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로맨스 3단 콤보로 전국을 이각앓이에 빠뜨리다

기사입력 2012-04-13 11:35:1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서미연 기자] 전국이 이각으로 인해 행복한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TV ‘옥탑방왕세자’(이희명 극본, 신윤섭 연출)에서는 과거를 찾기 위해 춘천으로 떠난 이각(박유천)과 박하(한지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하는 어린 시절의 유일한 단서인 가족사진을 찍은 사진관을 찾아갔으나 원본을 찾지 못해 실망했다.



이에 이각은 남의 집 벨을 누르고 도망가는 장난으로 잠시 박하의 해맑은 웃음을 찾아줬다. 이어 초등학교에서도 아무 성과를 얻지 못해 결국 울음을 터뜨린 박하에게 '울지 말거라, 이제 좋은 기억만 생길 것'이라며 안아달랬다.



또한 집으로 돌아오는 길 버스에서 조는 박하에게 말없이 어깨를 내어줌으로써 왕세자만의 따스한 3단콤보 위로를 완성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이각의 이런 모습은 비단 7회뿐 만이 아니었다. 이미 지난 방송들에서 미국으로 떠나려 옥탑방에서 웅크리고 잠든 박하에게 커튼을 떼어다 덮어주는 세심함을 보여줬다.



더욱이 공항으로 향하는 박하를 붙잡기 위해 그가 좋아하는 열대지방 사진을 구입한 뒤 버스를 세워 누구나 한번쯤 꿈꾸는 로맨틱한 장면을 연출했다.



방송 후 이각 이각앓이에 빠진 시청자들은 "각세노바 어장관리 하네”, "나도 옥탑방 살면 저런 달달하고 기특한 왕세자 나타나나", "옥탑방왕세자가 이제 로맨스왕세자까지 넘본다”, “이각앓이에 혼수상태"와 같은 의견이 봇물을 이뤘다.



한편, 지난 12일 방송된 ‘옥탑방 왕세자’는 시청률 12.5%(AGB 닐슨미디어리서치, 전국기준)을 기록하며 수목극 1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서미연 기자 miyoun@tvreport.co.kr


연예 최지우, 이 시대 아줌마들을 위한 도전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최지우가 잃어버린 청춘 찾기에 나섰다. 28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두번째 스무살’ 첫 회에서는 38세의 나이에 15학번 새내기가 되며 새 인생을 시작한 노라(최지우)의 도전기가 그려졌다. 시작은 변심한 남편 우철(최원영)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것이었다. 자신의 무지를 인지하고 있는 노라는 대학교수인 우철의 눈높이에 맞는 여성이 되고자 대입에 도전했다. 그 결과 노라는 추가입학의 기쁨을 누렸다. 그러나 노라가 입학할 우천대에는 아들 민수(김민재)도 입학한 상황. 노라가 “놀랐지? 너하고 같은 대학에 다니게 되다니 꿈꾸는 거 같아”라며 소식을 전하자 민수는 “미친 거 아니야?”라며 격앙된 반응을 나타냈다. 민수는 또 “어쩜 끝까지 나한테 이래요? 나 창피하게 만들려고 낳았어? 차라리 재수 할래!”라고 퍼부었다. 한술 더 떠 우철은 “이래서 안 되는 거야. 우리 부부문제의 본질은 나한테 여보라 부르는 당신이야”라고 비난했다. 깜짝 놀라게 해주고 싶었다는 노라의 고백에도 우철은 “엉뚱하게 시간을 소비하는 당신의 유아기적 생각이 나를 숨 막히게 하는 감옥이었다고”라고 일갈했다. 이에 노라는 “대화가 안 돼서, 나와 함께한 시간이 힘들었던 거면 대화가 통하는 사람이 되면 되는 거잖아요”라며 울먹였으나 우철은 자유로워지고 싶다며 거듭 이혼을 요구했다. 결국 노라는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 바. 그러나 노라는 청춘을 포기하지 않았다. 오진에 큰 충격을 받은 노라는 자신의 길을 걷기로 했다. 노라에게 청춘을 되찾는 지름길은 역시나 대학입학. 민수는 노라의 이동 동선을 미리 파악해 이중생활을 시작했다. 이는 새로운 만남으로도 이어졌다. 첫사랑 노라와의 재회에 복잡한 심경을 느끼는 현석(이상윤)의 모습이 그려지며 ‘두번째 스무살’ 본격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두번째 스무살’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