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드라마 속 벚꽃엔딩"…봄따라 다시 보는 장면 BEST 5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벚꽃이 만개하니 나들이를 떠나고 싶은 봄이다. 버스커버스커의 '벚꽃 엔딩'이 계속 인기있는 이유다. 꼭 노래만 생각나는 건 아니다. 과거 드라마 속 명장면들도 봄 감성을 떠올리게 한다. 만약 벚꽃축제를 즐기지 못했다면, 지금부터 대리만족하는 건 어떨까. ◆ 2002년 MBC '로망스' MBC '로망스'는 드라마 자체가 봄이 배경이다. 주인공 김채원(김하늘)과 최관우(김재원)는 진해 군항제에서 운명적으로 만났다. 특히 운동화를 벗고 꽃길을 걷는 김하늘과 그녀를 위해 전력질주해 약을 사오는 김재원의 모습이 풋풋하고 상큼하게 그려졌다. 몇 년의 시간이 흐른 후 두 사람은 벚꽃이 만발한 진해에서 재회했다. ◆ 2011년 MBC '최고의 사랑' MBC '최고의 사랑'에서 독고진(차승원)은 구애정(공효진)과 벚꽃이 흩날리는 멋진 장소에서 데이트했다. 독고진은 "이건 고백이 아니라 자백이야"라면서 자신의 마음을 처음 고백한다. 하지만 애정은 거절했고, 독고진은 "오늘 내 가슴에 수치스러운 벚꽃은 지고 복수의 동백꽃이 붉게 피었네"라며 아픈 마음을 꽃으로 비유해 토해냈다. ◆ 2012년 SBS '신사의 품격' 벚꽃 나무 아래에서 잘생긴 남자와 기습 키스를? SBS '신사의 품격'에서 장동건은 여자들의 로망을 그려냈다. 극 중 김도진(장동건)은 짝사랑하는 서이수(김하늘)를 향한 질투심으로 기습 키스로 표현했다. 이를 계기로 두 사람의 관계는 발전했다. 키스 뒤로  벚꽃이 흩날려 설렘이 배가됐다. ◆ 2013년 MBC '구가의서' MBC '구가의서'에서도 벚꽃이 등장해 아름다움을 연출했다. 최강치(이승기)는 박청조(이유비)의 혼인 소식에 분노하며 "나를 좋아하냐"고 질문했다. 청조는 자신의 마음을 뽀뽀로 표현했고, 그 순간 벚꽃이 바람에 날렸다. 수지(담여울 역)의 벚꽃 검술 신도 눈길을 모았다. 수지의 예쁜 미모와 만난 벚꽃 배경은 한 폭의 그림 같다는 호평을 받았다. ◆ 2013년 SBS '그겨울, 바람이 분다' 진정한 '벚꽃엔딩'의 정석이었다. SBS 조인성, 송혜교 주연의 '그겨울, 바람이 분다'는 벚꽃엔딩으로 해피엔딩을 장식했다. 오수(조인성)와 오영(송혜교)은 따뜻한 봄날 재회했고, 키스를 하면서 사랑을 확인했다. 조인성과 송혜교의 케미스트리는 벚꽃과 만나 브라운관에 화사한 봄을 선사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각 드라마 화면 캡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