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유이·성준·박형식·임지연 ‘참 잘했어요’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약한 라인업’에 걱정의 말을 들었던 드라마 ‘상류사회’가 흥미로운 이야기로 시청자를 사로잡고, 유이 성준 박형식 임지연이라는 ‘20대 주연배우 감’의 탄생을 알렸다. 28일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가 네 청춘의 해피엔딩을 그렸다. 집안 반대에 헤어졌던 유창수(박형식)와 이지이(임지연)는 그로부터 1년 후 뱃속에 아기를 품은 신혼부부가 됐고, 그들과 함께 여행을 떠난 곳에서 최준기(성준)는 장윤하(유이)에게 프러포즈 했다. 돈이 만들어 낸 신분 격차도 이들의 사랑은 막지 못했고, 진심을 확인한 네 사람의 미소 속에 막을 내렸다. 유이 성준 박형식 임지연은 초반 우려를 딛고 드라마를 성공으로 이끌었다. 드라마가 끝난 지금, 네 배우의 매력을 되짚어봤다. 재벌가 막내딸로 태어났지만 제 배경을 모두 숨기고서라도 진정한 사랑을 찾고자 하는 장윤하로 분한 유이는 현실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20대의 모습부터 처음으로 사랑에 빠진 행복감, 그 사랑에 배신당해 방황하고 아파하는 모습, 복수를 위해 그리고 제 몫을 찾기 위해 강해진 장윤하까지 모두 그려냈다. 그리고 사랑에 아파했던 윤하에서 저를 향한 최준기(성준)의 진정한 마음을 알고 이를 받아들이는 성장도 보여줬다. 유이는 평범하지 않은 재벌 2세부터 상황에 따라, 주변에 따라 조금씩 어른이 되 가는 윤하의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상류사회’를 통해 처음으로 공중파 주연 자리를 꿰찬 유이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오롯이 제 입지를 다졌다. 성준은 성공을 위해서라면, 자신의 야망을 이루기 위해서라면 사랑은 도구쯤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남자 최준기로 분했다. 두 눈 가득 야망을 품었지만 이를 숨기고 장윤하와 사랑을 시작했다. 그러나 혼테크였던 본심을 윤하에게 들키고 말았고, 이와 함께 윤하를 향한 제 마음이 진심이었다는 것도 알게 됐다. 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제가 처한 시궁창 같은 현실에서 벗어나고자 발버둥치는 치열한 20대의 모습부터 뒤늦게 깨달은 사랑에 아파하고 힘겨워하는, 종국에는 제 속내를 인정하고 윤하를 향한 사랑을 드러내는 남자의 변화를 그렸다. 성준은 사랑으로 제 흑심을 포장하고 속내를 감춘 야망남의 모습부터 연인의 아파하는 눈빛 앞에 모든 것을 털어놓는 솔직함, 과거의 마음 때문에 정작 사랑을 알고도 솔직할 수 없는 최준기의 모습까지 모두 보여줬다. 이전 드라마를 통해 지적받았던 문제점들을 조금씩 나아지는 모습으로 다음 작품을 향한 기대감을 더했다. 박형식은 유민백화점 본부장 유창수로 분해 열연했다. 재벌 아들답게 적당히 몸에 밴 자신감으로 모두를 대하는 유창수 부터 알 수 없는 매력의 이지이(임지연)에게 자꾸만 끌리는 모습, 서로의 조건이 기본이라고 생각했던 과거에서 진정한 사랑을 배우고 깨닫는 모습까지 모두 소화한 것. 재벌 집안에서는 피할 수 없는 후계자 싸움으로 형과 대면 할 때는 여유로우면서도 일격을 가하는 섹시함으로, 지이와 헤어진 후 그를 잊지 못해 술에 젖어 힘겨워하는 모습은 모성애를 자극하며 여심을 훔쳤다. 까칠하면서도 다정한 말투, ‘내 여자 한정’인 유창수의 매력은 박형식에 투영돼 고스란히 안방에 전달됐다. 지금까지 박형식에 대해 알았던 것들은 빙산의 일각이었던 듯, 만인을 사로잡은 매력남의 탄생을 알렸다. ‘상류사회’를 통해 처음으로 브라운관 연기에 도전한 임지연은 명랑 쾌활한 이지이로 분했다. 장윤하와 푸드마켓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만나 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가 된 인물로 신분차이를 극복하고 유창수와 사랑의 결실을 맺은 인물. 창수를 향한 제 마음을 알면서도 나중에 제가 받게 될 상처를 걱정하며 한발 물러설 줄 알고, 매일 창수를 떠올리면서도 ‘아닌 척’ 할 줄 아는 여우같은 면모도 지녔다. 항상 밝은 면면은 매일 꿈속을 살 듯 했지만, 힘겹게 살아왔기에 그 누구보다 현실적인 인물로 영화 속 몽환적인 모습과는 전혀 다른, 생각지 못한 매력을 발산했다. 임지연의 첫 도전은 합격점이었다. 상대배우 박형식과의 케미스트리, 유이와의 호흡은 물론 캐릭터의 매력을 체화시킨 것. 너무나 밝은 캐릭터는 초반 이질감을 안기기도 했지만 ‘상류사회’의 비타민으로 활약하며 그의 등장을 기대케 만드는 힘을 발휘했다. ‘상류사회’ 네 주인공은 누구 하나 도움 받을 수 없는, 말 그대로 서바이벌 같은 드라마를 예상케 했지만, 그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유이 성준 박형식 임지연은 각자의 자리에서 좋은 호흡으로, 즐거운 분위기로 힘을 합쳐 16부작 드라마를 완성했다. 20대 배우 기근이라던 연예계에 ‘믿음’을 줄 수 있는 배우의 등장을 알린, 행복한 4개월 이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