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 가면 벗을 생각 없죠?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복면가왕’ 클레오파트라가 또 한 번 역사를 썼다. 처음으로 4연속 가왕 자리를 지킨 것. 이쯤 되면 복면가왕에 가장 잘 어울리는 주인공이 아닐까 싶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이하 클레오파트라)에 맞설 7대 가왕전이 펼쳐졌다. 이날 ‘복면가왕’ 2라운드 1조는 ‘소녀감성 우체통’과 ‘오 필승 코리아’의 대결이었다.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부른 ‘소녀감성 우체통은 결승 진출에 성공했고, 조정현의 ‘슬픈 바다’를 열창한 오 필승 코리아는 탈락했다. 오 필승 코리아의 정체는 배우 송원근. 아무도 예상 못했기에 판정단 모두 놀랐다. 이어 2라운드 2조는 ‘장래희망 칼퇴근’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의 대결이었다. 장래희망 칼퇴근은 김연우의 ‘이별택시’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은 강산에의 ‘라구요’를 각각 선곡했다. 탈락한 장래희망 칼퇴근의 정체는 가수 정인이었다. 3라운드에서 소녀감성 우체통은 백지영의 ‘잊지 말아요’를,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은 임정희의 ‘Music is my life’를 각각 열창했다. 그 결과 내 칼을 받아 낭만자객이 가왕 후보에 진출했다. 마지막으로 클레오파트라는 부활의 ‘사랑할수록’을 부르며 감동 무대를 선사했다. 여유로움이 느껴졌지만 클레오파트라의 담담하면서도 파워풀한 가창력이 빛난 무대였던 것. 이에 클레오파트라는 7대 가왕에 올랐다. 탈락한 내 칼을 받아라 낭만자객 정체는 스피카 김보아였다. 특히 클레오파트라는 4연속 가왕이 되는 영광을 안았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반박하지 못했다. 그야말로 최고의 무대였기 때문. 클레오파트라 무대를 본 연예인 판정단은 기립박수를 치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득표 수 역시 84표와 15표로 압도적이었다. 클레오파트라는 “사실 오늘 김구라 말처럼 떨어질 수 있겠다 생각했다. 오늘 가면 벗겠다 생각했다”면서도 “큰 부담이 있거나 그렇지는 않다. 오히려 그 속에서 이제 좀 즐기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무엇보다 클레오파트라는 다음 무대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그는 “이왕 이렇게 된 거 열심히 다음 무대 준비하겠다”며 “다음 무대는 제가 전혀 해 보지 않은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클레오파트라의 또 다른 매력까지 예고한 것. 4연승도 지겹지 않았다. 끝내주는 실력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클레오파트라가 매번 최고의 무대를 보여주는 만큼 다음에는 또 어떤 곡으로 감동을 줄지, 그의 매력은 어디까지일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계급장을 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화면 캡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