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아쉬운 스토리, 배우들 연기가 살렸네 [TV리포트=하수나 기자] ‘가면’이 20회의 항해를 끝내고 권선징악 결말을 보여주며 막을 내렸다. 30일 방송된 SBS ‘가면’마지막 회에선 지숙(수애)과 민우(주지훈), 석훈(연정훈)과 미연(유인영) 커플이 각기 다른 결말을 맞게 됐다. 이날 아내 지숙 살인혐의를 받고 있던 민우는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에게 누명을 씌운 석훈의 악행을 폭로했고 죽은 것으로 알려졌던 지숙 역시 기자회견장에 등장해 석훈 때문에 서은하로 살아와야했던 그간의 사연을 모두 털어놓았다. 도망치던 석훈에게 손을 내민 것은 아내 미연이었다. 미연은 석훈에게 함께 외국으로 떠나서 살자고 제안했지만 석훈은 그녀와 함께 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자신이 부모의 복수 때문에 미연과 결혼했다고 털어놨고 결국 미연은 그를 혼자 보내기로 결심했다. 사랑한다는 거짓말이라도 해달라는 미연에게 석훈은 “이용했을 뿐이다”고 말했고 절망에 사로잡힌 미연은 결국 목숨을 끊는 선택을 했다. 뒤늦게 미연의 사랑을 깨달은 석훈이 그녀에게 연락했지만 이미 미연은 자살한 후였다. 망연자실한 채 미연의 빈소로 들어온 석훈은 자신의 악행을 후회하는 듯 오열했다. 결국 석훈은 교도소에서 죗값을 치르게 됐다. 미연과 석훈이 권선징악의 슬픈 결말을 맺은 반면, 지숙과 민우는 해피엔딩을 맞았다. 지숙이 감옥에 있는 동안 민우는 편지를통해 변함없는 사랑을 드러냈고 4년 후 두 사람은 딸을 낳고 단란한 가정을 이루고 있는 모습이 방송말미를 장식했다. ‘가면’은 자신을 숨기고 가면을 쓴 채 다른 사람으로 살아가는 여자와 그 여자를 지고지순하게 지켜주는 남자를 통해 진정한 인생과 사랑의 가치를 깨닫는 격정멜로드라마를 표방했다. 그러나 거창하게 포문을 연 드라마는 다소 기대에 못 미치는 허술한 전개로 아쉬움을 자아냈다.  서은하로 살아가게 된 지숙은 극 초반 답답한 민폐캐릭터로 눈총을 받았다. 그런 지숙이 갑자기 악인 석훈의 뒤통수를 치는 등 강한 캐릭터로 백팔십도 달라지더니 민우가 위기를 맞을 때마다 척척 구해내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석훈이 살인까지 해가며 악행을 저지르는 이유 역시 ‘복수’로만 뭉뚱그려 설명하기엔 다소 모호했다. 변호사 석훈의 음모와 이에 맞서는 과정 역시 전반적으로 개연성과 치밀함이 아쉬웠다. 스토리의 엉성한 얼개에 대한 아쉬움을 그나마 메워준 것은 배우들의 연기였다.  수애와 주지훈은 달달한 케미를 발휘하며 극을 이끌어나갔다. 수애와 주지훈의 케미는 시청자들을 설레게했고 극의 인기를 견인했다. 석훈 역을 맡은 연정훈 역시 서늘한 악인으로 변신, 강렬한 카리스마를 표출하며 제 역할을 해냈다. 미연 역의 유인영도 석훈을 향한 순애보 사랑을 애절하게 소화해내며 미연 캐릭터에 연민을 불러오도록 만들었다. 배역에 몰입한 배우들의 고군분투 활약이 부족한 개연성으로 흔들리던 극에 숨결을 불어넣었던 셈이다.  사진=‘가면’방송화면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