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범, 팬들 위해 6곡 무료로 전세계 공개

기사입력 2012-05-17 11:27:3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박재범이 팬들을 위해 깜짝 선물을 선사했다.



박재범은 16일 한 웹사이트(http://www.mediafire.com/?xieq3xu1med2mxx)를 통해 신곡 6곡이 담긴 믹스테이프를 공개한 것.



믹스테이프는 아티스트가 기존에 있는 앨범을 재 해석해 선보이거나, 기회가 되지 않아 공개하지 못한 트랙들을 모아 공개하는 앨범을 말하는 것으로, 크리스 브라운이나 어셔 같은 해외 아티스트들이 종종 공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박재범이 공개한 믹스테이프 'FRESH A!R:BREATHE !T'은 총 6곡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6곡 모두 기존에 발표하지 않은 미 발표곡들로 이루어져있다.



무엇보다 박재범이 팬들을 위해 판매용이 아닌, 무료 배포용으로 제작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그는 아시아 프로모션과 미국 콘서트 투어라는 바쁜 일정 속에서도 오로지 팬들을 위해 작업을 해 온 것으로 알려져 더욱 눈길을 모은다.



믹스테이프 'FRESH A!R:BREATHE !T'은 앨범 제목처럼, 기존 앨범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스타일의 곡들로 구성되어 있어 리스너들에게는 신선한 자극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지금까지의 앨범과 마찬가지로 앨범의 전곡 작곡, 작사에 참여하며 뮤지션 박재범의 면모를 여지없이 발휘한 것은 물론, 이번 앨범의 프로듀서로도 나서며 앨범의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중독성 강한 비트가 매력적인 이번 믹스테이프의 타이틀곡 ‘BODY 2 BODY’를 시작으로, 일렉트로닉, R&B, 힙합, POP 등 다양한 장르로 이루어진 'FRESH A!R:BREATHE !T'은 박재범의 유튜브 계정(http://www.youtube.com/user/jaybumaom0425/)을 포함, 각종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박재범은 오는 19일 워싱턴을 시작으로 뉴욕, 샌프란시스코, L.A.에서 진행되는 'APAHM Tour'를 통해 미국에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서인영, 왜 갑자기 프로답지 못할까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까칠하게 보여도 똑부러졌다. 마냥 세기만 할 것 같지만 눈물도 많다. 후배로서 선배에 대한 예의 필요성도 알고 있다. 예능 환경에 익숙한 탓에 캐릭터의 속성도 잘 안다. 그랬던 서인영이 아니다. 프로페셔널의 태도 대신 악플테러에 휘둘리는 나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서인영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나가지 말았어야 했을까. 후폭풍이 너무 거세다. 방송분에서 서인영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가인과 과거 해프닝을 나눴다. 이 과정에서 서인영이 가인의 소속그룹 브라운아이들걸스 멤버 나르샤에게 반말을 했고, 이 때문에 가인이 기분 나빴던 상황이 공개됐다. 방송 후 서인영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물론 일부 네티즌들의 의견이었다. 서인영(1984년생)보다 3살 많은 나르샤(1981년생)의 나이를 알면서도 하대한 건 잘못했다는 지적이었다. 기분이 상한 서인영은 29일 오전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 날 일을 곱씹었다. 문제는 서인영이 ‘라디오스타’ 녹화 당일까지 언급했다. 그러면서 가인의 행동을 문제 삼았다. 가인이 녹화 전과 녹화 당시가 달라졌다는 것. 너무 놀라 자신이 적응이 어려웠다고 했다. 또 “연예계 룰” “선후배 사이 예의” 등의 표현으로 가인을 질타했다. 결국 ‘라디오스타’ 제작진까지 나서 해명했다. 당시 녹화는 아무 문제없이 진행됐고, 서인영의 SNS 대처에 안타까워했다. 여론은 급격히 악화됐다. 서인영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잦아들기는커녕 뜨겁게 달아올랐다. 악플은 배로 늘었다. 그러자 서인영이 또 다시 가세했다. 자신의 SNS에 추가로 글을 게재한 것. 서인영은 “나이 많은 후배는 예의없게 해도 대접해줘라? 선배답게 행동해라? 이건 무슨 논리인가요?”라고 반문하며 가인의 태도를 또 다시 꼬집었다. 카메라 없을 때 가인을 모습을 설명하며 ‘가식’이라고 비유했다. 서인영은 “심지어 전 솔직한 게 좋지 가식 떠는 삶은 딱 질색이거든요 개인적으로 이미지 높이고 싶어서 어떤 이미지를 만들려고 노력한 적도 없구요 전 그냥 접니다”고 덧붙였다. 결국 서인영은 네티즌들의 악플 테러에 후배를 공격하는 글로 맞섰다. 굳이 이렇게 일을 키웠어야 했을까. 애초에 이건 사건이라고 구분 지을 성질이 아니었다. 그저 웃고 넘길, 예능적 요소로 소비될 것이었다. 방송은 편집 단계를 거치면, 사뭇 달라진다 건 서인영 본인도 직접 SNS에 적었다. 자신을 따라다니는 센 캐릭터 역시 예능을, 편집을 통해 만들졌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테니. 그럼에도 서인영은 사태를 이렇게까지 만든 장본인이다. 누구보다 리얼리티 예능까지 잘 소화하던 서인영, 그의 현명하지 못한 판단이 그저 아쉬울 뿐이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할리웃통신] 브래드 피트, 약물 검사 자청…의혹 씻는다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브래드 피트가 오명을 벗고자 테스트를 자청했다고 미국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안젤리나 졸리와 이혼 소송 중인 브래드 피트는 앞서 약물 및 음주, 아동 학대로 조사를 받고 있다는 미국 현지 보도로 충격을 안겼다. 전용기에서 술에 취해 아들 매덕스를 학대했다는 의혹에 브래드 피트 측 관계자는 물리적 학대는 없었다고 부인한 상황. 그런 가운데 브래드 피트는 당국의 요청이 없었음에도 자발적으로 약물 검사 임해 양육권 공방에서 선타격을 날렸다고 엔터테인먼트 투나잇은 전했다. 한 관계자는 이 매체에 "브래드 피트는 자진해서 약물 테스트를 받았다. 당국의 요청은 없었다. (조사)과정이 아니었기 때문에 당국에서는 (약물 테스트를) 강제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브래드 피트가 약물 복용 의혹에 당당한 태도를 취한 것. 한편 이 관계자는 브래드 피트의 현재 상황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관계자는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다. 친구들에게 의지하고 있다. 누구에게도 행복한 시간은 아니다"고 안타까워하며 "여론이 진정되고 있어 모두에게 좋은 신호다. 두 사람 모두 아이들을 걱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19일 브래드 피트에게 이혼 소송을 제기, 여섯 자녀에 대한 독점 양육권을 요구했다.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 사이에 혼전계약서가 존재해 재산 분할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두 사람의 이혼 소송은 양육권 분쟁에 집중될 것이라는 게 현지 언론의 추측이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