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이승기, 하지원에 로맨틱한 무릎 프러포즈..'남남북녀' 아련함 가득

기사입력 2012-04-26 15:20:5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손효정 기자] MBC TV ‘더킹 투하츠(홍진아 극본, 이재규 연출, 김종학 프로덕션 제작, 이하‘더킹’ )’의 이승기가 하지원에게 로맨틱한 ‘무릎 프러포즈’를 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오는 26일 방송될 MBC 수목드라마 ‘더킹’12회에서 이승기는 하지원에게 무릎을 꿇은 채 펼치는 그림 같은 프러포즈에 이어 하지원과 애잔한 ‘눈물 포옹’까지 하게 된다.



무엇보다 새하얀 벚꽃이 눈처럼 흩날리는 봄바람 속의 프러포즈는 두 사람의 달달한 로맨스를 더욱 극대화 시키고 있는 것.



그동안 헤어짐과 만남을 반복했던 ‘남북(南北)’ 두 사람이기에 ‘무릎 프러포즈’와 ‘눈물 포옹’은 사랑의 확인을 넘어서 먹먹함마저 안겨주게 될 전망이다. 과연 눈물을 흘리던 하지원은 이승기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이고 행복한 왕비가 될 수 있을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하지원과 이승기가 연출한 로맨틱한 장면은 지난 20일 대전 대청댐 근처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하지원과 이승기는 애틋한 느낌으로 다시 만나게 되는 두 사람을 그려내기 위해 감정을 다잡아갔다.



이날 촬영은 단순한 프러포즈라기보다 두 사람의 애절한 진심이 오가야 하는 장면이어서 특히 완벽한 감정선이 중요했던 상황. 촬영 전에 가벼운 대화를 나누며 웃음을 터트리던 두 사람은 감독의 큐사인과 동시에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장면에 몰입해 아련함이 묻어나는 완성도 높은 장면을 표현했다.



특히 하지원은 담담한 표정으로 이승기의 프러포즈를 듣고 있다가 북받치는 설움이 섞인 절절한 눈물을 실감나게 연기해내며 촬영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승기는 안타까움이 가득담긴 눈망울로 하지원의 눈물을 닦아주며 깊고도 다정한 포옹을 이어가 남성다운 매력을 한껏 드러냈다는 귀띔이다.



그런가하면 환상적인 프러포즈 장면을 위해 벚꽃이 흩날려야 하는 터라 바람이 불지 않으면 촬영이 힘들었던 상황. 바람이 잠시 동안 부는 것을 멈추면 스태프들이 총동원되어 벚꽃 잎을 날리거나 나무를 흔드는 등 각고의 노력을 펼쳐냈다. 촬영을 위해 고생한 스태프의 땀과 노력이 두 사람의 로맨틱한 명장면을 더욱 실감나게 만들어낸 셈이다.



제작사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이 장면을 통해 하지원과 이승기는 그동안 인정하지 않으려 했던 서로간의 사랑을 확인하며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며 “김항아와 이재하에 완전하게 빙의된 하지원과 이승기의 절절한 연기가 가슴 속을 파고드는 큰 감동을 줄 것이다. 애틋한 로맨스를 완성시키기 위해 최상의 연기를 펼치고 있는 하지원과 이승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더킹 투하츠’ 12회 예고편에서는 윤제문이 이승기를 죽이기 위해 암살 명령을 내리는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드높였다. 윤제문은 선왕 이성민을 암살했다는 사실을 이승기에게 직접 고백하면서 서슬 퍼런 맞대결을 펼쳐냈던 상황. “내 목표는 이재하야”라고 소리치는 광기어린 윤제문과 이승기의 카리스마 격돌이 다시한번 예상되며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사진=김종학 프로덕션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연예 '컴백' 걸스데이 "걸그룹 대전 1위 자신감…항상 변신"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걸스데이가 걸그룹 대전에서 1위할 수 있는 자신감에 대해 “변신”을 꼽았다. 걸스데이는 6일 오후 서울 KBS 스포츠월드에서 걸스데이 정규 2집 ‘러브(LOVE)’ 발매기념 쇼케이스 겸 운동회가 진행됐다. 오는 9일 데뷔 5주년을 맞는 걸스데이는 2014년 대세 걸그룹으로 올라서며 입지를 확실하게 다졌다. 걸스데이는 특별히 400여명의 팬을 초대해 타이틀곡 ‘링마벨’과 수록곡 ‘Come Slowly’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더운 여름을 겨냥해 시원한 스타일링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7월 걸그룹 대전에 나선 걸스데이는 본인들의 강점을 묻자 “저희의 장점은 변화다. 항상 변신을 시도한다. 걸스데이 음악 같지만, 또 다른 느낌이다. 신선하게 느낄 수 있다. 그런 부분이 걸스데이의 강점이다”고 자신했다. 잇따른 걸그룹 컴백에 대해 걸스데이는 “예쁘다. 보면 예쁘고, 눈과 귀가 즐겁다. 모든 분들이 그럴 것이다. 저희가 그들과 함께 동참하고 이름을 올린다는 게 좋다.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대전에 참가하는 소감을 밝혔다. 또 “일일 무대를 찾아보고 있다. 일종의 팬심이라고 생각한다. 좋아하는 마음으로 다른 걸그룹 무대를 자꾸 보게 된다”고 전했다. 정규 2집 타이틀곡 ‘링마벨’은 하모니카 연주 루핑으로 시작해 서부영화를 연상케 하는 사운드로 구성됐다. 걸스데이의 귀엽고 장난스러운 소녀 모습을 전할 예정. 강렬한 댄스 비트와 후크 멜로디를 반복해 사랑하는 남자를 향한 소녀의 속내를 가사에 옮겼다. 걸스데이의 정규 2집 ‘러브’는 7일 자정 발매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연예 '시어머니 길들이기' 캐스팅 논란, 어떻게 불거졌나 KBS2 새 월화드라마 ‘시어머니 길들이기’(가제)가 시작부터 난항이다. 캐스팅 진행 중 갑작스런 논란에 휘말리면서, 엉뚱한 방향으로 드라마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6일 한 매체는 씨스타 다솜이 ‘시어머니 길들이기’(연출 이덕건 감독, 문선희 극본, 래몽래인 제작)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다솜은 4인조 걸그룹 멤버 오인영 역으로 물망에 올랐다. 겉으로는 강한 인상을 주지만 속은 여리고 의리도 있고 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격이다. 보도 이후, 제작사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즉각 반박했다. “대본조차 건넨 적 없다”며 “스케줄 확인 절차를 걸친 배우 중 한 명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시어머니 길들이기’ 홍보 담당자는 TV리포트에 “제작사 측에서는 씨스타 다솜이 절대 안 된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캐스팅 작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이런 기사가 나와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다솜을 비롯한 연령대가 맞는 배우들한테 스케줄 문의를 한 것 같다. 그 과정에서 오인해 다솜 확정 기사가 나갔고, 빨리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제작사 측의 입장은 앞서 소속사 측과 KBS 드라마 관계자가 전한 “긍정 검토 중”이라는 답변과는 상반됐다. 캐스팅 논란은 점차 확산됐고 오해는 오해를 낳았다. 하지만 내용은 같았다. KBS와 제작사 측은 여러 배우들을 물망에 올려놓고 적합한 배우를 찾는 중이다. 어떤 배우도 도장을 찍지 않은 상황에서 변동 가능성은 언제나 열려 있다. 박기호 CP는 “여러 가지 안이 있었고 그중 하나가 다솜이다. 논의 중인 과정에 있을 뿐 어느 것도노래를 타고’ 이덕건 감독이 맡을 예정이며 ‘꽃할배 수사대’의 문선희 작가가 극본을 쓴다.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복면가왕' PD "명예졸업제 도입 NO, 새 가왕 나올 것" [TV리포트=김지현 기자]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 민철기 PD가 "명예졸업제를 도입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4주 연속 1위를 차지, 7대 가왕에 등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독주를 막기 위해서라도 명예졸업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연출을 맡은 민 PD는 "도입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기획의도에 충실하기 위해 룰을 깨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6일 TV리포트에 "명예졸업제를 도입할 생각은 없다"며 "고민을 한 적은 있지만 처음 생각한 의도로 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민 PD는 "'복면가왕'은 연승제다. 시청자들이 현재 가왕의 노래를 즐기고 좋아하는 상황에서 혼란을 주면서까지 룰을 바꾸고 싶은 생각은 없다. 언젠가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이기는 사람이 나올 것"이라며 "오히려 명예졸업제는 긴장감을 떨어뜨리고 단절되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현 가왕이 새 출연진들의 도전을 어떻게 방어하는지, 그리고 그가 언제까지 우승을 할 수 있을지를 보는 것이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방송 분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4명의 준결승전 진출자들을 제치고 7대 가왕이 됐다. 그의 독주가 언제까지 지속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