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엑스 '일렉트릭쇼크' 뮤비공개, 강력한 비주얼 온몸이 찌릿찌릿

기사입력 2012-06-12 11:38:1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최민지 기자] 그룹 에프엑스(f(x))의 두 번째 미니음반 타이틀 곡 '일렉트릭 쇼크(Electric Shock)' 뮤직비디오가 화제다.



12일 오전 11시께 에프엑스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약 3분 가량의 '일렉트릭 쇼크'의 약 3분 가량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지난 10일 선공개된 '일렉트릭 쇼크'는 지난해 여름 '핫 썸머(Hot Summer)' 이후 1년 여 만에 발매된 음반으로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타이틀 곡 '일렉트릭 쇼크'는 사랑에 빠진 감정을 짜릿한 전기 충격으로 표현한 일렉트로닉 팝 댄스곡으로 에너제틱하고 리드미컬한 매력이 강하다. 특히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이며 사랑에 빠져 혼란스럽지만 기분 좋은 느낌을 전기충격 네 글자로 사행시를 짓듯 표현한 가사가 웃음을 유발한다.



그동안 '라차타'부터 '츄(Chu)~♡' '누(NU) 예삐오' '피노키오' 'Hot Summer'까지 독특하고 개성있는 음악과 퍼포먼스, 자신들 만의 패션을 보여준 에프엑스는 이번 뮤직비디오에서도 그들만의 주제의식을 드러내며 음악 팬들의 눈과 귀를 동시에 사로잡고 있다.



에프엑스는 오는 13일 오프라인을 통해 음반을 발매하며 14일 방송될 케이블TV Mnet '엠 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15일 KBS 2TV '뮤직뱅크' 16일 MBC TV '쇼 음악중심' 17일 SBS TV '인기가요' 등을 통해 컴백한다.



사진=에프엑스 '일렉트릭 쇼크'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최민지 기자 star@tvreport.co.kr


연예 "왜 벌써 갔어" 폐지 아쉬운 예능 7 헤어짐은 언제나 아쉬움이 남는 법이지만 헤어진 후 유독 생각나는 이가 있기 마련이다. 그리고 이런 반응은 “참 좋았다”고 기억되는 방송 프로그램에도 이어진다. 장수 예능프로그램이 있다면 오랜 방송을 이어왔음에도 폐지되는 프로그램도 있는 법. 종영 후에도 여전히 회자되고 회자되는, ‘종영이 아쉬운’ 예능 프로그램을 꼽아봤다. ◆ SBS ‘도전1000곡’, 2000년 10월 22일~2014년 6월 22일 매주 일요일 아침을 신나는 노래 소리와 함께 열어주던 SBS ‘도전1000곡’. 2000년 10월 첫 방송 후 지난해 6월까지 14년간 일요일 아침을 지켜온 ‘도전1000곡’은 스타 커플들을 대진표로 정해 서바이벌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명절 특집으로 진행되던 스타들의 노래 대결을 매주 아침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오랜 시간 사랑받았다. 특히 장르와 연령을 넘나드는 스타들의 화합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일요일 아침=도전 1000곡’을 떠올리게 했지만, 2014년 저조한 광고 판매율을 이유로 폐지됐다. ◆ MBC ‘공감토크쇼 놀러와’ 2004년 05월 08일~2012년 12월 24일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로 첫발을 내디뎠던 이 프로그램은 월요일 밤 11시, 시청자를 TV앞으로 끌어당기는 힘을 보여줬다. 메인 테마곡으로 쓰였던 러브홀릭의 ‘놀러와’를 지금도 들으면 ‘놀러와’의 오프닝을 떠올리는 시청자가 많을 정도. 제작진이 대폭
연예 '슈스케7' 제작진, "편집 오류 인정…가인 측에 사과했다" Mnet '슈퍼스타K7' 제작진이 가인의 '심사평' 논란과 관련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슈퍼스타K7' 제작진은 4일 오전 TV리포트에 "어제(3일) 방송된 '슈퍼스타K7' 3화에서 가인 심사위원이 임예송 참가자에게 불합격을 준 것으로 나왔다. 하지만 이는 제작진의 편집상 오류로 합격을 준 것이 맞다"고 전했다. 여러명의 담당PD들이 촬영·편집한 개별 편집본들을 취합하여 종합 편집을 하는 과정에서 촬영PD와 편집PD가 다르고, '슈퍼위크' 일정이 겹쳐 최종 확인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제작진의 잘못으로 편집 오류가 있었다는 것. 제작진은 해당 영상 순서상의 편집 오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인 측에 사과를 전한 상황"이라며 "이런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제작진은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의 말도 전했다. 앞서, 가인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슈퍼스타K7' 측이 '악마의 편집'을 했다고 주장했다. 가인은 "분명 합격이라고 했는데 왜 '불합격입니다'로 나갔을까. 미워하지 마세요. 저 진짜 그렇게 얘기 안했어요. 진짜예요"라며 '악마의 편집'이라는 태그를 달았다. 또 가인은 "언젠가는 한번쯤 오리라 생각했음. 안녕? 반가워!"라며 악마 이모티콘도 올렸다. 이와 함께 몸을 웅크린채 뒤돌아누운 자신의 사진도 공개했다. 가인은 전날(3일) 방송된 '슈퍼스타K7' 3화에서 유독 냉정한 평가를 내려 시선을 끌었다. 특히, 출연자 임예송에게는 "혹시 비염이 있느냐. 비염 때문에 가사가 안들린다"며 불합격을 선사했다. 그러나 윤종신과 김범수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유니크하다. 최고다" 등 극찬을 내렸다. 김보라에게도 마찬가지. 가인은 "노래를 너무 오버스럽게 부른다"고 지적했으나, 다른 출연진들은 칭찬 세례를 이어갔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net
연예 그것이알고싶다' 1000회 동안 지켜온 국민들의 알 권리 '그것이 알고싶다'가 어느덧 1000회 방송 눈앞에 두고 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1992년 3월 31일, ‘이형호 어린이 유괴 사건 - 살해범의 목소리’로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불러일으키며 성공적인 첫 방송을 시작했다. 시청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추리’ 방식을 활용하던 미스터리 다큐멘터리는 점차 소외된 계층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였고, 사회 비리와 문제점도 파헤치기 시작했다. 이후 1000회를 이어오면서 사회, 종교 분야 뿐 아니라 학대 받은 아이들, 성적 소수자, 인권유린 피해자, 희귀 질환 환자, 미제 사건 범죄 피해자 등 다양한 이슈들을 다뤄왔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시사다큐멘터리이자 고발 프로그램이다. 이는 제작진도 인정하고 자부하는 바다. 지난 1일 서울시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더 브릴리에에서 열린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 특집 기자간담회에서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가 계속해서 존재가치를 발휘하는 건 제작진이 갖고 있는 열정 덕분"할 일은 지금까지 해왔듯 사건에 대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변함없는 방송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제작진도 "흥미를 최대한 살리면서도 치밀한 논리구성과 팽패한 긴장감을 놓치지 않겠다"면서 "결론을 유도하기보다는 사실을 체계적으로 정리해서 그대로 보여주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는 오는 5일 밤 11시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