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학생 자살' 김소정 "벚꽃도 예쁘게 폈을 텐데"

기사입력 2012-04-18 09:56:1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카이스트학생 자살에 김소정이 애도글을 게재했다.



케이블TV Mnet '슈퍼스타K 2' 출신 김소정은 자신이 졸업한 카이스트에서 자살 보도가 나자 지난 17일 트위터를 통해 글을 올렸다.



김소정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더 이상 이렇게 안타까운 일이 생기질 않길 바랍니다. 이맘때면 학교에 벚꽃도 예쁘게 많이 폈을 텐데. 맘이 아프네요. 다들 너무 조바심내지 말아요. 천천히 갑시다. 그리고 힘냅시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앞서 이날 오전 5시 40분께 대전광역시 유성구 카이스트 기숙사 15층에서 뛰어내린 재학생 A모(23)씨가 숨친채 발견됐다. A씨는 카이스트 4학년으로 장래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자살했다.



사진=CJ E&M 



온라인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연예 ‘3대천왕’ 백종원, 닭볶음탕 먹는데도 방법이 있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3대천왕’ 백종원이 닭볶음탕을 먹는 방법을 공개했다. 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3대 천왕’ 2회에서는 닭볶음탕 천왕을 찾아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닭볶음탕 3대 천왕을 선정하기 위해 대전을 찾은 백종원은 이 전에도 왔었다며 닭볶음탕 맛집에서 아는 척을 했다. 15분 다 끓어낼 때 까지 뚜껑을 열면 주인에게 혼난다는 우스개 소리 아닌 우스갯소리도 보탰다. 그는 가장 먼저 “닭볶음탕은 대 자를 시켜야 한다. 작은 것을 시키면 맛이 없다. 큰 사이즈를 주문해 다 같이 먹어야 한다”고 포인트를 알려줬다. 특히 “감자가 뭉개질 때까지 닭볶음탕을 끓이면 안 된다” “밥을 볶아 먹을 때는 감자를 미리 꺼내야 한다” “닭은 양념 국물을 끼얹어 주면서 먹어야 한다” 라고 맛있게 먹는 비법을 알려줬다.  한편 ‘백종원의 3대 천왕’은 백종원-이휘재-김준현이 3MC로 의기투합, 다양한 맛집 명인들의 불꽃 튀는 요리 열전을 박진감 넘치게 중계하는 프로그램으로 백종원이 직접 명인들의 조리 과정을 세세히 분석하며, 해당 요리를 더 맛있게 먹는 방법까지 소개하는 등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는 알찬 쿡방이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백종원의 3대 천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