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네임, 日 쇼케이스 성공 개최..일본 공략 본격화

기사입력 2012-06-12 09:06:2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마이네임이 일본 첫 쇼케이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일본 활동을 본격화한다. 



마이네임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 시부야 악스(AX)에서 열린 쇼케이스를 성황리에 개최하고, 향후 일본 활동에서 활발히 임하겠다고 다짐했다. 쇼케이스 이후 마이네임은 7월 데뷔 싱글을 발표하고 본격적으로 활동하게 된다.



마이네임은 한국 데뷔곡인 '메시지(Message)' 일본어 버전, 일본 데뷔 앨범에 수록될 'I Want You' 'Summer Party'를 비롯해 최근 한국에서 발표한 첫 번째 싱글 'Hello&Goodbye', 'Replay' 등을 열창했다.



일본팬들은 한국 팬들의 응원법을 그대로 따라하면서 마이네임 멤버들에게 감동을 안겨줬고, 일부 팬들은 눈물을 흘리며 애정과 사랑을 보내기도 했다.



마이네임은 "일본에서 첫 쇼케이스를 열게 됐다.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일본 데뷔를 앞둔 설렘과 당찬 각오를 밝혔다.



공연장도 만원이었다. 입장 정원이 2000명인 시부야AX홀은 마이네임의 뜨거운 인기로 수용인원을 초과할 정도로 많은 팬들이 쇼케이스에 몰렸다.



특히 눈길을 끌었던 것은 대부분의 팬들이 10-20대의 젊은 층이었다는 것. 이는 마이네임이 한류 붐에 편승한 것이 아니라 실력으로 일본의 젊은 팬들을 사로잡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날 쇼케이스에는 후지TV, TBS 등 일본의 지상파 방송, 스포츠 니칸 등 매체 등 50여개, 100여명의 취재진들이 참여했다.



한편, 마이네임은 오는 7월 25일 데뷔 싱글 앨범을 발매하고, 일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연예 유이·임지연, 20대 대표 여배우가 되다 지난해만 해도 '20대 여배우 기근현상'이라는 말이 나돌았다. 30대 여배우의 활약이 두드러지면서 생긴 말이다. 그러나 유이와 임지연은 이런 말에 대적이라도 하듯 보란 듯이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며 20대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8일 종영된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에서 유이는 순수한 마음을 지니고 진실한 사랑을 믿는 재벌가 딸 장윤하로 분했다. 유이는 윤하가 오빠 실종의 비밀을 파헤치고 배신 당한 사랑에 복수하기 위해 강제 야망녀가 되어가는 모습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하며, 이전 작품에서와는 다른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사랑하는 사람과 있을 때는 천상여자로, 친구 지이(임지연)와 있을 때는 해맑고 순수한 아이의 모습으로, 또 회사 일을 할 때는 그 누구보다 냉철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변한 윤하의 모습은 유이의 연기 스펙트럼이 얼마나 넓어졌는가를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임지연은 '상류사회'를 통해 앞서 제기됐던 연기력 논란을 말끔히 씻었다. 임지연은 가난한 환경 속에서도 밝고 건강한 멘탈을 지닌 이지이로 분했다. 지이는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할 말 다 하는 똑순이. 특히 임지연은 사랑 앞에서는 누구보다 순수하고, 윤하의 상처까지 보듬을 줄 아는 성숙한 지이의 모습을 통해 물오른 연기력을 뽐냈다. 안방극장에 해맑고 건강한 웃음을 선사한 임지연은 이번 작품에서 '비타민녀' '러블리걸' 등의 수식어를 탄생시키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알렸다. 한편 '상류사회' 마지막 회는 준기가 윤하에게 프러포즈하고, 신분 차이로 집안 반대에 부딪쳤던 창수(박형식)와 지이가 그로부터 1년 후 뱃속에 아기를 품은 신혼부부가 되면서 해피엔딩을 맞았다. '상류사회' 후속으로는 김희애 주연의 '미세스 캅'이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상류사회', 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