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로맨스 3단 콤보로 전국을 이각앓이에 빠뜨리다기사입력 2012-04-13 11:35:19




[TV리포트 서미연 기자] 전국이 이각으로 인해 행복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TV ‘옥탑방왕세자’(이희명 극본, 신윤섭 연출)에서는 과거를 찾기 위해 춘천으로 떠난 이각(박유천)과 박하(한지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하는 어린 시절의 유일한 단서인 가족사진을 찍은 사진관을 찾아갔으나 원본을 찾지 못해 실망했다.



이에 이각은 남의 집 벨을 누르고 도망가는 장난으로 잠시 박하의 해맑은 웃음을 찾아줬다. 이어 초등학교에서도 아무 성과를 얻지 못해 결국 울음을 터뜨린 박하에게 '울지 말거라, 이제 좋은 기억만 생길 것'이라며 안아달랬다.



또한 집으로 돌아오는 길 버스에서 조는 박하에게 말없이 어깨를 내어줌으로써 왕세자만의 따스한 3단콤보 위로를 완성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이각의 이런 모습은 비단 7회뿐 만이 아니었다. 이미 지난 방송들에서 미국으로 떠나려 옥탑방에서 웅크리고 잠든 박하에게 커튼을 떼어다 덮어주는 세심함을 보여줬다.



더욱이 공항으로 향하는 박하를 붙잡기 위해 그가 좋아하는 열대지방 사진을 구입한 뒤 버스를 세워 누구나 한번쯤 꿈꾸는 로맨틱한 장면을 연출했다.



방송 후 이각 이각앓이에 빠진 시청자들은 "각세노바 어장관리 하네”, "나도 옥탑방 살면 저런 달달하고 기특한 왕세자 나타나나", "옥탑방왕세자가 이제 로맨스왕세자까지 넘본다”, “이각앓이에 혼수상태"와 같은 의견이 봇물을 이뤘다.



한편, 지난 12일 방송된 ‘옥탑방 왕세자’는 시청률 12.5%(AGB 닐슨미디어리서치, 전국기준)을 기록하며 수목극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서미연 기자 miyoun@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