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광개토태왕' 종영과 동시에 '닥터진' 합류

기사입력 2012-04-29 15:55:0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양주=권혁기 기자] 배우 김명수가 KBS 1TV '광개토태왕'(장기창 극본, 김종선 연출) 종영과 동시에 퓨전사극 MBC TV '닥터진'(한지훈 전현진 극본, 한희 연출)에 합류했다.



김명수는 29일 TV리포트에 "아직 대본 연습을 한번 밖에 하지 못했다. 좀 더 캐릭터 연구를 해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명수가 '닥터진'에서 맡은 역할은 김대균이다. 김대균은 JYJ 김재중이 연기할 무관 김경탁의 이복 형으로 김대균이 적자(嫡子)이고 김경탁은 서자(庶子)라는 설정이다.



김명수는 "드라마를 연달아 출연하게 됐다. 김재중과 대본리딩 때 맞춰 봤는데 연기를 잘하는 것 같더라. 많은 기대가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닥터진'은 '신들의 만찬' 후속으로 내달 26일 방송예정이다. 김명수 김재중 외에 송승헌 박민영 이범수 진이한 이소연 김응수 정은표 이원종 등이 출연한다.



양주(경기)=권혁기 기자 khk0204@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연예 "왜 벌써 갔어" 폐지 아쉬운 예능 7 헤어짐은 언제나 아쉬움이 남는 법이지만 헤어진 후 유독 생각나는 이가 있기 마련이다. 그리고 이런 반응은 “참 좋았다”고 기억되는 방송 프로그램에도 이어진다. 장수 예능프로그램이 있다면 오랜 방송을 이어왔음에도 폐지되는 프로그램도 있는 법. 종영 후에도 여전히 회자되고 회자되는, ‘종영이 아쉬운’ 예능 프로그램을 꼽아봤다. ◆ SBS ‘도전1000곡’, 2000년 10월 22일~2014년 6월 22일 매주 일요일 아침을 신나는 노래 소리와 함께 열어주던 SBS ‘도전1000곡’. 2000년 10월 첫 방송 후 지난해 6월까지 14년간 일요일 아침을 지켜온 ‘도전1000곡’은 스타 커플들을 대진표로 정해 서바이벌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명절 특집으로 진행되던 스타들의 노래 대결을 매주 아침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오랜 시간 사랑받았다. 특히 장르와 연령을 넘나드는 스타들의 화합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일요일 아침=도전 1000곡’을 떠올리게 했지만, 2014년 저조한 광고 판매율을 이유로 폐지됐다. ◆ MBC ‘공감토크쇼 놀러와’ 2004년 05월 08일~2012년 12월 24일 ‘유재석 김원희의 놀러와’로 첫발을 내디뎠던 이 프로그램은 월요일 밤 11시, 시청자를 TV앞으로 끌어당기는 힘을 보여줬다. 메인 테마곡으로 쓰였던 러브홀릭의 ‘놀러와’를 지금도 들으면 ‘놀러와’의 오프닝을 떠올리는 시청자가 많을 정도. 제작진이 대폭
연예 그것이알고싶다' 1000회 동안 지켜온 국민들의 알 권리 '그것이 알고싶다'가 어느덧 1000회 방송 눈앞에 두고 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1992년 3월 31일, ‘이형호 어린이 유괴 사건 - 살해범의 목소리’로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불러일으키며 성공적인 첫 방송을 시작했다. 시청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추리’ 방식을 활용하던 미스터리 다큐멘터리는 점차 소외된 계층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였고, 사회 비리와 문제점도 파헤치기 시작했다. 이후 1000회를 이어오면서 사회, 종교 분야 뿐 아니라 학대 받은 아이들, 성적 소수자, 인권유린 피해자, 희귀 질환 환자, 미제 사건 범죄 피해자 등 다양한 이슈들을 다뤄왔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시사다큐멘터리이자 고발 프로그램이다. 이는 제작진도 인정하고 자부하는 바다. 지난 1일 서울시 양천구 목동에 위치한 더 브릴리에에서 열린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 특집 기자간담회에서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가 계속해서 존재가치를 발휘하는 건 제작진이 갖고 있는 열정 덕분"할 일은 지금까지 해왔듯 사건에 대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변함없는 방송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제작진도 "흥미를 최대한 살리면서도 치밀한 논리구성과 팽패한 긴장감을 놓치지 않겠다"면서 "결론을 유도하기보다는 사실을 체계적으로 정리해서 그대로 보여주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1000회는 오는 5일 밤 11시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용팔이' 김태희 복수녀 컴백, 산으로 간 용팔이 구할까 ‘용팔이’에선 김태희가 지옥같았던 한신병원으로 스스로 돌아왔다. 독기를 가득 품은 모습으로. 3일 SBS ‘용팔이’10회가 방송됐다. ‘장소불문 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펙터클 멜로드라마다. 이날 방송에선 태현(주원)이 산모와 아기를 살리기위해 한신병원에 돌아간 가운데 한도준(조현재)이 동생 소현(박혜수)을 인질로 잡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태현은 한도준을 찾아가 무릎을 꿇고 동생을 살려달라고 애원했고 스스로 용도폐기 당하겠다고 말했다. 동생을 살리기위해서라면 죽음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것. 이에 한도준의 비서(최병모)는 소현을 미국으로 보내 치료받게 해주겠으니 그 역시 그가 한 말을 지킬수 있느냐고 물었고 태현은 소현을 살리기위해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태현은 성당에서 자신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여진에게 거짓말을 담은 편지를 보냈다. 자신이 위험에 처한 사실은 숨긴채 자신의 변심으로 여진을 떠나는 것이라 믿도록 했다. 태현의 편지를 본 여진은 그에게 말못할 나쁜 일이 생겼음을 직감했다. 이때 외과 수간호사(김미경)가 여진을 찾아왔다. 여진은 “태현이한테 무슨 일 있는거 맞죠?”라고 물었고 수간호사는 “아직은
연예 '슈스케7' 제2의 장재인·곽진언, 기대해도 될까요?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슈퍼스타K7’에 개성파 싱어송라이터들이 연이어 등장, 합격의 기쁨을 누리며 슈퍼위크행을 결정했다. 3일 Mnet ‘슈퍼스타K7’ 3회가 방송됐다. 먼저 스타트를 끊은 이는 ‘닭대가리’란 독특한 자작곡을 들고 나온 정권정. 허당기 가득한 모습을 보인 그는 매력적인 보이스로 자작곡인 ‘닭대가리’를 부르며 심사위원들의 시선을 모았다. 윤종신은 “개성이 더 좋은 것 같다. 써놓은 곡들을 들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호평했고 김범수는 “뮤지션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말했다. 성시경 역시 “나머지 자작곡들이 궁금하다”며 합격을 눌렀다. 유튜브의 다양한 음악을 접하며 노래를 배웠다는 조원국 역시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매료시켰다. 4차원 싱어송라이터 조원국은 기타를 치며 자신의 자작곡 “참아볼게”를 불렀다. 도발적이면서도 솔직한 가사가 인상적. 윤종신은 “너무 잘 불렀다. 전형적인 ‘존 메이어 키즈’다. 자신이 카피했던 뮤지션들의 느낌이 고루섞여있다”고 평했다. 성시경 역시 “원국 씨 같은 자유로운 스타일을 너무 좋아한다”고 평했고 김범수 역시 “틀안에 갇혀있지 않아서 일단 너무 좋다”고 호평했다. 백지영은 “돌아이 같다. 넋을 잃었다”고 극찬했고 결국 조원국은 기대를 한몸에 받으며 슈퍼위크에 진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