉽지 않다. 이미 오마이걸의 가능성이 인정받은 셈이다. 문제는 이 다음 행보다. 오마이걸은 미니 3집과 리패키지 앨범을 통해 빠른 응답을 보였다. 지금 이 분위기를 또 다시 이대로 흘려보낼 수만은 없는 상황. 지금의 흐름을 이어가는 건 오로지 오마이걸의 몫이다. “데뷔 이후에 처음으로 ‘카레돌’이라는 애칭을 얻게 된 것 같다.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 많은 분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여러분들의 오마이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한 오마이걸 리더 효정의 다짐에 기대가 쏠린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WM엔터테인먼트
연예 [뮤직@리폿] 차트킬러 태연에게 과연 누가 맞설쏘냐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소녀시대 태연, 태티서 태연, 솔로가수 태연, 그 누구도 만만하게 볼 수 없다. 그 어떤 막강 상대가 와도 두렵지 않은 차트킬러다. 태연은 2015년 10월 7일 첫 솔로 앨범 ‘I’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I(아이)’는 각종 음원차트 장악은 물론 음악프로그램에서 11개의 1위 트로피를 차지했다. 소녀시대로 데뷔한 후 다수의 드라마 OST로 존재감을 입증했던 태연이 가져온 당연한 결과기도 했다. 태연의 음색은 남녀에게 고루 사랑받았다. 그 덕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 역시 히트파워를 안겼다. 2016년 1월 22일 크러쉬의 ‘잊어버리지 마’는 태연의 보컬과 만나 대중적 인지도를 이끌어냈다. 그 흐름을 이어 태연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론칭한 음원채널 스테이션의 첫 주자로 나섰다. 2월 3일 발매된 싱글 ‘Rain’은 태연의 목소리 덕에 음원차트를 섭렵할 수 있었다. 그리고 태연은 오는 28일 두 번째 미니 앨범 ‘Why’(와이)를 발매한다. 이미 음원강자로 제 입지를 굳힌 태연은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타이틀곡 ‘와이’는 R&B와 EDM이 결합된 장르, 태연이 처음 소화하는 음악 색깔이다. 태연의 새 타이틀곡 ‘Why’는 트로피컬 하우스 풍의 트렌디 팝곡으로 시원한 보컬을 녹여낸다. 뮤직비디오 역시 이런 느낌을 반영, 미국 캘리포니아를 배경으로 촬영됐다. 사전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서 태연은 발랄하면서도 감성적인 무드로 소녀미를 살려냈다. 아름다운 풍경과 자유로운 분위기도 담아냈다. 태연의 두 번째 솔로앨범을 향한 기대감은 이미 한껏 달아올랐다. 25일 자정 선공개된 신곡 ‘Starlight’(스타라이트)가 국내 최대규모 음원차트 멜론 차트 실시간 1위를 찍었기 때문. ‘Starlight’는 미디엄 템포의 그루브가 돋보이는 듀엣 곡. 태연은 후배 딘(DEAN)의 피처링을 받아 이색 하모니를 완성했다. 태연의 선공개 전 음원차트는 Mnet ‘쇼미더머니5’ 미션음원이 강세를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 태연은 본인의 위상을 직접 확인시켰다. ‘스타라이트’에 이어 ‘와이’로 또 한 번 점령할 수 있을지, 태연의 차트킬러 본능이 무섭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