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 김희애 진짜 원수는 손병호였다 [TV리포트=하수나 기자] ‘미세스캅’ 김희애의 원수는 김갑수가 아닌 손병호였다. 1일 SBS ‘미세스캅’10회가 방송됐다. ‘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 점, 엄마로선 빵점인 형사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보여줄 드라마로 배우 김희애가 엄마라는 역할과 형사라는 역할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는 최영진 역을 맡았다. 이날 방송에선 영진의 아버지를 죽인 사람이 다름아닌 강태유(손병호)란 사실이 공개되며 흥미를 자아냈다. 이제까지 영진의 아버지를 죽인 범인은 박동일(김갑수)로 알려져 있었던 상황. 박동일은 경찰이었던 영진의 아버지를 죽인 죄를 짓고 감옥에 들어가 사형수가 됐다. 그러나 이후 무기수가 됐고 모범수로 20여년만에 출소했다. 박동일이 출소후 한 일은 강태유를 향한 복수였다. 앞서 박동일의 회상을 통해 그가 아픈 딸을 살리기위해 강태유와 손을 잡았지만 결국 딸이 사망했었던 과거가 소개됐다.  그런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강회장의 회사에 청소부로 잠입한 동일이 약이 든 한약을 바꿔치기한 후, 잠에 빠진 강회장을 납치하며 복수를 시작했다. 그는 영진에게 자신이 용서를 빌 때가 된 것 같다며 자신이 사람을 죽일 예정이며 그녀가 자신을 잡으러 와줬으면 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자신이 잡히면 모든 진실을 이야기하겠다는 메시지로 영진을 놀라게 했다. 그러나 사악한 강회장은 잡혀있는 상황에서도 호락호락하게 당하지 않았다. 동일의 복수행보를 빈정대며 그를 자극했다. 동일은 “니 죄 대신 살아주는 댓가로 내 딸 살려주겠다고 했지 않느냐”고 원망하는 발언으로 영진의 아버지를 죽인 장본인이 동일이 아닌 강회장이었음을 엿보게 했다. 강회장은 “나 죽인다고 인생이 달라지냐. 사람죽인다고 죽은 목숨 살아나느냐. 건수 잡아서 남은 인생 즐기는 게 멋진 인생이다.”고 외쳤다. 이어 강회장과 박동일은 목숨을 건 몸싸움을 벌였고 강회장은 박동일에게 총을 쏘며 악행을 이어갔다. 영진이 도착했을 때 현장에 있던 다른 두사람까지 죽인 강회장은 야차처럼 앉아있었고 동일은 총을 맞고 쓰러져있었다. 동일은 영진에게 미안하단 말을 남기고 정신을 잃었고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동일은 목숨은 구했지만 중태인 상황. 그러나 현장에서 두명이나 죽인 강회장은 정당방위라고 주장하며 병원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진이 박동일과 얽힌 강회장의 뒤를 캐기 시작한 가운데, 영진과 강회장의 악연이 앞으로 어떤 파란을 불러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미세스캅’화면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