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1인치] '보코' 생방송 현장 빵터지게 만든 명장면 BEST3기사입력 2012-05-05 07:01:51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보이스 코리아’가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하고 탈락자마저 떳떳하게 만든 8人8色의 라이브쇼를 펼친 가운데, ‘웃음’이라는 매개체로 관객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다음 생방송 무대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4일 오후 영등포 타임스퀘어 CGV 팝아트홀에서 열린 케이블TV Mnet '더 보이스 오브 코리아' 세미파이널에서는 신승훈, 리쌍 길, 백지영, 강타 코치 팀의 참가자 8명이 한데 모여 8人8色의 무대를 꾸몄고, 우혜미 지세희 유성은 손승연이 최종 결승에 진출했다.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하고 잘 차려진 무대와 한층 강력해진 사운드로 관객의 마음 문을 자연스럽게 활짝 연 ‘보코’. 현장에서 관객을 빵 터지게 만들었던 명장면을 소개한다.



 



1. 은근한 디스? 우혜미 '똑같아요' 노래



가장 처음 웃음을 준 사람은 첫 무대에 선 우혜미. 그는 길 팀에서 함께 경쟁해야 하는 하예나와 은근한 신경전을 펼치며 다소 철없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라이브에 앞서 선곡과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녹화 영상이 여느때처럼 흘러나왔다. 우혜미는 "이번엔 발라드를 부르고 싶다"고 했고, 이에 하예나가 기분좋은 모습을 보이자 어린아이같은 행동을 했다.



자신은 다채로운 무대를 꾸민 반면, 하예나가 천편일률적인 무대를 꾸몄다고 생각했는지 우혜미는 그 앞에서 '무엇이 무엇이 똑같을까 하예나 노래가 똑같아요'라는 노래를 불러 하예나에게 무안을 줬다.



다소 민망할 수 있는 장면이었지만 우혜미의 어머니가 하예나 어머니에게 다소 경쟁의식을 느껴 현수막을 달았다는 장면이 나와 다행히도 큰 웃음으로 마무리 됐다. 라이브를 위해 무대에 오른 우혜미가 너무 웃겨서 영상을 보기 위해 뒤를 돌았을 정도.





2. 지세희, 김준현 '고뤠' 뺏아왔다



모든 참가자들의 무대가 끝나고, 하이라이트 영상이 방송된 뒤 문자 메시지 투표를 마감한다는 영상이 흘러나왔다.



우혜미 하예나 정나현 유성은 강미진 이소정 손승연이 "라이브쇼 문자투표를 지금 마갑합니다"라는 코멘트를 했는데 갑자기 지세희가 튀어나와 "고뤠~"라고 말해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



마치 KBS 2TV '개그콘서트-비상대책위원회'의 김준현을 보는 듯한 그의 걸죽한 '고뤠~' 한 마디는 앞서 인터뷰 녹화영상에서 그가 다이어트를 하면서, 무력해진 모습을 보였던 것이 오버랩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5 4 3 2 1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끝난 뒤 관객은 지세희의 의외의 귀여운 모습에 박수를 보냈다.





3. 신승훈, 손승연 놀리는 재미에 산다?



매번 다른 색깔과 노래로 무대에 서는 손승연. 그의 뒤에는 언제나 코치 신승훈이 있었다. "저도 부르면서 되게 어려웠어요"라고 말하며 손승연에게 김태화의 '안녕'이라는 곡을 선택해 준 신승훈.



멍한 표정으로 손승연은 "이전까지 김태화 선생님이 누구신지 몰랐고, '안녕'이라는 노래도 처음 본다"고 말했다. 손승연이 "진짜 좀 멘붕이에요. 어떻게 불러야 할 지 모르겠어요"라고 하자 신승훈은 눈을 크게 뜨고 "어떻게 불러야 하는지 알려줄까?"라고 말했다.



이에 단번에 손승연은 "네"라고 말했는데 돌아온 것은 신승훈 코치의 웃음섞인 잘~"이라는 외마디였다. 이 영상을 보며 관객이 술렁였고, 모두 한 마음이 된 듯 같이 웃기 시작했다. 관객은 물론 편집된 영상으로 현장에서 이를 본 신승훈까지 웃게 만든 명장면 이었다.



사진=Mnet '보코' 화면 캡처, CJ E&M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