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4일 캐릭터 T셔츠 출시

기사입력 2012-06-02 13:14:2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티아라 멤버들의 깜찍한 캐릭터 T셔츠가 출시된다.



이번에 출시되는 티아라 캐릭터 T셔츠는 티아라 각 멤버들의 깜찍하고 귀여운 얼굴을 캐릭터 이미지로 만들어 제작됐다. 



티아라는 "우리 모습이 담긴 티셔츠가 출시되어 기쁘다. 많은 팬분들이 좋아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티아라 T셔츠 출시 소식을 접한 팬들은 티아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주문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팬들은 

언제 출시되나요?’, ‘어디서 구입 가능해요?" "나는 효민이 티셔츠 사야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티아라의 캐릭터 T셔츠는 오는 4일 오전10시 코어콘텐츠미디어 온라인 쇼핑몰 C#과 지마켓 티아라 스타샵에서만 첫 공개된다.



한편, 티아라는 3일 열리는 태국콘서트 준비에 한창이고, 티켓은 모두 매진됐다. 티아라는 이후 19일부터 일본 투어(아이치현, 오사카, 후쿠오카, 미야기현, 훗카이도)를 벌인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삼시세끼' 남주혁, 어디서 이런 복덩이가 굴러왔나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삼시세끼' 남주혁, 순둥이 막내가 탄생했다. 1일 첫 방송된 tvN '삼시세끼 고창편'에서는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남주혁의 고창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남주혁은 손호준과의 첫만남부터 "막 대해달라"라고 해맑게 웃으며 '삼시세끼'에 녹아들었다. 남주혁은 구김살 없이 맑은 모습으로 잔 심부름을 도맡아하는가 하면, 좋아하는 음식인 닭볶음탕 앞에서 어린 아이처럼 웃으며 좋아하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손호준은 그런 남주혁을 묵묵하게 챙겼고, 차승원의 배려 역시 돋보였다. 차승원은 모델 선배인 자신을 어려워하는 남주혁에게 일상적인 질문을 던지며 긴장감을 풀어줬다. 남주혁은 차승원이 만들어준 닭볶음탕을 먹으며 "행복한 밤이다"라며 고창에서의 첫날밤을 만끽했다. 유해진의 등장도 웃음을 자아냈다. 차승원 몰래 '삼시세끼'에 합류하게 된 유해진은 이장으로 분장해 차승원을 속일 계획을 구상했다. 하지만 눈치 빠른 차승원은 유해진의 뒷모습과 목소리만 듣고도 단번에 알아챘다. 비록 몰카는 실패했지만 극적 상봉한 두 사람은 잇몸미소를 발산하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나영석 PD는 '삼시세끼' 고창편에 대해 "아빠 엄마, 큰 아들과 아무 것도 모르는 막내아들이 앉아 있는 가족 사진 같은 느낌"이라고 전한 바 있다. 나영석 PD의 말대로 맑고 건강한 막내 남주혁의 등장에 유기농 4인 가족이 완성됐다. 앞으로 이들이 펼칠 고창 라이프는 어떤 빛깔일지, 벌써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뮤직@리폿] 탄력 받은 오마이걸, 기대되는 다음 행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오마이걸이 데뷔 1년 만에 가장 크게 주목받았다. 탄력 받은 오마이걸의 다음 행보는 어떻게 될까. 오마이걸(OH MY GIRL)이 지난 26일부로 미니 3집의 리패키지 앨범 타이틀곡 ‘WINDY DAY(윈디 데이)’ 활동을 마무리했다. 이번 활동은 미니 3집 앨범 ‘라이어 라이어(LIAR LIAR)’로 관심을 얻자 그 기세를 몰아 3주 만에 초고속 컴백했다. 그 덕분일까, 오마이걸은 새 타이틀곡 ‘WINDY DAY’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데뷔 후 총 네 곡의 타이틀곡으로 방송활동에 나섰던 오마이걸은 ‘WINDY DAY’ 발매직후 인도풍 사운드 덕에 ‘카레돌’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이는 데뷔 후 처음 타이틀이었다. 오마이걸은 지난해 4월 데뷔 당시 ‘B1A4 여동생’으로 불리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비로운 콘셉트 아래 세련된 사운드, 역동적인 퍼포먼스로 여느 걸그룹과는 차별화된 캐릭터를 가졌다. 특히 소녀의 감성과 풋풋하고 청량한 이미지를 유지하면서도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음악 안에 담았다. 특히 이번 ‘WINDY DAY’에서 오마이걸이 소화한 변화무쌍한 멜로디와 발랄하면서도 일사분란한 안무가 완성도 높은 무대를 연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일단 오마이걸을 향한 대중의 시선은 긍정적이다. 수많은 걸그룹들 사이 일단 눈에 들었다는 건 결코 쉽지 않다. 이미 오마이걸의 가능성이 인정받은 셈이다. 문제는 이 다음 행보다. 오마이걸은 미니 3집과 리패키지 앨범을 통해 빠른 응답을 보였다. 지금 이 분위기를 또 다시 이대로 흘려보낼 수만은 없는 상황. 지금의 흐름을 이어가는 건 오로지 오마이걸의 몫이다. “데뷔 이후에 처음으로 ‘카레돌’이라는 애칭을 얻게 된 것 같다.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앞으로도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 많은 분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여러분들의 오마이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한 오마이걸 리더 효정의 다짐에 기대가 쏠린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WM엔터테인먼트
연예 [뮤직@리폿] 차트킬러 태연에게 과연 누가 맞설쏘냐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소녀시대 태연, 태티서 태연, 솔로가수 태연, 그 누구도 만만하게 볼 수 없다. 그 어떤 막강 상대가 와도 두렵지 않은 차트킬러다. 태연은 2015년 10월 7일 첫 솔로 앨범 ‘I’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I(아이)’는 각종 음원차트 장악은 물론 음악프로그램에서 11개의 1위 트로피를 차지했다. 소녀시대로 데뷔한 후 다수의 드라마 OST로 존재감을 입증했던 태연이 가져온 당연한 결과기도 했다. 태연의 음색은 남녀에게 고루 사랑받았다. 그 덕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곡 역시 히트파워를 안겼다. 2016년 1월 22일 크러쉬의 ‘잊어버리지 마’는 태연의 보컬과 만나 대중적 인지도를 이끌어냈다. 그 흐름을 이어 태연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론칭한 음원채널 스테이션의 첫 주자로 나섰다. 2월 3일 발매된 싱글 ‘Rain’은 태연의 목소리 덕에 음원차트를 섭렵할 수 있었다. 그리고 태연은 오는 28일 두 번째 미니 앨범 ‘Why’(와이)를 발매한다. 이미 음원강자로 제 입지를 굳힌 태연은 과감한 변신을 시도했다. 타이틀곡 ‘와이’는 R&B와 EDM이 결합된 장르, 태연이 처음 소화하는 음악 색깔이다. 태연의 새 타이틀곡 ‘Why’는 트로피컬 하우스 풍의 트렌디 팝곡으로 시원한 보컬을 녹여낸다. 뮤직비디오 역시 이런 느낌을 반영, 미국 캘리포니아를 배경으로 촬영됐다. 사전 공개된 티저 이미지에서 태연은 발랄하면서도 감성적인 무드로 소녀미를 살려냈다. 아름다운 풍경과 자유로운 분위기도 담아냈다. 태연의 두 번째 솔로앨범을 향한 기대감은 이미 한껏 달아올랐다. 25일 자정 선공개된 신곡 ‘Starlight’(스타라이트)가 국내 최대규모 음원차트 멜론 차트 실시간 1위를 찍었기 때문. ‘Starlight’는 미디엄 템포의 그루브가 돋보이는 듀엣 곡. 태연은 후배 딘(DEAN)의 피처링을 받아 이색 하모니를 완성했다. 태연의 선공개 전 음원차트는 Mnet ‘쇼미더머니5’ 미션음원이 강세를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 태연은 본인의 위상을 직접 확인시켰다. ‘스타라이트’에 이어 ‘와이’로 또 한 번 점령할 수 있을지, 태연의 차트킬러 본능이 무섭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