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눈만 빼꼼 “대만서 본 건 공항과 호텔 뿐”

기사입력 2011-10-09 00:53:3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박진영 기자] 배우 이동욱이 대만 인증샷을 공개했다.



이동욱은 8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대만입니다! 9번째 매체 인터뷰 중입니다! 대만 와서 본건 공항과 호텔 뿐….그래도 즐겁게!!”라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이동욱은 호텔 방 안에서 ‘2011 이동욱 대만 팬미팅’이라고 적혀 있는 포스터를 들고서는 눈만 빼꼼 내 놓고 있다.



이동욱의 대만 인증샷을 접한 네티즌들은 “머리 올리시니까 마초적 느낌 물씬 좋아요”, “많이 피곤하시겠어요. 그래도 마지막까지 즐겁게 일하고 오세요”, “다음 달 한국 팬미팅 기다려집니다”, “얼굴은 왜 가리셨나요, 보고싶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동욱은 10월 9일 대만 팬미팅을 끝마친 뒤 한국과 일본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이동욱 미투데이



박진영 기자 neat24@tvreport.co.kr


연예 '시어머니 길들이기' 캐스팅 논란, 어떻게 불거졌나 KBS2 새 월화드라마 ‘시어머니 길들이기’(가제)가 시작부터 난항이다. 캐스팅 진행 중 갑작스런 논란에 휘말리면서, 엉뚱한 방향으로 드라마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6일 한 매체는 씨스타 다솜이 ‘시어머니 길들이기’(연출 이덕건 감독, 문선희 극본, 래몽래인 제작)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다솜은 4인조 걸그룹 멤버 오인영 역으로 물망에 올랐다. 겉으로는 강한 인상을 주지만 속은 여리고 의리도 있고 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격이다. 보도 이후, 제작사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즉각 반박했다. “대본조차 건넨 적 없다”며 “스케줄 확인 절차를 걸친 배우 중 한 명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시어머니 길들이기’ 홍보 담당자는 TV리포트에 “제작사 측에서는 씨스타 다솜이 절대 안 된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캐스팅 작업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이런 기사가 나와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다. 다솜을 비롯한 연령대가 맞는 배우들한테 스케줄 문의를 한 것 같다. 그 과정에서 오인해 다솜 확정 기사가 나갔고, 빨리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제작사 측의 입장은 앞서 소속사 측과 KBS 드라마 관계자가 전한 “긍정 검토 중”이라는 답변과는 상반됐다. 캐스팅 논란은 점차 확산됐고 오해는 오해를 낳았다. 하지만 내용은 같았다. KBS와 제작사 측은 여러 배우들을 물망에 올려놓고 적합한 배우를 찾는 중이다. 어떤 배우도 도장을 찍지 않은 상황에서 변동 가능성은 언제나 열려 있다. 박기호 CP는 “여러 가지 안이 있었고 그중 하나가 다솜이다. 논의 중인 과정에 있을 뿐 어느 것도노래를 타고’ 이덕건 감독이 맡을 예정이며 ‘꽃할배 수사대’의 문선희 작가가 극본을 쓴다.황지영 기자 jeeyoung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복면가왕' PD "명예졸업제 도입 NO, 새 가왕 나올 것" [TV리포트=김지현 기자]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 민철기 PD가 "명예졸업제를 도입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4주 연속 1위를 차지, 7대 가왕에 등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독주를 막기 위해서라도 명예졸업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연출을 맡은 민 PD는 "도입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기획의도에 충실하기 위해 룰을 깨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6일 TV리포트에 "명예졸업제를 도입할 생각은 없다"며 "고민을 한 적은 있지만 처음 생각한 의도로 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민 PD는 "'복면가왕'은 연승제다. 시청자들이 현재 가왕의 노래를 즐기고 좋아하는 상황에서 혼란을 주면서까지 룰을 바꾸고 싶은 생각은 없다. 언젠가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이기는 사람이 나올 것"이라며 "오히려 명예졸업제는 긴장감을 떨어뜨리고 단절되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현 가왕이 새 출연진들의 도전을 어떻게 방어하는지, 그리고 그가 언제까지 우승을 할 수 있을지를 보는 것이 관전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방송 분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4명의 준결승전 진출자들을 제치고 7대 가왕이 됐다. 그의 독주가 언제까지 지속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