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빈, 이종사촌 이윤지 부모님 공개 "사촌동생 만드셨죠"

기사입력 2012-04-26 21:35: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장영준 기자] 가수 박현빈이 이종사촌이자 배우 이윤지의 부모님을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스타인생극장'에서는 박현빈이 오랜만에 가족 친지들과 함께 모여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이날 박현빈은 "우리 이모부 입니다. 사촌동생 윤지를 제대로 만드셨죠"라며 이승일 씨를 소개했다.



박현빈이 자신의 이모부와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하자, 때마침 그의 이모가 "내가 커플이야"라며 등장해 함께 포즈를 취했다. 박현빈의 이모부와 이모가 바로 이윤지의 부모님이었던 것.



박현빈의 이모는 집 한켠에 있던 앨범을 자랑스레 들어보였다. 앨범에는 이윤지의 사진에 친필 사인이 그려져 담겨 있었다.



이미 박현빈과 이윤지는 이종사촌지간으로 알려져 세간의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함께 방송 출연을 한 것은 물론, 다정하게 찍은 사진들이 공개돼 팬들의 부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박현빈이 친구들과 게임을 즐기려 PC방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KBS 2TV '스타인생극장' 화면 캡처



장영준 기자 jjuny54@tvreport.co.kr


연예 '밤선비' 이유비, 이준기 향한 멈출 수 없는 연정 '밤을걷는선비' 이유비, 이준기 향한 애타는 마음 "진심을 듣고 싶습니다..." [TV리포트=김문정 기자] '밤을 걷는 선비' 이준기를 향한 이유비의 마음이 점점 커지기 시작했다. 29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 (장현주 극본, 이성준 연출) 7회에서는 성열(이준기)이 귀(이수혁)에게 일격을 당한 후 사경을 헤매는 장면이 그려졌다. 양선(이유비)은 피투성이 성열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고 그가 의원을 부르면 안 된다며 실신하자 당황스러워했다. 하지만 이내 정신을 차린 양선은 산속에서 지혈 약초를 캤고, 굴러떨어져 얼굴에 상처가 나는 와중에도 성열만을 생각했다. 이어 양선은 약초를 빻아 성열의 상처 부위에 발랐고 다행히 피는 멈췄다. 성열은 양선의 극진한 간호에 정신을 차리긴 했지만, 눈이 붉게 변하며 피를 갈구했다. 간신히 본능을 자제한 성열은 양선과 함께 산에서 내려왔고 때마침 수향(장희진)과 호진(최태환)이 이들을 발견했다. 성열은 수향이 미리 준비한 제물의 피를 빨아 몸을 회복했다. 집으로 돌아온 양선은 성열이 괜찮은지 안절부절못했고 여인의 모습으로 곱게 차려입은 뒤 성열을 찾아갔다. 하지만 성열은 약재를 내미는 양선에게 돌아가라며 차가운 말만 내뱉었다. 수향 역시 "어제 너를 구하려다 목숨을 잃을 뻔한 걸 벌써 잊었단 말이냐? 조금이라도 미안한 마음이 있으면 탐라로 떠나라"고 호통쳤다. 이에 양선은 선비님을 향한 마음을 멋대로 판단하지 말라고 맞섰다. 양선은 성열을 향한 마음을 주체하지 못했고, 그에게 "저를 왜 탐라를 보내시려는지 들었습니다. 단지 그 이유 때문입니까? 제가 관아에 잡혀가면 선비님께 해가 되니까 저를 탐라로 보내려는 것입니까? 진심을 듣고 싶습니다"라며 절절한 마음을 내비쳤다. 성열은 흡혈귀인 자신의 처지에 양선에게 다가가지 못하는바. 양선의 이러한 연정이 성열의 닫힌 마음을 뒤흔들지 이후 전개에 기대를 모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밤을 걷는 선비'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