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사 백동수' 지창욱-유승호-최재환…실제로도 '삼총사'

기사입력 2011-08-02 11:17:0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서은혜 기자] 배우 지창욱과 유승호, 최재환이 실제로도 ‘삼총사’ 임을 인증했다.



SBS 측은 2일 SBS TV ‘무사 백동수’에서 백동수, 여운, 양초립 역으로 각각 활약 중인 지창욱, 유승호, 최재환의 ‘절친’ 인증샷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지난달 27일 경상북도 문경 고모산에서 진행된 촬영으로, 세 사람은 봉수대를 배경으로 진지하면서도 장난을 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세 사람은 두 달 동안 함께 연기를 하고 고생한 만큼 현장에서 삼총사로 불린다는 후문. 나이로는 최재환이 맏형, 지창욱이 둘째, 유승호가 막내다.



유승호는 “매일 세 명이 촬영장에서 만나 지내다보니 친해졌다. 다른 배우 선배들에게는 미안하지만 셋이 만나는 스케줄이 잡히면 은근히 설렌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어 유승호는 “재환이 형이 웃긴 이야기를 많이 해줘서 재미있고, 장난을 치다 감독님께 혼난 적도 있다”며 “이야기를 많이 하기보단 듣고 웃는 편이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극중 검선 김광택(전광렬 분)과 여운이 대결구도 그리는 만큼 세 사람의 이별이 예정된 상황. 유승호는 “앞으로는 대결하는 장면에서 형들을 만날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금은 스케줄이 빡빡해 현장에서만 볼 수 있지만 작품이 끝나면 재환이 형이 맛있는 파스타를 사준다고 해서 실컷 먹으며 수다를 떨 생각이다”고 말을 맺었다.



이에 현장의 촬영감독 역시 “세 사람의 친한 감정이 연기 호흡으로 바로 이어져 화면에도 전달되는 것이 느껴진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무사 백동수’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55분 방송된다.



사진=SBS



서은혜 기자 eune@tvreport.co.kr


연예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7대 가왕…반전 없었다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가 4연승에 성공, 7대 가왕에 올랐다.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이하 클레오파트라)에 맞설 7대 가왕전이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에서 2라운드 1조는 ‘소녀감성 우체통’과 ‘오 필승 코리아’의 대결이었다.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부른 ‘소녀감성 우체통이 결승 진출에 성공했고, 조정현의 ‘슬픈 바다’를 열창한 오 필승 코리아는 탈락했다. 오 필승 코리아의 정체는 배우 송원근. 2라운드 2조는 ‘장래희망 칼퇴근’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의 대결이었다. 장래희망 칼퇴근은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은 강산에의 ‘라구요’를 각각 선곡했다. 탈락한 장래희망 칼퇴근의 정체는 가수 정인이었다. 이어 진행된 3라운드에서 ‘소녀감성 우체통’은 백지영의 ‘잊지 말아요’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은 임정희의 ‘Music is my life’를 각각 열창했다. 그 결과 내 칼을 받아 낭만자객이 가왕 후보에 진출했다. 마지막으로 3연승을 달린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는 부활의 ‘사랑할수록’을 부르며 감동 무대를 완성했다. 이에 클레오파트라는 7대 가왕에 올랐다. 탈락한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 정체는 스피카 김보아였다. 한편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계급장을 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