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빅뱅 더하기 정형돈은 언제나 옳다 [TV리포트=용미란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일 더하기 일은 지용이? 빅뱅 더하기 정형돈은 초대박! 3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빅뱅의 지드래곤(GD, 지디)과 태양이 출연해 솔직 담백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정형돈은 “올 것이 왔다. 오라고 했는데 진짜 왔다”며 지드래곤과 태양을 소개 했다. 지드래곤이 등장하자, 정형돈은 MC석에서 벌떡 일어나 어부바로 마중나갔다. 정형돈이 “내 친동생이니깐요”라며 친근감을 표하자, 지드래곤은 방긋 웃어보였다. 곧이어 정형돈과 지드래곤의 밀당이 시작됐다. 정형돈이 “전형적인 노력형 아티스트다. 오늘 패션은 무난하다”라고 평가하자, 지드래곤은 “정형돈 씨의 옛 남자 지디”라고 응수했다. 지드래곤은 “정형돈 씨는 관심 없어서 못 봤다. 프로그램 팬이라서, 내가 재미있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농담을 건넸다. 이렇게 형성된 분위기에서 지드래곤과 태양 간의 폭로전도 자연스럽게 이어졌다. 태양은 “지디가 입이 진짜 싸다. 일파만파 소문이 커졌으면 할 때, 지용이한테 애기하면 된다. 주변 사람들이 지용이 입을 10원짜리라고 한다”고 밝혀, 주변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드래곤은 “나는 이왕 말하는 거 재미있게 말한다. 살을 여러 개 붙여서 얘기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지드래곤은 “태양이는 대기실에 간식이 준비된 걸 주섬, 주섬 가방에 넣는다. 컵라면에 맛있는 맛이 없을 때 태양이 가방을 열면 있다”고 맞받아 쳤다. 이를 들은 정형돈은 “그 정도로 어렵지는 않지 않냐. 식탐이 많냐”며, 태양을 놀려댔다. 나중에 태양은 “(똑같이 많이 먹어도 지디는 대식가라고 하고) 나는 혼자 먹는 사람이 된다. 이번에 냉부 나와서 나는 득본 게 없다”며 억울해 했다. 이 모습을 본 정형돈과 지드래곤은 태양이 마냥 귀여운 듯 방긋 웃어보였다. 한편 7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지드래곤의 냉장고가 공개될 예정이다.  용미란 기자 yongmimi@tvreport.co.kr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