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역대 최고가 나타났다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역대 최고의 복면가왕이 등장했다. 뮤지컬부터 락, 발라드까지 자유자재로 장르를 넘나들 수 있는 보컬의 제왕이 등장한 것. 그는 과연 누구일까. 2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3대 가왕인 딸랑딸랑 종달새와 4대 가왕 자리를 두고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딸랑딸랑 종달새는 태티서의 '트윙클'을 리메이크 해 불렀다. 리드미컬한 편곡과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였다. 그러나 유력한 경쟁자인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압도하지는 못했다. 딸랑딸랑 종달새는 가수 진주로 드러났다. 그녀 역시 끝까지 열창했지만 다양한 장르를 자신의 것으로 소화할 수 있는 음색을 지닌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에게 밀릴 수 밖에 없었다. 가왕 자리를 양보한 진주는 "심사위원인 김형석 오빠의 스튜디오에서 처음 녹음을 했다. 그 때가 고등학교 2학년 때였는데 눈물이 난다.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가 별로 없어서 출연했다"며 펑펑 눈물을 쏟았다. 이날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는 3대 가왕인 딸랑딸랑 종달새 뿐 아니라, 새 라운드의 유력한 경쟁자인 고주파 쌍더듬이(에일리)도 완벽히 제압했다. 이날 3라운드에서 김현정의 '멍'을 택한 고주파 쌍더듬이는 새 무대에서도 완벽한 무대를 보여줘 긴장감을 형성했다. 주변을 사로 잡는 완벽한 가창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그러나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의  자유자재 가창력을 따라 잡을 수는 없었다. B1A4 산들의 그의 노래를 듣고 "어릴 적 부터 듣고 존경하던 롤모델이 나와서 감동을 받았다"며 펑펑 눈물을 쏟았을 정도였다. 한 심사위원은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두고 "이 정도로 다양한 음역대를 소화할 수 있는 건 김연우 뿐"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추측대로 그가 진짜 김연우일지 호기심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블락비 태일과 뮤지컬 배우 이건명이 아쉽게 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캡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