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1인치] '보코' 생방송 현장 빵터지게 만든 명장면 BEST3

기사입력 2012-05-05 07:01:5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조신영 기자] ‘보이스 코리아’가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하고 탈락자마저 떳떳하게 만든 8人8色의 라이브쇼를 펼친 가운데, ‘웃음’이라는 매개체로 관객과 공감대를 형성하며 다음 생방송 무대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4일 오후 영등포 타임스퀘어 CGV 팝아트홀에서 열린 케이블TV Mnet '더 보이스 오브 코리아' 세미파이널에서는 신승훈, 리쌍 길, 백지영, 강타 코치 팀의 참가자 8명이 한데 모여 8人8色의 무대를 꾸몄고, 우혜미 지세희 유성은 손승연이 최종 결승에 진출했다.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하고 잘 차려진 무대와 한층 강력해진 사운드로 관객의 마음 문을 자연스럽게 활짝 연 ‘보코’. 현장에서 관객을 빵 터지게 만들었던 명장면을 소개한다.



 



1. 은근한 디스? 우혜미 '똑같아요' 노래



가장 처음 웃음을 준 사람은 첫 무대에 선 우혜미. 그는 길 팀에서 함께 경쟁해야 하는 하예나와 은근한 신경전을 펼치며 다소 철없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라이브에 앞서 선곡과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녹화 영상이 여느때처럼 흘러나왔다. 우혜미는 "이번엔 발라드를 부르고 싶다"고 했고, 이에 하예나가 기분좋은 모습을 보이자 어린아이같은 행동을 했다.



자신은 다채로운 무대를 꾸민 반면, 하예나가 천편일률적인 무대를 꾸몄다고 생각했는지 우혜미는 그 앞에서 '무엇이 무엇이 똑같을까 하예나 노래가 똑같아요'라는 노래를 불러 하예나에게 무안을 줬다.



다소 민망할 수 있는 장면이었지만 우혜미의 어머니가 하예나 어머니에게 다소 경쟁의식을 느껴 현수막을 달았다는 장면이 나와 다행히도 큰 웃음으로 마무리 됐다. 라이브를 위해 무대에 오른 우혜미가 너무 웃겨서 영상을 보기 위해 뒤를 돌았을 정도.





2. 지세희, 김준현 '고뤠' 뺏아왔다



모든 참가자들의 무대가 끝나고, 하이라이트 영상이 방송된 뒤 문자 메시지 투표를 마감한다는 영상이 흘러나왔다.



우혜미 하예나 정나현 유성은 강미진 이소정 손승연이 "라이브쇼 문자투표를 지금 마갑합니다"라는 코멘트를 했는데 갑자기 지세희가 튀어나와 "고뤠~"라고 말해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



마치 KBS 2TV '개그콘서트-비상대책위원회'의 김준현을 보는 듯한 그의 걸죽한 '고뤠~' 한 마디는 앞서 인터뷰 녹화영상에서 그가 다이어트를 하면서, 무력해진 모습을 보였던 것이 오버랩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5 4 3 2 1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끝난 뒤 관객은 지세희의 의외의 귀여운 모습에 박수를 보냈다.





3. 신승훈, 손승연 놀리는 재미에 산다?



매번 다른 색깔과 노래로 무대에 서는 손승연. 그의 뒤에는 언제나 코치 신승훈이 있었다. "저도 부르면서 되게 어려웠어요"라고 말하며 손승연에게 김태화의 '안녕'이라는 곡을 선택해 준 신승훈.



멍한 표정으로 손승연은 "이전까지 김태화 선생님이 누구신지 몰랐고, '안녕'이라는 노래도 처음 본다"고 말했다. 손승연이 "진짜 좀 멘붕이에요. 어떻게 불러야 할 지 모르겠어요"라고 하자 신승훈은 눈을 크게 뜨고 "어떻게 불러야 하는지 알려줄까?"라고 말했다.



이에 단번에 손승연은 "네"라고 말했는데 돌아온 것은 신승훈 코치의 웃음섞인 잘~"이라는 외마디였다. 이 영상을 보며 관객이 술렁였고, 모두 한 마음이 된 듯 같이 웃기 시작했다. 관객은 물론 편집된 영상으로 현장에서 이를 본 신승훈까지 웃게 만든 명장면 이었다.



사진=Mnet '보코' 화면 캡처, CJ E&M



조신영 기자 soso@tvreport.co.kr


연예 "뉴스도 전쟁"…김주하 합류로 판커진 종편 보도국 김주하 앵커가 오는 20일부터 'MBN 뉴스8'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손석희 앵커에 이어 김주하 앵커까지 합류하면서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보도국이 뉴스 전쟁에 돌입한다. 예능, 드라마, 뉴스로 영역이 확장돼 지상파와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8일 오전 MBN 측은 '7월 20일 새롭게 시작합니다'라는 카피와 함께 '뉴스8'의 두 번째 티저 광고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공개된 2차 티저 영상은 '작은 뉴스 하나에도 사람에 대한 애정을 담고 싶었습니다'라는 간결하고 나지막한 내레이션과 함께 시작한다. 여기에 새로운 '뉴스8'을 준비하는 김주하 앵커의 모습과 의지 등을 자연스럽게 담아냈다. '진실을 지켜가는 뉴스'라는 타이틀과 함께 등장한 김주하 앵커가 "진심을 담아 진실을 전하는 뉴스, 'MBN 뉴스8'에서 뵙겠습니다"라는 한 마디로 포스를 발산했다. 손석희 앵커는 지난 2013년 JTBC로 이적했다. 현재 평일 뉴스인 'JTBC 뉴스룸'을 진행하며 JTBC 보도국의 중심을 이끌고 있다. JTBC는 손석희 앵커의 합류 전 종편 4사 중 보도국 파워가 가장 약하다는 평을 받았으나 손석희 앵커의 합류로 이전과 다른 힘을 자랑하고 있다. 간판 앵커의 등장과 함께 인지도를 넓혔고, 포털사이트를 통해 뉴스가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JTBC 보도국은 입지를 공고히 했다. 그런 상황에서 김주하가 MBN 평일 앵커로 종편 보도국에 가세했다. MBN은 보도국의 '간판'이 새로 생겼다. 종편 4사 평균 시청률 1위 위엄을 계속해서 이어가기 위한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보도국의 파워를 강화시키고 교양, 예능, 드라마 순으로 영향력을 넓혀가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오후 8시대 종편의 뉴스가 한층 강화되고 이같이 판이 커진 상황에서 지상파는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 종편 뉴스와 지상파 3사 뉴스의 시간대는 앞뒤로 겹친다. KBS1 '9시 뉴스'가 흔들림 없는 파워를 자랑하고 있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이 전세가 언제 어떻게 달라질지 확신할 수 없다. 방송 시장은 아주 빠르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새로운 도전을 거듭해서 이어가고 있는 종편과 기존의 장악력을 유지하려는 지상파의 신경전이 날로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주하와 손석희의 맞대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종편과 지상파의 미묘한 신경전도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할 대목이다. 황소영 기자 soyoung920@tvreport.co.kr / 사진=MBN, JTBC
연예 수목극 2R 특명…1위 '가면'을 벗겨라 수목 드라마 제 2라운드가 시작된다. 홍자매의 MBC '맨도롱 또똣'은 막을 내렸고, 주상욱·김선아 커플의 KBS2 '복면검사'는 내일(9일) 종영된다. 현재까진 SBS '가면'이 수목 드라마 1위로 독주하고 있는 상황. 시작부터 1위 왕좌를 단 한 번도 빼앗기지 않은 '가면'은 반환점을 돌며 극적 전개로 치닫고 있다. MBC와 KBS가 새롭게 선보이는 수목 드라마에 과연 승산은 있을까. MBC는 오늘(8일) 오후 10시 새 수목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를 방송한다. '밤을 걷는 선비'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뱀파이어가 됐지만 인간의 본성을 잃지 않은 선비 김성렬이 악의 무리들과 맞설 비책이 담긴 '정현세자 비망록'을 찾아 나서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밤을 걷는 선비'는 이미 많은 팬을 보유한 웹툰 원작의 드라마라 캐스팅 단계 때부터 관심을 받은 작품이다. 영화 '왕의 남자'부터 사극 불패 신화를 써온 이준기가 주인공으로 나서며, 이유비 이수혁 김소은 최강창민 등 젊은 인기 스타가 대거 출연한다. 연출은 '해를 품은 달'과 '기황후' 등을 공동 연출한 이성준 PD가 맡고, '커피 프린스 1호점'으로 젊은 팬을 확보한 장현주 작가가 극본을 집필한다. 지상파 드라마에서 외면받은 뱀파이어 소재라는 데 불안 요소가 있긴 하나, 로맨스가 중심 축을 이룰 예정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