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김태희 복수녀 컴백, 산으로 간 용팔이 구할까 [TV리포트=하수나 기자] ‘용팔이’에선 김태희가 지옥같았던 한신병원으로 스스로 돌아왔다. 독기를 가득 품은 모습으로. 3일 SBS ‘용팔이’10회가 방송됐다. ‘장소불문 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스펙터클 멜로드라마다. 이날 방송에선 태현(주원)이 산모와 아기를 살리기위해 한신병원에 돌아간 가운데 한도준(조현재)이 동생 소현(박혜수)을 인질로 잡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태현은 한도준을 찾아가 무릎을 꿇고 동생을 살려달라고 애원했고 스스로 용도폐기 당하겠다고 말했다. 동생을 살리기위해서라면 죽음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것. 이에 한도준의 비서(최병모)는 소현을 미국으로 보내 치료받게 해주겠으니 그 역시 그가 한 말을 지킬수 있느냐고 물었고 태현은 소현을 살리기위해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태현은 성당에서 자신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여진에게 거짓말을 담은 편지를 보냈다. 자신이 위험에 처한 사실은 숨긴채 자신의 변심으로 여진을 떠나는 것이라 믿도록 했다. 태현의 편지를 본 여진은 그에게 말못할 나쁜 일이 생겼음을 직감했다. 이때 외과 수간호사(김미경)가 여진을 찾아왔다. 여진은 “태현이한테 무슨 일 있는거 맞죠?”라고 물었고 수간호사는 “아직은 무사하다”고 대답했다. ‘아직은’이란 말에 여진은 태현이 위기에 처해있음을 확실히 알게 됐다. 이어 수간호사는 한회장이 죽을 때 자신이 옆에 있었다며 딸 여진을 사랑한다고 말했다고 알렸다. 이어 그녀는 “회장님께서 남기신 마지막 말씀이 있습니다”라고 말했고 그 말을 들은 이후 여진은 분노에 불타는 눈빛으로 “하느님은 역시 내 기도를 듣지 않으시네요”라며 다시금 독기를 품은 표정을 했다. 이날 방송말미엔 한신병원에서 한도준에게 죽음압박을 받고 있는 태현이 지옥같다던 한신병원으로 다시 돌아온 여진을 보고 충격에 젖는 모습이 장식했다. 앞서 ‘용팔이’는 태현과 여진이 너무도 빨리 사랑하는 사이가 돼버리는 급 전개로 공감을 다소 잃은 상황에서 이후엔 두 사람의 달달한 사랑풍경을 과하다 싶을 만큼 펼쳐 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러브라인에 치우쳐 박진감을 잃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멜로의 설득력도, 극전개의 박진감도 놓치고 말았다는 것. 그런 상황에서 9회 방송에선 지나치게 노골적인 PPL까지 등장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기도 했다.  이렇듯 ‘용팔이’가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드라마는 독기를 품은 듯 보이는 여진이 다시 한신병원으로 컴백하는 전개를 보였다. 그녀가 드디어 복수를 시작하거나 태현을 구하기위해 한도준 측에 반격에 나설 가능성을 기대해볼만한 상황. 달라진 눈빛으로 돌아온 여진의 컴백이 산으로 가버린 ‘용팔이’의 전개를 되돌릴 수 있는 전환점이 되며 향후 전개에 박진감을 되찾아주는 ‘약’으로 작용할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진다. 사진=‘용팔이’화면캡처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