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담빠담' 김범, 아기 안고 삼촌 포스 과시

기사입력 2012-01-17 08:54:3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장영준 기자] 배우 김범이 아기를 안고 사랑스러운 눈길로 다정다감한 삼촌 포스를 뽐내 여심을 흔들고 있다.



김범은 17일 소속사를 통해 JTBC 월화드라마 '빠담빠담(노희경 극본, 김규태 연출)'에서 효숙(김민경)의 딸로 나오는 아기 영자를 김범이 촬영이 쉬는 시간에도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눈길로 바라보며 놀아주는 모습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범은 아기와 맞먹는 이기적인 얼굴크기로 소두 종결자임을 다시 한번 증명해 보였으며, 아기를 바라보는 훈훈한 미소와 사랑스러운 눈길에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이게 하고 있다.



또한, 김범이 아기를 안은 포즈가 베테랑 급의 안정된 자세로 삼촌 포스를 물씬 풍기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김범 아기보는 눈길에 삼촌 포스 물씬" "김범, 아기안은 포즈가 프로" "사랑스런 눈길로 아기보는 김범, 완전 설레인다" "아기보는 김범 눈빛 완전 다정하다" "아기와 맞먹는 얼굴크기의 김범, 진정한 소두종결자"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6일 방송된 '빠담빠담' 13화에서는 아기 영자의 아버지가 재혼한다는 소식에 화가 난 효숙을 달래는 국수(김범)의 모습이 그려졌으며, 효숙의 집에서 세수를 하다 가슴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국수의 모습이 공개돼 강칠(정우성)의 죽음을 또 한 번 예고했다.



 사진=킹콩엔터테인먼트



장영준 기자 jjuny54@tvreport.co.kr


연예 '마녀사냥' 서인영·황치열, 오랜만에 속 시원하다 [TV리포트=용미란 기자] '마녀사냥' 서인영과 황치열의 솔직한 토크에, 사이다를 마신 듯 속이 뻥 뚫렸다. 31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서는 서인영과 황치열이 출연해 자신의 연애관과 경험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날 짠돌이 남친 사연을 들은 서인영은 “처음부터 ‘어려운 상황이다’라고 밝히고 합의하에 만난 거면 이해해줄 수 있을 거 같다. 나도 남자한테 너무 비싼 걸 받으면 ‘바꾼다’라고 얘기한다”고 입을 뗐다. 그녀는 “800만 원짜리 팔찌를 받았다. (남친의 경제적 상황이) 좋지 않은 걸아니깐, 부담스러웠다. 받고 싶지 않더라.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같은 사연에서 황치열은 “나도 좀 스크루지다. (과거에는 경제적으로) 사실 어려웠던 상황이다.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 일상생활에서 루즈해졌다 싶을 때, 아무 일도 아닌데 장미꽃을 사다주곤 했다”고 털어놨다. 나머지 MC들이 “여자들은 장미꽃 안 좋아하던데”라고 깐족거리자, 서인영은 “난 좋던데, 그런데 장미꽃이 백 송이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다른 남자를 사랑한다는 여친 사연에서 서인영은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녀는 “동물도 아니고 이걸 못 지키냐. 나는 정상적인 연애를 하려고 노력했으면 좋겠다. 아니면 개판되는 거 아니냐”고 열변을 토했다. 같은 맥락에서, 서인영은 전남친 사촌형의 마음이 궁금하다는 여자의 사연에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서인영은 “난 내 남친 소개 잘 안 시켜준다. 둘이 보는 게 좋다. 꼭 피곤한 일이 생긴다”고 못 박았다. 또 서인영은 경험담을 곁들이며 자신의 확고한 연애관을 밝혔다. 그녀는 “나는 질투도 많고 소유욕도 강하다. 내가 안하면 상대방도 안해야 된다. 나는 애매한 상황을 안 만든다. 남자 친구가 마음에 안 들면, 원래 친하게 지내던 오빠들과도 그냥 쌀쌀맞게 대한다”며 “남자 친구도 그렇게 해주길 바라는데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다투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인영은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끼를 부린 친구와 절교한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이래서 많이 논 연예인이 (게스트로) 와야 된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유세윤도 “현실적인 사건이다”라고 맞장구를 쳤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