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임지연 눈물의 밀당, 박형식과 해피엔딩될까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상류사회’에선 임지연이 눈물의 밀당으로 박형식 母子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27일 방송된 SBS‘상류사회’에선 결말을 앞두고 창수(박형식)와 지이(임지연)의 사랑이 새국면을 맞는 모습이 그려졌다. 창수가 지이와 헤어진 후에도 그녀를 잊지 못하자 창수모는 “우리 창수랑 만나도 돼”라고 두 사람의 교제를 허락했다. 지이는 놀라며 눈물을 보였고 창수모는 “왜 눈물까지 흘려? 만나도 된단거지 결혼허락한거 아니야. 내가 말리니까 창수가 더 못잊어해서 그런거다”고 한껏 봐주는 척했다. 이에 지이는 “어머니가 좋은 분이라 너무 좋아요. 그게 감사해요. 어머니 만날 때마다 좋다고 했는데 거짓말이었다. 근데 어머니는 좋은분이셨다. 본부장님 어머님이 좋은분이라 너무 좋아요.”라고 말하며 창수모의 환심을 샀다. 그러나 이어 “저 본부장님 안만날거예요. 우리 헤어졌다. 그런데 저는 말씀드렸듯이 남자집안에서 반대하는 결혼안해요”라고 말했다. 다시 사귀어도 어차피 헤어지는 아픔을 겪을바에야 사귀지 않겠다는 것. 실컷 큰맘 먹고 교제를 허락하겠다고 선언한 창수모는 황당해하며 “우리 창수가 까인거냐”며 기막혀했다. 지이의 밀당은 그녀를 선택하려고 결심한 창수에게도 예외가 아니었다. 창수는 “우리동네로 이사와”라며 그녀를 자신의 동반자로 함께하고 싶단 마음을 에둘러 드러냈다. 지이는 “헤어지고 나서 많이 생각했어. 우리 엄마가 그랬어. 결혼은 편한 사람끼리 하는 게 좋다구. 다들 그렇게 살잖아. 개구리와 전갈이 같이 강을 건너다 어떻게 됐어? 같이 죽잖아. 같이 살자. 그리움 품고 살자. 살아있자. 서로 죽이는 삶 선택하지 말자”고 말하고는 돌아섰다. 그러면서도 창수에게 “왜 질척대지 않느냐”고 물으며 창수의 마음을 쥐락펴락했다. 이어 그녀의 집을 찾아온 창수는 지이에게 “사랑해”라고 고백했지만 지이는 눈물을 흘리면서도 그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았고 창수는 눈물을 삼키며 돌아서야 했다. 지이는 눈물의 밀당 마력으로 창수와 창수모의 마음까지 흔들며 자신을 쉽게 놓지 못하게 만들어버린 셈. 지이의 눈물 밀당이 러브라인의 긴장감을 끝까지 놓지않게 만든가운데 지이와 창수의 사랑이 신분의 벽을 넘어 해피엔딩을 맞을수 있을지 결말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상류사회’방송화면 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