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승리, 기부돌 합류…'고향에 쌀 100포 전달'

기사입력 2012-08-23 17:46:2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김민지 기자] 아이돌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자신의 고향인 광주 광산구에 기부 물품을 전달해 화제다.



23일 광산구에 따르면 승리가 지난 20일 아버지 이연진 씨를 통해 기부의사를 밝히고, 광산구의 민·관 복지연대망 '투게더 광산'에 백미 100포를 전달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그룹 빅뱅 차원에서 다양한 기부활동을 벌여왔지만, 자신의 이름을 걸고 활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승리의 아버지 이연진 씨는 "이번 일을 계기로 매년 주기적인 기부활동을 펼칠 것"이라며 아들을 대신해 향후 계획을 밝혔다.



전달식은 오는 24일 오후 4시 광산구청에서 열리며, 해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승리 씨를 대신해 친지인 임종수 교수(한려대 경찰행정학과)가 참석할 예정이다. 전달된 백미 100포는 동 주민센터를 통해 배려계층 및 경로당에 지원된다.



민형배 구청장은 "광산구 월계동 출신인 가수 승리 씨가 기부를 통해 광산구민에게 끈끈한 정을 선물했다"며 "비록 몸은 떠나 있지만 늘 고향을 생각하고, 어려운 처지인 사람들을 배려하는 승리 씨의 마음이 고맙다"고 전했다.



한편, 승리는 일본활동과 동시에 빅뱅의 'GALAXY TOUR ALIVE 2012'로 전세계를 돌며 올해 연말까지 솔로와 그룹으로 활발한 활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TV리포트 DB



김민지 기자 minji06@tvreport.co.kr


연예 이동건♥지연, 크루즈 위에서 싹틔운 로맨틱 달달 커플 이동건 지연 열애설 부분 인정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또 하나의 한류스타 커플이 탄생했다. 배우 이동건과 티아라 지연이 그 주인공.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호감을 가지고 교제 중이다. 4일 오전 이동건과 지연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이동건과 지연이 지난 5월 한중합작영화 '해후'를 촬영하면서 만나 2개월여 전부터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이동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본인 확인을 해본 결과, 열애까진 아니지만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라고 한다. 영화 촬영으로 만나 친하게 지낸 지 한 달 정도 됐다"고 말했다. 지연의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두 사람은 영화 '해후'를 함께 출연하며 한 달 정도 크루즈에서 촬영을 마쳤다. 촬영 당시 연기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등 사이가 가까워졌고 현재는 서로 호감을 가지고 알아가는 단계다"라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두사람에 대해 많은 분들께서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동건과 지연은 한 달 동안 크루즈 위에서 영화 촬영을 하며 호감을 갖기 시작했다. 이제 막 알아가는 단계지만 서로에 대한 감정은 13살 나이 차이도 단숨에 뛰어넘을 만큼 뜨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이동건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을 통해 배우로도 입지를 쌓았다. 이후 군대를 다녀온 뒤 두어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지연은 티아라로 데뷔, 가수와 배우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는 K팝 스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