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뉴이스트 밥값 계산 몰래한 사실 알려져 '유느님의 후배사랑'기사입력 2012-05-05 08:23:10




[TV리포트 손효정 기자] 신예그룹 뉴이스트가 유재석이 밥값을 몰래 계산한 사실을 알려 화제가 되고 있다. 



뉴이스트의 멤버 백호는 지난 4일 미투데이를 통해 “밥 먹으러 식당에 갔는데 존경하는 유재석 선배님과 하하 선배님을 뵈었어요”라는 글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백호는 “뉴이스트를 알아봐주실까 걱정했는데 반갑게 인사도 해주시고, 사진도 함께 찍어주시고 몰래 계산도 해주셨습니다” 라고 덧붙이며 유재석이 뉴이스트의 밥값을 몰래 계산한 사실을 알렸다. 



뉴이스트와 유재석 그리고 하하가 함께 찍은 사진도 게재됐다. 해당 사진은 뉴이스트와 이들이 마주친 식당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속의 뉴이스트는 ‘유느님’을 만나 신기해하는 표정이며, 유재석은 후배들에게 인자한 미소를 짓고 있어 인상적이다. 선글래스를 낀 하하는 손으로 브이자를 그리며 귀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유재석의 후배 사랑은 이미 유명하다. 개그맨 후배 ‘송중근’의 결혼식에 냉장고 가격만큼의 축의금을 송금했는가 하면 배우 박시연, 개그맨 정태호, 방송인 김지선 등도 입을 모아 ‘유느님’이라며 그의 선후배-동료 사랑을 칭찬했다. 



이 소식에 누리꾼은 “역시 유재석 멋있다” “뉴이스트도 이제 무한재석교 신자 되는건가?” “유느님 나도 보고 싶어요” “국민MC는 아무나 되는 것이 아니지” “유재석의 센스 최고” “유재석 하하,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 한 자리에 모였네” “뉴이스트 부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백호 미투데이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