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스타-일렉트로보이즈 '용감한 녀석들' 결성? 깜짝 응원 화제

기사입력 2012-04-30 13:29:1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권혁기 기자] 용감한형제 사단 일렉트로보이즈 멤버들이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걸그룹 씨스타로부터 깜찍한 '개념응원'을 받아 화제다.



30일 오전 브레이브 공식 블로그에는 '나혼자'로 공중파 1위를 석권한 씨스타가 일렉트로보이즈의 컴백을 축하하는 응원메세지와 사진이 올라왔다.



영상 속 씨스타는 일렉트로보이즈의 새 앨범 발매를 축하하며 "'마보이2'에 이어서 '웃을까 울을까'를 공개했는데 이번 앨범을 통해서 웃을수 있길 바란다"며 "항상 씨스타가 뒤에서 응원한다"는 훈훈한 동료애 넘치는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과 영상을 접한 누리꾼은 "이분들이 바로 진짜 용감한 녀석들" "인증샷도 엣지있게" "개념응원 보기좋다" "씨스타의 기를 받아 꼭1위하세요!" "영상에 인증샷까지 정말 친해보이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일렉트로보이즈는 '웃을까울을까'로 컴백,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며 누리꾼의 많은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사진=브레이브 공식 블로그



권혁기 기자 khk0204@tvreport.co.kr


연예 "센터의 위엄" 윤은혜, 中 스타들 사이 미모 발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배우 윤은혜가 중국 패션 예능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미모를 뽐냈다. 윤은혜는 30일 오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동방위성TV '여신의 패션' 시즌2 제작발표회에 다른 출연자들과 함께 참석했다. 이 날 행사에는 윤은혜를 비롯해 궈비팅, 잉얼, 류윈 등 출연자가 참석했다. 윤은혜는 이 날 출연자들 중 가운데 자리를 차지하며 그의 현지 인기를 증명했다. 윤은혜는 패션 프로그램인 만큼 간결하지만 세련된 한국의 패션을 선보였다. 독특한 디자인의 검은색 원피스에 흰 민소매 티셔츠를 받쳐 입은 윤은혜는 자연스런 갈색 머리를 늘어 뜨리고 핑크빛 립컬러로 포인트를 준 사랑스런 메이크업으로 시선을 모았다. 동방위성TV '여신의 패션'은 지난 해 애프터스쿨의 나나와 최범석 디자이너가 함께 출연해 최종 2위를 차지하며 패션 한류의 위상을 높였던 예능 프로그램으로, 윤은혜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중국에서 처음으로 예능에 도전한다. 윤은혜는 매회 주제와 미션에 부합하는 옷을 디자이너와 함께 디자인해 런웨이를 펼쳐 궈비팅, 장위치, 잉얼, 저우웨이퉁 등 중국 톱 여배우들과 스타일 경쟁을 벌인다. 윤은혜의 활약은 오는 8월 8일 첫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여신의 패션' 공식 웨이보
연예 엄정화 "송승헌, 역대 남편 중 최고 비주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엄정화가 송승헌과 부부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영화 '미쓰 와이프'(강효진 감독, 영화사 아이비젼 제작)의 엄정화는 31일 오전 서울 중구 소격동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펼쳤다. '미쓰 와이프'에서 하루 아침에 변호사에서 애 둘 딸린 아줌마가 된 연우를 연기한 엄정화는 "송승헌 씨는 지금까지 부부로 호흡을 맞춘 남편 역의 배우 중 최고 비주얼이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엄정화는 "송승헌 씨가 '미쓰 와이프'에 출연한다고 했을 때 참 멋지단 생각을 했다. 송승헌 씨의 이미지 변신에 대한 갈증이 '인간중독' 때도 느껴졌는데 '미쓰 와이프' 역시 그 연장선인 것 같다"라며 "배우 스스로 이미지를 깨려는 노력은 대단한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또 엄정화는 "극중 송승헌 씨가 연기한 캐릭터는 여자들에게 굉장히 달콤한 환상을 심어주지 않나"라며 "'댄싱퀸'에서 황정민 씨가 연기한 마초적인 남편과는 또 다른 매력"이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미쓰 와이프'는 잘 나가는 싱글 변호사 ‘연우’가 우연한 사고로 인해, 하루아침에 남편과 애 둘 딸린 아줌마로 한 달간 대신 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엄정화, 송승헌, 김상호, 라미란, 서신애, 정지훈이 출연했다. '펀치 레이디', '육혈포 강도단', '나쁜 피'의 강효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8월 13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