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스타] "못나서 더 러블리"…인생작 역전 ★ 3인방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서현진과 신혜선, 그리고 민아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세 사람이 인생작을 만나 꽃길을 걷는 중이다. 서현진 신혜선 민아 등은 한 방에 터진 경우가 아니다. 작은 역할부터 시작,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연기하며 지금의 위치를 만들어낸 것. 때문에 앞으로가 더 기대되고 기다려질 수밖에 없다. ◆ ‘또 오해영’ 서현진 - 빠질 수밖에 없는 매력女 대세 중의 대세라면 서현진을 빼놓을 수 없다. 서현진은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박해영 극본, 송현욱 연출)에서 ‘그냥’ 오해영 역을 맡아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극중 오해영은 짠한 상황 속에서 박도경(에릭)과 러브라인을 완성,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실감나게 캐릭터를 표현해내는 것도 일품. 걸그룹 밀크로 데뷔한 서현진은 크게 주목 받지 못했다. 배우로 전향한 후 ‘신들의 만찬’ ‘오자룡이 간다’ ‘제왕의 딸, 수백향’ ‘삼총사’ 등 다양한 작품에 연달아 출연하며 연기력을 다졌다. 하지만 인지도를 높이는 데는 실패했다. 서현진의 상승세는 지난해 방송된 tvN ‘식샤를 합시다 시즌2’(이하 식샤2)부터 시작됐다. 기존의 이미지와 180도 다른 백수지 역을 맛깔나게 연기하며 존재감을 드러낸 것. ‘또 오해영’까지 연속으로 흥행시키며 안방극장을 접수하는데 성공했다.  ◆ ‘아이가 다섯’ 신혜선 - 사랑스러움 그 자체 신혜선 역시 대세로 떠올랐다. 신혜선은 KBS2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정현정 정하나 극본, 김정규 연출)에서 초등학교 교사 이연태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극중 김상민(성훈)과 풋풋하면서도 유쾌한 로맨스를 이어나가며 더욱 주목 받고 있다. 신혜선이 이연태를 만나 그 사랑스러운 매력이 더욱 빛나고 있는 셈. 2013년 드라마 ‘학교 2013’으로 데뷔한 신혜선은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등에서 조연이지만 맡은 역할을 충실히 해내며 얼굴을 알렸다. 영화 ‘검사외전’에서는 단역이지만 강동원의 키스신 상대로 출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제 진짜 시작이다. ‘아이가 다섯’을 통해 날개를 단 신혜선이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 ‘미녀 공심이’ 민아 - 누가 뭐래도 이젠 대표 연기돌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민아는 연기돌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SBS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이희명 극본, 백수찬 연출)에서 공심 역으로 출연 중이다. 공심은 뛰어난 미모도 재능도 없지만 사랑스러운 인물. 특히 민아는 ‘미녀 공심이’를 통해 첫 주연으로 나섰다. 초반 우려의 목소리가 컸지만 기우였다. 회가 거듭될수록 캐릭터에 잘 녹아들며 감정의 디테일까지 잘 살려내고 있기 때문. 이에 시청자들도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앞서 민아는 드라마 ‘뱀파이어 아이돌’ ‘달콤살벌 패밀리’ 등과 영화 ‘홀리’ ‘아빠를 빌려드립니다’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크게 비중이 없었기에 존재감을 드러내기는 힘들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주연의 무게를 잘 이겨내며 연기돌의 입지를 탄탄하게 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tvN, KBS2, SBS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