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해투' 신혜선 러블리 허당녀, 내숭이 뭐예요?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솔직한데 과하지 않고, 허당인데 사랑스럽다. 신예 신혜선이 내숭기 없는 담백한 모습으로 숨겨둔 매력을 대방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소유진, 임수향, 신혜선, 왕빛나, 권오중이 출연한 '님 좀 왕인 듯’ 특집으로 꾸며졌다. 단연 신혜선이 돋보였다. 기사에 올라오는 댓글을 다 읽는다는 그녀는 이를 '얼리어답터'로 비유하는 엉뚱함으로 시작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신혜선은 조곤조곤한 말투로 할 말은 다 하는 4차원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먼저 영화 '검사외전'에서 선보인 강동원과의 불꽃 키스신 비화부터 털어놨다. 신혜선은 "원래 예정에 없던 신이었다. 강동원 씨가 키스신이 거의 없으신 분인데 제가 갑자기 툭 튀어나온 입술 도둑이 됐다. 사실 속으로는 좋았는데 티를 내면 부담스러워하실까 봐 덤덤한 척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신혜선은 "사람들이 전생에 나라를 구했다고 하더라. 근데 난 필름이 끊긴 기분이었다. 기억이 잘 안난다. 영화관에서 키스신이 나왔을 때 여성 관객들이 탄식과 야유를 보냈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엄청난 주당인 것도 들통(?)났다. 그는 "술을 마시면 취할 때까지 마신다. 가끔 1병을 마시면 아쉬울 때가 있고, 2병을 마실 때도 있다"고 말하더니 "과거 친구 4명과 함께 소주 40병을 마신 적도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개인기 퍼레이드도 펼쳐졌다. 그는 춤을 부탁하는 MC들의 말에 "춤을 못춘다" 며 쭈뼛거리더니 듣도 보도 못한 막춤을 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제작진은 이를 퇴마춤으로 명명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KBS2 '해피투게더'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