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건 "영화 촬영 내내 고소영한테 내조 못 받아" 고백기사입력 2011-12-18 09:10:01




[TV리포트 장영준 기자] 배우 장동건이 아내 고소영의 내조에 대해 솔직히 밝혔다.



18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마이웨이'의 주인공 장동건, 오다기리 조, 판빙빙을 단독 인터뷰했다.



이날 장동건은 "아내 고소영이 내조를 잘해주느냐?"는 질문에 "집에 들어가야 내조를 받을 수 있는데, 지방 촬영이 워낙 많아서요"라는 말로 대답을 대신했다.



이에 "아내 고소영에게서 내조를 받지 못한 거냐?"고 되묻는 리포터의 질문에 장동건은 씁쓸한 미소로 고개를 끄덕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본인을 오다기리 조와 닮았다는 말을 한 가수 정재형의 사진을 본 오다기리 조는 조심스레 "노숙자는 아니겠죠?"라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장동건이 영화 '마이웨이'에서 마라토너지만 멋있게 뛸 수 없었던 이야기와 김인권이 오다기리 조보다 2살이 어려 '오다 형'이라고 부른다는 놀라운 사실까지. 18일 오후 4시 '섹션TV 연예통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장영준 기자 jjuny54@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