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왕' 유리, 연기자 데뷔 "가수보다 연기 힘들어"기사입력 2012-02-29 13:42:54




[TV리포트 서미연 기자] 소녀시대 유리가 연기 도전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유리는 오는 3월 방송 예정인 SBS TV 새 월화드라마 ‘패션왕’(이선미 김기호 극본, 이명우 연출)에서의 연기자 데뷔에 앞서 대본사랑에 푹 빠져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유리는 ‘패션왕’의 뉴욕 로케이션 현장에서 앉으나 서나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진지한 표정으로 대본을 습독하고 있다. 그가 연기자로의 변신에 얼마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엿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유리는 “가수는 짧은 시간에 임팩트 있게 에너지를 모두 쏟아내야 하는 반면, 연기는 임팩트는 같지만 긴 호흡으로 그 캐릭터로 살아야하기 때문에 더 힘든 것 같다”며 “요즘 새로운 도전에 재미있게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극중에서 그는 미국에서 텃새와 차별을 이겨내고, 세계적인 디자이너 밑에서 수석 디자이너로 일하는 매력적인 외모를 가진 패션 디자이너 최안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한편, 패션을 모티브로 젊은이들의 도전과 성공, 그리고 사랑과 욕망을 그린 드라마인 ‘패션왕’은 조인성 하지원 주연의 ‘발리에서 생긴 일’을 집필한 이선미 김기호 작가와 ‘불량커플’ ‘자명고’ 등을 연출한 이명우 PD가 호흡을 맞추며 유아인 신세경 이제훈 등이 출연한다.



사진=SBS



서미연 기자 miyoun@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