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여왕의꽃' 김성령-김미숙-장영남, 막장극 살린 불꽃 연기 김성령-김미숙-장영남, '여왕의꽃' 이끌고 간 '세 여인의 열연'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여왕의 꽃'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김성령은 아이와 함께 이종혁과 재회했고 이성경 역시 윤박과 사랑을 이어갔다. 몰락한 장영남은 불법 시술로 생계를 이어갔고, 김미숙은 장용이 죽은 뒤에야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30일 방송된 MBC '여왕의 꽃' (박현주 극본, 이대영-김민식 연출) 50회(마지막회)에서는 레나(김성령)가 복수를 포기하고 바닷가로 내려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레나는 재준(윤박) 출생의 비밀로 희라(김미숙)를 협박하며 이솔(이성경)을 받아달라고 애원했지만, 희라가 꿈쩍도 하지 않자 모든 것을 내려놓고 아픈 어머니와 함께 바닷가로 내려갔다. 이대로 희라의 승리로 끝나는 듯 했지만, 도신(조한철)이 비밀을 까발렸다. 이솔의 친부가 인철(이형철)이라고 밝힌 것. 희라는 혜진(장영남)에게 아이를 버린 인철의 피가 유라(고우리)에게도 흐를 거라며 결혼은 물론 청도병원 지원까지 파투냈다. 격분한 혜진이 태수(장용)에게 재준이 친아들이 아니라고 폭로했고 충격에 휩싸인 가족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아들에게 외면받은 희라는 우울증에 시달렸고 재준은 이솔마저 등진 채 해외봉사활동을 떠났다. 혜진은 청도에서 불법 시술로 생계를 이어갔다. 4년 후 태수의 부고가 전해졌고 가족들은 다시 모였다. 태수는 서로 사랑하고 이해하며 살라는 유언을 남겼고 희라는 뒤늦게 참회의 눈물을 쏟았다. 변함없는 사랑을 확인한 이솔과 재준은 민준(이종혁)과 함께 레나에게 향했고, 민준은 자신의 아이를 낳은 레나와 재회해 가족을 꾸렸다. '여왕의 꽃'은 야망으로 가득 찬 여자와 그가 버린 딸이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로 거듭되는 출생의 비밀, 재벌가와의 사랑, 악녀들의 악행을 다룬 진부한 소재임에도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사랑을 받았다. 무엇보다도 막장극을 이끌고 간 세 여인의 열연이 돋보였다. 김성령은 출세에 눈 먼 야망있는 여인부터 딸로 인해 변모하는 과정까지 다양한 심리 변화를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김미숙은 아들의 성공과 부를 위해서라면 모든 걸 짓밟아버리는 그릇된 모성애 연기와 매회 음모를 꾸미는 악역 연기로 시청자의 혀를 내두르게 했다. 장영남 역시 청도병원을 짓기 위해 무슨 일이든 하는 악랄한 원장역으로 김미숙과 콤비를 이뤄 '여왕의꽃' 갈등의 축으로 활약했다. 한편, '여왕의 꽃' 후속으로는 백진희, 윤현민, 전인화, 손창민이 출연하는 '내 딸, 금사월'이 방송된다. 주인공 금사월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 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드라마로 오는 9월 5일 첫 전파를 탄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여왕의 꽃' 화면 캡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