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셜록' 음반차트 1위, 안무연습영상 23일 공개

기사입력 2012-03-23 08:33:4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이우인 기자] 새 미니음반 ‘셜록’으로 컴백한 아이돌 그룹 샤이니가 음원에 이어 음반 차트도 휩쓸고 있다.



23일 오전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 21일 출시된 샤이니 새 미니음반 ‘셜록’은 발매되자 마자 한터차트, 핫트랙스 등 각종 음반판매량 집계사이트에서 실시간 차트는 물론 일간 차트도 1위에 등극했다.



특히 이번 음반은 타이틀 곡 ‘셜록’을 비롯해 멤버 종현이 팬을 위해 작사한 ‘늘 그 자리에’, 화려한 기타 독주와 스트링 세션이 인상적인 ‘The Reason’, 한중일 합작드라마 ‘Strangers6’의 메인 테마곡 ‘낯선자’ 등 컨템퍼러리 밴드 샤이니만의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총 7곡으로 구성돼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샤이니는 지난 22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타이틀곡 ‘셜록’과 새 음반 수록곡 ‘낯선자’ 2곡의 무대를 선사, 새로운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꾸며진 첫 컴백 무대로 음악 팬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으며 호평을 얻고 있다. 



또한 23일 오후 샤이니 공식 홈페이지를 비롯해 유튜브 에스엠타운, 페이스북 에스엠타운, 각종 음악 사이트 등을 통해 판타스틱한 샤이니의 ‘셜록’ 안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안무 연습 영상도 공개될 예정이어서, 팬들은 물론 네티즌들의 관심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한편 샤이니는 이날 KBS 2TV ‘뮤직뱅크’, 24일 MBC TV ‘쇼! 음악중심’, 25일 SBS TV ‘인기가요’에서 컴백무대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TV줌인] ‘구그달’ 박보검, 눈빛까지 완벽하면 어쩌란 말이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이 눈빛만으로도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김민정 임예진 극본, 김성윤 백상훈 연출) 11회에서는 이영(박보검)이 위기 속에서도 홍라온(김유정)과의 사랑을 키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이영과 홍라온의 로맨스는 무르익었다. 이영은 홍라온의 이마에 붓으로 점을 찍으며 “내 마음이다. 오래전부터 내 너를 점 찍어두었느니라”며 미소 지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달달하게 바라보면서 핑크빛 분위기도 자아냈다. 이 가운데 이영은 “마음에 두고 있는 연인이 있다”고 조하연(채수빈)에게 고백, 홍라온을 향한 변함없는 사랑을 드러냈다. 이영 홍라온 커플이 꽃길만 걷는 것은 아니었다. 중전 김씨(한수연)가 홍라온의 방을 뒤져 여자 한복을 찾아내 옷을 벗기려 한 것. 이영과 한사익(장광)의 도움으로 위기를 넘겼다. 이영의 감정을 알고 있는 김윤성(진영)은 홍라온에 대한 마음을 접지 않을 것을 다짐, 긴장감을 높였다. 위기를 넘긴 이영은 잠든 홍라온을 애틋하게 바라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끼는 사람을 곁에 두려는 것뿐인데 왜 이렇게 자꾸 미안한 일만 생기는지 모르겠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영과 홍라온의 위기는 계속 됐다. 왕이 국혼을 진행할 뜻을 밝혔기 때문. 이를 모를 리 없었던 홍라온은 국혼을 받아들일 것을 원했고, 이영은 화를 냈다. 이후 이영은 자신에게 위기가 닥칠 것을 알고도 홍라온과 그의 어머니 김소사(김여진)를 만나게 해줬다. 이에 홍라온과 김소사는 눈물을 흘리며 포옹했고, 이영은 그 모습을 안타깝게 바라봤다. 특히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강력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박보검의 물오른 눈빛 연기가 단연 일품. 애틋한 로맨스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까지 박보검은 눈빛만으로도 극을 꽉 채웠다. 회를 거듭할수록 그 진가를 드러내는 박보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구르미 그린 달빛’은 츤데레 왕세자 이영과 남장 내시 홍라온의 예측불허 궁중위장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KBS2 ‘구르미 그린 달빛’ 화면 캡처 
연예 [TV줌인] 첫방 ‘캐리어’ 최지우, 진지+능청 인생 캐릭터 만났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캐리어를 끄는 여자’가 베일을 벗었다. 빠른 전개와 신선한 캐릭터 조합이 기대 이상의 효과를 냈다. 이 가운데 최지우의 활약이 돋보였다. 지난 26일 첫 방송된 MBC 새 월화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권음미 극본, 강대선 이재진 연출)에서는 잘 나가던 차금주(최지우)가 추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 차금주는 동생 박혜주(전혜빈)와 법무법인 예일을 이끌었다. 과거 변호사 시험을 준비하다 떨어진 차금주는 사무장으로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함복거(주진모)가 대표로 있는 언론사와의 소송을 진행하기도 했고, 아내를 죽인 피의자와도 만나며 시도 때도 없이 사건을 처리해냈다. 이에 남편의 도박과 외도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   그러던 중 차금주는 우연히 신원불명의 노숙소녀 사인미수 사건을 맡게 됐다. 이 사건을 맡은 후 수차례 경고를 받았지만 차금주는 무시했다. 그 결과 변호사법 위반 등으로 체포,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특히 최지우는 롤러코스터 인생을 사는 차금주 캐릭터를 맛깔나게 표현했다. 차금주가 잘 나가는 사무장에서 교도소에 갇히는 신세가 된 만큼 때론 능청스럽게, 때론 진지하게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다. 마치 인생 캐릭터를 만난 듯했다. 주진모 전혜빈 이준 등과의 연기 호흡도 좋았다. 최지우는 주진모와 살벌하게 대립하면서도 유쾌한 로맨스를 예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준은 짧은 출연에도 최지우와 인연을 맺어 어떤 관계로 발전할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반면, 전혜빈과는 겉으로 볼 때 우애 있는 자매였지만 조금씩 불꽃이 튀는 관계가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했다.    ‘캐리어를 끄는 여자’ 출발은 합격점이다. 빠른 전개부터 캐릭터에 녹아든 배우들의 열연까지 잘 어우러졌기 때문. 여기에 최지우의 활약이 큰 몫을 했다. 최지우가 ‘캐리어를 끄는 여자’를 통해 앞으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롤러코스터 인생은 계속될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특유의 매력과 재치로 서초동 바닥을 주름잡던 여성 사무장이 한순간의 몰락 이후, 자신의 꿈과 사랑을 쟁취하며 재기에 성공하는 법정 로맨스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