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담빠담' 김범, 아기 안고 삼촌 포스 과시기사입력 2012-01-17 08:54:30




[TV리포트 장영준 기자] 배우 김범이 아기를 안고 사랑스러운 눈길로 다정다감한 삼촌 포스를 뽐내 여심을 흔들고 있다.



김범은 17일 소속사를 통해 JTBC 월화드라마 '빠담빠담(노희경 극본, 김규태 연출)'에서 효숙(김민경)의 딸로 나오는 아기 영자를 김범이 촬영이 쉬는 시간에도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눈길로 바라보며 놀아주는 모습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범은 아기와 맞먹는 이기적인 얼굴크기로 소두 종결자임을 다시 한번 증명해 보였으며, 아기를 바라보는 훈훈한 미소와 사랑스러운 눈길에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이게 하고 있다.



또한, 김범이 아기를 안은 포즈가 베테랑 급의 안정된 자세로 삼촌 포스를 물씬 풍기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누리꾼들은 "김범 아기보는 눈길에 삼촌 포스 물씬" "김범, 아기안은 포즈가 프로" "사랑스런 눈길로 아기보는 김범, 완전 설레인다" "아기보는 김범 눈빛 완전 다정하다" "아기와 맞먹는 얼굴크기의 김범, 진정한 소두종결자"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6일 방송된 '빠담빠담' 13화에서는 아기 영자의 아버지가 재혼한다는 소식에 화가 난 효숙을 달래는 국수(김범)의 모습이 그려졌으며, 효숙의 집에서 세수를 하다 가슴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지는 국수의 모습이 공개돼 강칠(정우성)의 죽음을 또 한 번 예고했다.



 사진=킹콩엔터테인먼트



장영준 기자 jjuny54@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