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루나·가희·육성재, 노래를 잘해야 가수지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라디오스타’에 화제의 복면가왕들이 총 집결했다. 이들이 증명해낸 건 바로 기본의 힘. 역시 스타는 본업을 잘할 때 가장 빛난다.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복면가왕’ 특집으로 루나 가희 육성재가 출연했다. 이들의 공통점은 ‘복면가왕’으로 반전 존재감과 가창력을 뽐냈다는 것. 이날 세 남녀는 입을 모아 본업에 집중하면서 따라온 기분 좋은 변화를 공개했다. 루나는 ‘복면가왕’ 최대 수혜자 중 한 명. 1, 2대 가왕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독점한 루나에 대해 MC들은 “이슈메이커 에프엑스 틈에서 평범함을 담당, 뮤지컬 하는 애로 남을 뻔했던 루나가 ‘복면가왕’으로 빵 떴다”라고 평했다. 또 에프엑스 특집 당시 맨 끝자리에 앉았던 루나가 이날 앞자리를 차지하게 됐다며 입지변화도 덧붙였다. 루나가 ‘복면가왕’으로 이뤄낸 건 바로 재평가. 이날 루나는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에서도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며 “방송 후 이수만 대표에게 ‘축하한다. 복면가왕 짱. 파이팅’이라는 문자가 왔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솥밥을 먹고 있는 규현은 “이수만에게 그런 문자가 오나?”라 부러움을 표하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가희의 변화도 드라마틱했다. ‘복면가왕’을 통해 댄서 출신의 춤 잘 추는 가수에서 반전 가창력을 뽐낸 가희는 인터넷 댓글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고 털어놨다. 가희는 “내가 원래 악플이 많은 연예인이다. 그래서 댓글을 보지 않았는데 스태프들이 직접 캡처를 해서 보여준 거다. 너무 감사한 댓글이 많아서 눈물이 났다”라고 벅찬 심경을 고백했다. 또 가희는 ‘복면가왕’ 출연을 도박이라 칭하는 것으로 출연 전 심정을 엿보게 했다. 가희는 “소속사에서 먼저 제의를 했는데 지금 앨범을 준비하는 것도 아니고 괜히 잘못 불렀다가 아예 노래를 못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해 거절했다”라고 입을 뗐다. 그러나 고배를 마시고도 무대를 즐기는 산들의 방송을 보며 생각이 바뀌었다며 “다시 출연하겠다고 하니 바로 스케줄이 나왔다”라고 출연비화를 공개했다. ‘복면가왕’과 ‘후아유’로 연타석 홈런을 날린 육성재는 유쾌한 나비효과를 전했다. ‘복면가왕’으로 얼굴도 노래도 되는 가수로 등극하고도 스스로를 비투비 내 서서브보컬이라 겸손하게 칭한 육성재는 이 활약이 ‘후아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고백했다. 육성재는 “원래 서브주연이었는데 이젠 서브라 하기 뭐할 정도로 분량이 많아졌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또 육성재는 “여기서 처음 밝히는데 이번에 드라마 OST도 하게 될 거 같다”라며 기분 좋은 소식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