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첫 솔로 앨범 '타란탈레그라' 풀버전 뮤비 14일 공개

기사입력 2012-05-14 09:39:2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김준수의 첫 솔로 앨범 '타란탈레그라'(TARANTALLEGRA) 풀버전 뮤직비디오가 14일 공개됐다.



뮤직비디오 티저까지 총 3편의 티저 영상으로 2주간 팬들을 궁금하게 만들며 가요계를 뜨겁게 달궜던 '타란탈레그라'(TARANTALLEGRA)의 뮤직비디오는 기대 이상이었다.



음악은 센세이션한 멜로디와 파워풀한 사운드를 장착 했고, 뮤직비디오의 비주얼은 강렬했다. 특히 김준수는 이번 뮤직비디오에서 여태껏 보여준 적 없는 강력한 카리스마와 섹시함을 뿜어내며 센세이션한 돌풍을 예고 했다.



뮤직비디오에서 김준수가 마법의 주문인 '타란탈레그라'(TARANTALLEGRA)를 반복하는 후렴구는 몽환적인 사운드와 비쥬얼이 겹쳐져 실제로 마법에 빠지듯 한 착각을 일으켰고, 크리스티나 아길레나의 안무팀 제리 슬로터(Jeri Slaughter)의 안무는 타란탈레그라를 더욱 파워풀하고 화려한 퍼포먼스로 완성시켰다.



김준수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씨제스 관계자는 “센세이션한 고퀄리티의 뮤직비디오가 탄생 했다. 김준수의 독보적이고 우월한 역량을 돋보일 수 있는 다이나믹한 장면들이 많다. 상반기 최고의 뮤직비디오라고 자부한다. 뮤직비디오의 자신감으로 파격적으로 음원 공개 24시간 전 전격 선 공개 했다”고 말했다.



전 세계 팬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유튜브를 통해 뮤직비디오가 공개 되자 마자 수 천개의 댓글이 달리며 김준수의 음악에 열광했다.



국내 팬들은 “본 적 없는 시도다. 정말 우월하다” “XIA의 퍼포먼스는 완벽 했다” “신들린 춤” “XIA 섹시하단 말론 부족해”라고 말했고 아시아, 미주, 유럽, 남미, 오세아니아 등의 전 세계 팬들도 “OMG! He is GOD!!(그는 신이야)” “This is the BEST K-POP music video ever!!!(K-POP뮤직비디오 중 단연 최고다)” “Too Perfect for words(말로 설명할 수 없을 만큼 완벽하다)” “Can’t even breath while I’m watching this music video(뮤직비디오를 보는 내내 숨을 쉴 수 없다)” 등의 글로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준수의 첫 솔로 정규앨범은 자작곡 8곡을 포함해 총12곡으로 구성됐으며, 15일 온 오프라인에 동시에 발매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연예 강용석 측 "1일 악플러 고소장 제출, 수위 넘었다고 판단" 강용석 변호사가 악플러와의 전쟁을 시작했다. 1일 강용석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오후 2시께 악성 댓글을 올린 악플러들을 모욕죄로 형사고소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수많은 악성 댓글에 시달려온 강용석은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는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강용석이 대표로 있는 법무법인 넥스트로는 악성 댓글 3만여 건 중에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유포하거나, 원색적인 욕설, 상습적인 악플 등에 대한 기준을 세워 2백 여 건을 형사 고소했다. 현행법상 모욕죄는 형법 제311조에 따라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2백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다. <다음은 강용석 변호사 측 공식입장 전문> 법무법인 넥스트로는 2015.9.1. 오후 2:00경 서울 서초경찰서 등 다수 경찰서에 강용석 변호사 관련 기사에 악성 댓글을 기재한 악플러들을 모욕죄로 형사고소하는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형법 제311조는 모욕죄에 대해 1년이하의 징역이나 2백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강용석 변호사는 그동안 수많은 악성댓글들에 시달리면서도 공인으로서 이를 참아왔습니다. 그렇지만 최근 들어 악성댓글의 수위가 점점 높아져 공인으로서도 참을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난 것으로 판단되어 이번 형사고소에 이르게 됐습니다. 법무법인 넥스트로는 8월 한달동안 강용석변호사 관련 악성댓글 3만여 건 중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을 계속적으로 유포하는 행위, 입에 담기조차 힘든 원색적인 욕설, 5회 이상 상습, 반복적인 악플기재 행위라는 기준으로 2백여 건을 택해 이에 한해서 형사고소를 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인터넷문화가 더욱 긍정적이고 미래지향적이 되길 바랍니다. 1일 강용석 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김상중이 '그것이 알고싶다'를 대하는 법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를 맞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김상중. 그야말로 홍보를 위한 출연이었지만 프로그램을 대하는 그의 진지한 모습에 저절로 눈과 귀가 집중됐다. 베테랑 진행자의의 홍보 방법을 달라도 뭐가 달랐다. 지난 8월 3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서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와 관련한 궁금증을 속시원히 해결해줬다. 이날 김상중은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의상 협찬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약 340회 가량을 진행하는 동안 모두 자신의 의상을 착용했다는 것. 특히 살인과 관련된 무거운 사건과 그보다 가벼운 미스터리 등을 다룰 땐 슈트 색상에 변화를 주는 등 세심한 부분도 놓치지 않았다. 또한 그는 슈트를 잘 입기 위해 절식을 한다며 철저한 자기관리 방법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김상중은 신뢰감 가는 이미지를 유지하기 위해 배역 선택에도 제한을 둔다고 밝혔다. 본업이 배우인데도 말이다. 그는 "진실을 이야기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다보니 극악무도한 악역이나 우스꽝스러운 역은 자제하게 된다"며 “저를 올바른 사람으로 봐주고 있는 만큼 옳은 길을 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프로그램이 만들어지기까지, 김상중은 8년의 시간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제작진을 지켜본 주인공이다. 그는 '협박 받은 적이 없냐'는 시청자 MC의 질문에 자신이 아닌 제작진의 경우를 예로 들었다. 제작진은 취재를 하려면 피의자와 피해자를 모두 만나는 것은 물론 당사자, 혹은 주변 인물들과 연락처를 주고 받는 일이 비일비재 하다. 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 등 소송을 걸 경우엔 재판을 받으러 가기도 한다. 김상중은 이처럼 다양한 어려움에 처한 제작진의 입장을 대신 전했고, 더불어 프로그램을 향한 관심을 촉구했다. 김상중은 이어 "('그것이 알고싶다'를 하다 보면) 굉장히 미안하다"며 "뭔가 던져주기만 하고 어떤 해결을 제시하지는 못하니까. 그런 얘기를 늘 반복해서 또 해야하는 현실이 개인적으로 아쉽고 힘들다"고 MC가 느끼는 고충의 무게를 털어놓기도 했다. 프로그램에 대한 김상중의 애정은 마지막까지 드러났다. 그는 프로그램 말미에 "'그것이 알고싶다'를 자주 보시나요?"라고 물으며 끝까지 '그것이 알고싶다' 홍보에 충실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오는 5일 방송에서 1000회를 맞는다. 7번째 MC이자 최장수 MC를 맡고 있는 김상중. 그는 “저 이상의 능력을 지닌 진행자는 분명히 있다. 하지만 그 진행자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제가 계속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연기자가 아닌 진행자로서의 제가 하고 싶은 얘기를 해서 사회의 공분을 일으킨 것들을 정화할 수 있고, 연기자가 하지 못하는 얘기를 할 수 있다는 이 장이 참 좋은 것 같다"고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방송된 ‘힐링캠프’는 5.6%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개편 이래 최고 시청률을 나타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힐링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