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청춘밴드’ 아름다운 청춘들의 깊은 울림 (리뷰)

기사입력 2011-12-15 04:05:2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진영 기자] 그녀는 음악을 놓지 못하는 조카에게 이렇게 말했다. “잡을 수 없으면 놓는 게 맞는 거야. 견딜 수 있다고 아프지 않는 건 아니라니까. 결국엔 꿈도 희미해지더라”



무모하지만 달려나가게 하는 것이 꿈이고, 희미해진다고 해도 붙잡고 싶은 것이 꿈이다. 언젠가 나이가 들어 이모처럼 이런 말을 하는 날이 돌아온다 할지라도, 지금은 놓지 않으련다. 아프지만 아름다운, 청춘이기 때문에.



◆ 부딪히고 아파봐야 알 수 있는 삶의 재미



오는 12월 31일까지 한양레퍼토리씨어터에서 공연되는 콘서트 드라마, 연극 ‘청춘밴드’(연출 조선형)에는 꿈을 향해 달려가는 청춘 블루스프링 밴드가 등장한다.



이름처럼 듬직한 보컬 강인(조순창), 무뚝뚝하지만 기타 실력은 최고인 지오(노민혁), 자유로워서 철 없어 보이는 기타리스트 사준(김현회), 정신과 의사 베이스 정완(방기범), 천방지축이지만 감수성 여린 정은(강수영)이 모인 블루스프링은 철거 직전의 오래된 레코드 가게에서 연주를 한다.



강인, 지오, 사준은 어렸을 때부터 친구 사이지만 정완과 정은은 밴드 모집 중 우연한 기회에 만나게 된 인연들이다. 개인적인 삶 속에서 없는 시간을 쪼개 연습을 하지만 매번 상황이 좋지 못하다.



더 좋은 실력의 밴드에게 밀려 무대에 설 기회조차 놓쳐 버리고, 설사 무대에 오른다 해도 돌아오는 건 수고의 뜻으로 받은 특산품이 전부다. 그래도 그들은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 함께 무대에 올라 사준의 자작곡인 ‘인형눈깔’을 부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힘이 난다.



하지만 서서히 균열이 생기기 시작한다. 15년 동안 사라졌다가 갑자기 나타난 가게 주인이자 강인의 이모 인희(송인경)는 묵직하게 중심을 잡아온 강인을 뒤흔든다. 이미 청춘의 아픔을 경험한 인희는 강인에게 더 이상 상처 받지 말라며 음악을 관두라고 한다. 하지만 강인은 이런 인희의 말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여기에 음반 작업을 하게 된 지오와 그런 그를 이해할 수 없는 사준의 대립, 지오를 좋아하는 여고생 정은의 불안정한 심리, 인희에게 관심을 보이는 정완의 이야기가 극 곳곳에 배치돼 여러 가지 모양의 청춘을 보여준다.



이들의 외침은 거창하지 않다. 일상 속 대화의 부재로 인해 생기는 오해로 아파하고, 그 오해를 풀기 위해 눈치를 본다. 생각보다 높은 현실의 벽에 부딪혀 상처를 입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에게 두려움은 없다. 지금 당장은 아파도, 뒤 돌아보면 이 또한 스스로를 성장하게 만들어주는 밑거름이 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 위안 주는 청춘들의 노래와 연기



공연장에 들어서자마자 낮은 무대 덕에 꼭 낡은 레코드 가게에 있는 느낌이다. 공연 시작 전부터 들려오는 음악 소리는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콘서트 드라마답게 배우들은 연기를 하며 각자가 맡은 파트를 라이브로 연주한다. 극에 등장하는 노래들은 오준영 음악감독이 작곡한 것들로, 잔잔한 느낌도 있지만 대체로 밴드의 특성을 살려 흥겹다.



처음에는 다소 어색하게만 느껴지던 배우들의 연기도 시간이 흐르면서 자연스러워진다. 완벽하게 다듬어지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현실감이 돋보인다. 이것이 ‘청춘밴드’를 흐뭇하게 바라볼 수 있는 매력 중 하나다.



굉장히 크고 찡한 감동을 바라고 공연장을 찾는다면 실망할 수도 있다. 하지만 설익음이 점점 여물어가는 과정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위안이 된다. 나와 비슷한 보폭으로 걸어가고 있는 그들은 어디서든 도전할 것이며, 그래서 행복할테니. 



박진영 기자 neat24@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시카고타자기’ 유아인X임수정X고경표, 3色 캐릭터 포스터 공개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임수정 고경표 등의 캐릭터 포스터가 베일을 벗었다.  29일 tvN 공식 SNS에는 새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진수완 극본, 김철규 연출) 캐릭터 포스터가 게재됐다.  ‘시카고 타자기’는 1930년대 일제 치하를 치열하게 살다간 문인들이 현생에 각각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그의 이름 뒤에 숨어 대필 해주는 의문의 유령 작가, 미저리보다 무시무시한 안티로 환생하면서 벌어지는 판타지 휴먼 로맨스 코미디다. 공개된 포스터 속에는 극중 한세주 역을 맡은 유아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슬럼프에 빠진 스타 작가’라는 문구가 인상적이다. 특히 유아인은 글이 잘 풀리지 않는 듯 주변에 널브러진 원고와 함께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어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임수정과 고경표의 캐릭터 포스터도 공개됐다. 임수정은 극중 작가 덕후계의 레전드답게 소설책을 품에 안고 사랑스러운 미소를 짓고 있다. 깔끔한 수트를 차려 입은 고경표 역시 스타작가 뒤에 숨은 의문의 유령작가 캐릭터로 미스터리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시카고 타자기’는 ‘내일 그대와’ 후속으로 오는 4월 7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프리즌' 이틀 연속 1위…'미녀와 야수' 꺾고 굳히기 돌입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프리즌'(나현 감독)이 이틀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프리즌'은 24일 19만4225명 관객을 동원하며 일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프리즌'의 누적 관객수는 47만931명으로 집계됐다. '프리즌'은 감옥에서 세상을 굴리는 놈들, 그들의 절대 제왕과 새로 수감된 전직 꼴통 경찰의 범죄 액션 영화. 한석규, 김래원이 출연했다. 이번 영화는 정식 개봉일인 지난 23일 16만8336명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독주를 누리던 '미녀와 야수'를 꺾고 흥행 1위로 출발했다. 특히 '프리즌'의 오프닝 스코어는 청소년 관람불가 대표 흥행작 '추격자'(12만740명),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의 전성시대'(16만6041명)의 기록을 넘는 것으로 앞으로 흥행 추이에 기대가 모아졌던 바. 이틀 연속 흥행 1위를 이어간 '프리즌'. '미녀와 야수'가 예매율 48.7%를 기록하며 여전히 뜨거운 열기를 과시하는 가운데, 과연 '프리즌'이 개봉 첫 주말 정상의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한편 같은 날 '보통사람'은 4만3456명(누적 8만5436명)으로 3위에, '히든 피겨스'는 2만1303명(누적 5만2213명)으로 4위에, '콩:스컬 아일랜드'는 8439명(누적 162만3984명)으로 5위에 랭크됐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4372명(누적 9793명)으로 전날보다 두 계단 하락한 8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프리즌' 포스터
연예 ‘미우새’ 지웅맘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습니다(ft.웅형제의 여행)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허지웅의 동생 태웅 씨가 또 한 번 ‘미우새’에 떴다. 감동적인 재회 이후 허지웅과 동반 캠핑에 나서며 형제간의 정을 나눴다.  2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허지웅 형제의 여행기가 공개됐다.  ‘미우새’로 동생 태웅 씨와 7년 만에 재회했던 허지웅이 이번엔 첫 여행에 나섰다. 허지웅은 “생각을 해보니까 동생과 단둘이 여행을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더라. 함께 온천을 가보면 어떨까 싶었다”라며 여행의 이유를 밝혔다.  캠핑카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이들 형제는 아침식사 메뉴를 두고 티격태격 했다. 허지웅은 라면을, 태웅 씨는 찌개를 주장하며 맞선 것이다.  결국 태웅 씨의 의견대로 아침메뉴는 찌개로 결정됐고, 이에 감시자가 된 허지웅은 “너 어제 설거지 안했지?”라며 매의 눈을 보냈다. 그런 허지웅을 우려해 태웅 씨는 일회용 식기를 이용해 김치찌개를 끓여냈다. 허지웅은 그 옆에서 보조를 맞췄다.  처음 맛보는 동생의 요리. 허지웅은 “짜다”라며 웃었다. 그러나 형제의 식사를 지켜보는 어머니의 얼굴엔 웃음꽃이 피었다.  허지웅은 “그래도 맛있다”라며 추억 보따리를 늘어놨다. 허지웅은 “대학교 때 식당에서 설거지를 해주면 밥을 줬는데 일을 돕고 끼니를 때우곤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고, 태웅 씨 역시 같은 기억을 고백했다.  이에 형제의 어머니는 아들이 안쓰러워 나무라기도 했다며 “너무 속상했다”라고 털어놨다. 김건모의 어머니는 “그런 경험이 인생에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고 하지 않나”라며 그녀를 위로했다.  형제의 첫 여행지는 바로 온천이다. 동심으로 돌아가 워터파크 형 온천을 만끽하는 형제의 모습이 따뜻한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