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동해 은혁, 日 첫 싱글 오리콘 데일리&위클리 2위

기사입력 2012-04-10 11:54:1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강승훈 기자] 슈퍼주니어의 동해 은혁의 일본 첫 싱글 'Oppa, Oppa'가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와 위클리 차트 2위에 각각 랭크됐다.



슈퍼주니어 측은 10일 "지난 4일 일본에서 출시된 동해은혁의 'Oppa, Oppa'가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2위와 위클리 차트도 2위에 올랐다"고 말했다.



이번 싱글은 발매 전 일본에서 별도의 프로모션이나 활동이 전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인기 록밴드 비즈(B'z)에 이어 오리콘 위클리 2위에 오르는 쾌거를 거뒀으며, 일본의 대형 음반체인점 타워레코드가 발표한 싱글차트(2012/4/2-2012/4/8)에서도 당당히1위를 차지해 현지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더불어 이번 싱글은 발매 당일 저녁부터 타워레코드, 츠타야 등 각종 레코드샵에서는 ‘품절’ 표시가 걸리는 등 음반 품귀현상을 빚기도 해 이러한 인기를 예고한 바 있다.



동해와 은혁은 일본 첫 싱글 발매를 기념해, 오는11일 도쿄에 위치한 시부야AX홀에서 프리미엄 미니라이브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일본에서 오는5월 9일 세 번째 싱글 ‘Opera’를 발매하고, 12-13일 도쿄돔에서도 'SUPER SHOW 4'를 진행할 계획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구그달’ 박보검, 눈빛까지 완벽하면 어쩌란 말이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이 눈빛만으로도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김민정 임예진 극본, 김성윤 백상훈 연출) 11회에서는 이영(박보검)이 위기 속에서도 홍라온(김유정)과의 사랑을 키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이영과 홍라온의 로맨스는 무르익었다. 이영은 홍라온의 이마에 붓으로 점을 찍으며 “내 마음이다. 오래전부터 내 너를 점 찍어두었느니라”며 미소 지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달달하게 바라보면서 핑크빛 분위기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이영은 “마음에 두고 있는 연인이 있다”고 조하연(채수빈)에게 고백, 홍라온을 향한 변함없는 사랑을 드러냈다. 이영 홍라온 커플이 꽃길만 걷는 것은 아니었다. 중전 김씨(한수연)가 홍라온의 방을 뒤져 여자 한복을 찾아내 옷을 벗기려 한 것. 이영과 한사익(장광)의 도움으로 위기를 넘겼다. 이영의 감정을 알고 있는 김윤성(진영)은 홍라온에 대한 마음을 접지 않을 것을 다짐, 긴장감을 높였다. 위기를 넘긴 이영은 잠든 홍라온을 애틋하게 바라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끼는 사람을 곁에 두려는 것뿐인데 왜 이렇게 자꾸 미안한 일만 생기는지 모르겠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영과 홍라온의 위기는 계속 됐다. 왕이 국혼을 진행할 뜻을 밝혔기 때문. 이를 모를 리 없었던 홍라온은 국혼을 받아들일 것을 원했고, 이영은 화를 냈다. 이후 이영은 자신에게 위기가 닥칠 것을 알고도 홍라온과 그의 어머니 김소사(김여진)를 만나게 해줬다. 이에 홍라온과 김소사는 눈물을 흘리며 포옹했고, 이영은 그 모습을 안타깝게 바라봤다. 특히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박보검의 물오른 눈빛 연기가 단연 일품. 애틋한 로맨스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까지 박보검은 눈빛만으로도 극을 꽉 채웠다. 회를 거듭할수록 그 진가를 드러내는 박보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구르미 그린 달빛’은 츤데레 왕세자 이영과 남장 내시 홍라온의 예측불허 궁중위장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KBS2 ‘구르미 그린 달빛’ 화면 캡처 
연예 [TV줌인] 첫방 ‘캐리어’ 최지우, 진지+능청 인생 캐릭터 만났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캐리어를 끄는 여자’가 베일을 벗었다. 빠른 전개와 신선한 캐릭터 조합이 기대 이상의 효과를 냈다. 이 가운데 최지우의 활약이 돋보였다. 지난 26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권음미 극본, 강대선 이재진 연출)에서는 잘 나가던 차금주(최지우)가 추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 차금주는 동생 박혜주(전혜빈)와 법무법인 예일을 이끌었다. 과거 변호사 시험을 준비하다 떨어진 차금주는 사무장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함복거(주진모)가 대표로 있는 언론사와의 소송을 진행하기도 했고, 아내를 죽인 피의자와도 만나며 시도 때도 없이 사건을 처리해냈다. 이에 남편의 도박과 외도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그러던 중 차금주는 우연히 신원불명의 노숙소녀 사인미수 사건을 맡게 됐다. 이 사건을 맡은 후 수차례 경고를 받았지만 차금주는 무시했다. 그 결과 변호사법 위반 등으로 체포,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특히 최지우는 롤러코스터 인생을 사는 차금주 캐릭터를 맛깔나게 표현했다. 차금주가 잘 나가는 사무장에서 교도소에 갇히는 신세가 된 만큼 때론 능청스럽게, 때론 진지하게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다. 마치 인생 캐릭터를 만난 듯했다. 주진모 전혜빈 이준 등과의 연기 호흡도 좋았다. 최지우는 주진모와 살벌하게 대립하면서도 유쾌한 로맨스를 예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준은 짧은 출연에도 최지우와 인연을 맺어 어떤 관계로 발전할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반면, 전혜빈과는 겉으로 볼 때 우애 있는 자매였지만 조금씩 불꽃이 튀는 관계가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출발은 합격점이다. 빠른 전개부터 캐릭터에 녹아든 배우들의 열연까지 잘 어우러졌기 때문. 여기에 최지우의 활약이 큰 몫을 했다. 최지우가 ‘캐리어를 끄는 여자’를 통해 앞으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롤러코스터 인생은 계속될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특유의 매력과 재치로 서초동 바닥을 주름잡던 여성 사무장이 한순간의 몰락 이후, 자신의 꿈과 사랑을 쟁취하며 재기에 성공하는 법정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