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이승기, 하지원에 로맨틱한 무릎 프러포즈..'남남북녀' 아련함 가득

기사입력 2012-04-26 15:20:5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손효정 기자] MBC TV ‘더킹 투하츠(홍진아 극본, 이재규 연출, 김종학 프로덕션 제작, 이하‘더킹’ )’의 이승기가 하지원에게 로맨틱한 ‘무릎 프러포즈’를 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오는 26일 방송될 MBC 수목드라마 ‘더킹’12회에서 이승기는 하지원에게 무릎을 꿇은 채 펼치는 그림 같은 프러포즈에 이어 하지원과 애잔한 ‘눈물 포옹’까지 하게 된다.



무엇보다 새하얀 벚꽃이 눈처럼 흩날리는 봄바람 속의 프러포즈는 두 사람의 달달한 로맨스를 더욱 극대화 시키고 있는 것.



그동안 헤어짐과 만남을 반복했던 ‘남북(南北)’ 두 사람이기에 ‘무릎 프러포즈’와 ‘눈물 포옹’은 사랑의 확인을 넘어서 먹먹함마저 안겨주게 될 전망이다. 과연 눈물을 흘리던 하지원은 이승기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이고 행복한 왕비가 될 수 있을지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하지원과 이승기가 연출한 로맨틱한 장면은 지난 20일 대전 대청댐 근처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하지원과 이승기는 애틋한 느낌으로 다시 만나게 되는 두 사람을 그려내기 위해 감정을 다잡아갔다.



이날 촬영은 단순한 프러포즈라기보다 두 사람의 애절한 진심이 오가야 하는 장면이어서 특히 완벽한 감정선이 중요했던 상황. 촬영 전에 가벼운 대화를 나누며 웃음을 터트리던 두 사람은 감독의 큐사인과 동시에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장면에 몰입해 아련함이 묻어나는 완성도 높은 장면을 표현했다.



특히 하지원은 담담한 표정으로 이승기의 프러포즈를 듣고 있다가 북받치는 설움이 섞인 절절한 눈물을 실감나게 연기해내며 촬영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승기는 안타까움이 가득담긴 눈망울로 하지원의 눈물을 닦아주며 깊고도 다정한 포옹을 이어가 남성다운 매력을 한껏 드러냈다는 귀띔이다.



그런가하면 환상적인 프러포즈 장면을 위해 벚꽃이 흩날려야 하는 터라 바람이 불지 않으면 촬영이 힘들었던 상황. 바람이 잠시 동안 부는 것을 멈추면 스태프들이 총동원되어 벚꽃 잎을 날리거나 나무를 흔드는 등 각고의 노력을 펼쳐냈다. 촬영을 위해 고생한 스태프의 땀과 노력이 두 사람의 로맨틱한 명장면을 더욱 실감나게 만들어낸 셈이다.



제작사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이 장면을 통해 하지원과 이승기는 그동안 인정하지 않으려 했던 서로간의 사랑을 확인하며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며 “김항아와 이재하에 완전하게 빙의된 하지원과 이승기의 절절한 연기가 가슴 속을 파고드는 큰 감동을 줄 것이다. 애틋한 로맨스를 완성시키기 위해 최상의 연기를 펼치고 있는 하지원과 이승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더킹 투하츠’ 12회 예고편에서는 윤제문이 이승기를 죽이기 위해 암살 명령을 내리는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드높였다. 윤제문은 선왕 이성민을 암살했다는 사실을 이승기에게 직접 고백하면서 서슬 퍼런 맞대결을 펼쳐냈던 상황. “내 목표는 이재하야”라고 소리치는 광기어린 윤제문과 이승기의 카리스마 격돌이 다시한번 예상되며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사진=김종학 프로덕션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연예 배용준♥박수진, 결혼식 영상 유출 네티즌 '사과'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용준, 박수진 부부의 피로연 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한 네티즌이 사과했다. 동영상을 유포한 네티즌은 31일 배용준의 절친인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의 트위터에 사과를 전달했다. 그는 "배용준님, 박진영님 정말 죄송합니다. 결혼식 당일 음료 쪽 담당 스태프였습니다. 어떻게 사죄를 해야 하나 정말 힘든 나날이었습니다. 이곳을 통해 저의 진심어린 사과를 드리려고 합니다. 두 분의 결혼식은 너무 행복해보였습니다"라고 동영상을 촬영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죄송합니다. 그리고 영화 속 같은 결혼식에 파티가 재미있었고 즐거워보였습니다. 영상 촬영을 동의 없이 했었습니다"라며 "제 영상이 유출되어 두 분의 행복한 결혼식 후에 누가 되었고 고통스러워 하시는 모습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진심어린 사과를 전했다. 앞서 인터넷에는 배용준과 박수진이 결혼식 당일 피로연 영상이 유출 됐다. 두사람은 키스를 비롯한 진한 스킨십을 해 화제를 모았다. 해당 영상이 화제가 되자 박진영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제 친구 용준이와 수진 양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촬영된 사적인 동영상이 불법적으로 유포되어 희화되고 있습니다"며 "이 일로 신혼부부는 신혼여행 중에 심한 상처를 받고 고통스러워하는데 많은 분들이 문제 제기는커녕 확대재생산하고 있습니다. 그 영상은 피로연 마지막에 제가 축가로 불러주었던 노래를 다시 틀고 벌칙을 시킨 장면이었습니다"고 말했다. 또 박진영은 "이건 그야말로 친한 친구들끼리만 있는 상황에서 장난치며 노는 사적인 장면을 촬영한 영상입니다. 이런 영상이 불법적으로 유출되어 퍼지는 게 왜 별일 아닌 게 된 거죠? 정말 화가 나네요"라고 분노했다. 소속사 대표와 소속 연예인으로 만난 배용준과 박수진은 지난 27일 오후 서울 쉐라콘 그랜드 워커힐 애스톤하우스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연예 진태현♥박시은, 소박 결혼식 '화환·허례허식 NO' 스몰웨딩 배우 진태현(34)과 박시은(35)이 소박한 결혼식을 치렀다. 이들은 31일 오후 3시 서울시 강남구 한 교회에서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 교회는 진태현, 박시은이 1년 5개월 동안 함께 동반으로 새벽 기도를 다닌 곳 두 사람은 결혼식에 친인척과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했다. 또 화환을 거절하는 등 허례허식을 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 였다. 이날 하객으로는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연예인 커플의 결혼식이 수백명에 달하는 걸 감안하면 적은 숫자다. 그만큼 절친한 친구들만 초대한 것으로 보인다. 하객으로는 박솔미를 비롯해 주영훈·이윤미 커플, 엄지원, 홍수현, 배우 조민기 가족, 리키김, 금보라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청접장도 화제가 됐다. 청첩장에는 '5년 동안 연애를 하면서 앞으로 이렇게 연애를 10번만 더하면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겠구나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같이 살면서 연애하기로 했습니다. 저희의 진짜 연애가 시작되는 날 여러분을 초대합니다'라며 앞으로의 미래를 약속하는 문귀를 넣었다. 진태현은 결혼을 하루 앞둔 지난 30일 SNS에 결혼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7월 31일이 언제 오나 올해 초부터 한참 기다렸는데 결국은 이렇게 왔습니다. 오래전부터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해왔지만 이렇게 많은 분에게 관심을 받고 축하를 받아보긴 처음입니다. 최대한 조용히 가족들과 지인들과 예식을 치를 수 있도록 많은 분들 도와주세요. 시은씨와 함께 꿈을 가지고 저희 위치에서 열심히 살겠습니다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지난 2010년 SBS 드라마 '호박꽃 순정'에서 인연을 맺은 후 5년 만에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결혼식을 마친 후 제주도로 허니문을 떠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진태현, 박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