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REPORT's Pick
연예 유이·임지연, 20대 대표 여배우가 되다 지난해만 해도 '20대 여배우 기근현상'이라는 말이 나돌았다. 30대 여배우의 활약이 두드러지면서 생긴 말이다. 그러나 유이와 임지연은 이런 말에 대적이라도 하듯 보란 듯이 자신의 역량을 발휘하며 20대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8일 종영된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에서 유이는 순수한 마음을 지니고 진실한 사랑을 믿는 재벌가 딸 장윤하로 분했다. 유이는 윤하가 오빠 실종의 비밀을 파헤치고 배신 당한 사랑에 복수하기 위해 강제 야망녀가 되어가는 모습을 섬세한 연기로 표현하며, 이전 작품에서와는 다른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사랑하는 사람과 있을 때는 천상여자로, 친구 지이(임지연)와 있을 때는 해맑고 순수한 아이의 모습으로, 또 회사 일을 할 때는 그 누구보다 냉철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변한 윤하의 모습은 유이의 연기 스펙트럼이 얼마나 넓어졌는가를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임지연은 '상류사회'를 통해 앞서 제기됐던 연기력 논란을 말끔히 씻었다. 임지연은 가난한 환경 속에서도 밝고 건강한 멘탈을 지닌 이지이로 분했다. 지이는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할 말 다 하는 똑순이. 특히 임지연은 사랑 앞에서는 누구보다 순수하고, 윤하의 상처까지 보듬을 줄 아는 성숙한 지이의 모습을 통해 물오른 연기력을 뽐냈다. 안방극장에 해맑고 건강한 웃음을 선사한 임지연은 이번 작품에서 '비타민녀' '러블리걸' 등의 수식어를 탄생시키며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알렸다. 한편 '상류사회' 마지막 회는 준기가 윤하에게 프러포즈하고, 신분 차이로 집안 반대에 부딪쳤던 창수(박형식)와 지이가 그로부터 1년 후 뱃속에 아기를 품은 신혼부부가 되면서 해피엔딩을 맞았다. '상류사회' 후속으로는 김희애 주연의 '미세스 캅'이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SBS '상류사회', TV리포트 DB
연예 '미션5' 개봉전야 화력 약하네..'암살' 독주 꺾을까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의 개봉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암살'(최동훈 감독, 케이퍼필름 제작)과 맞대결에 관심이 주목된다. '암살'은 29일 오후 3시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실시간 예매 점유율 35.1%를 기록,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예매관객수는 19만2452명. 2위는 30.2%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이 차지했다. 예매관객수는 16만5640명이다.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은 국내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미션 임파서블'의 5번째 시리즈다. 특히 대표 친한(親韓) 스타 톰 크루즈가 개봉일인 30일 내한해 화제를 모았던 만큼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의 예매율이 폭주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암살'의 벽은 견고했다. 개봉 2주차 평일에도 하루 40만 명씩 꾸준히 동원하고 있는 '암살'은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의 공습에도 여전히 예매율 1위 자리를 지키는 저력을 과시했다. 영화에 대한 곽객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고, 개봉 2주차에 접어들며 400만 고지를 돌파하며 흥행에 탄력이 붙은 것.  하지만 '암살' 입장에서는 안심하긴 이르다. 국내 배급을 맡은 롯데엔터테인먼트는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이 1200개 스크린으로 물량 공세를 펼칠 전망이다. 극장 체인을 보유하지 않은 쇼박스미디어플렉스 입장에서는 불리한 싸움이다. 또,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의 개봉 전야 화력이 생각보다 뜨겁진 않지만 톰 크루즈가 30일과 31일에 걸쳐 기자회견, 레드카펫, 관객과의 대화 등 친한스타다운 팬서비스로 이슈 몰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과연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은 '암살'이 독주를 펼치고 있는 극장가 흥행 판도를 바꿀 수 있을까. 영화계의 관심이 주목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연예 이하늬·소유·김정민, 불붙은 이너뷰티 전쟁 [TV리포트=문지연 기자] ‘겟잇뷰티’ MC 이하늬, 소유, 김정민이 하반기 첫방송부터 양보 없는 이너뷰티 대결을 펼치며 후끈한 분위기를 전한다. 29일 방송되는 온스타일 ‘겟잇뷰티’에서는 먹으면 먹을수록 예뻐지는 ‘뷰티 보양식’을 주제로 최근 미란다커, 비욘세 등 할리우드 스타들이 몸매 관리를 위해 즐겨 먹는다는 ‘클렌즈 주스’에 대해 알아본다. 클렌즈 주스는 생채소와 과일로 즙을 낸 착즙주스로, 피부미용과 다이어트에 도움을 주는 이너뷰티 대표 음식이다. 보다 자세한 정보를 위해 전주리 생식요리 연구가가 출연해 과일, 채소, 곡물, 견과류 등으로 손쉽게 클렌즈 주스를 포함한 뷰티 보양식 만드는 법을 전수할 예정이다. 최근 촬영장에서는 오랜만에 다시 만난 3MC 이하늬, 소유, 김정민이 그간 업그레이드된 서로의 미모를 칭찬하는 훈훈한 시간을 가져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베러걸즈의 입맛을 사로잡을 클렌즈 주스를 추천하는 대결에서는 각자가 선택한 주스가 최고라며 양보 없는 후끈한 대결을 펼쳐 ‘겟잇뷰티’ MC로서의 열의를 뽐냈다는 후문이다. 과연 3MC 중 누구의 클렌즈 주스가 가장 많은 공감을 얻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밖에 슈퍼 푸드인 햄프씨드로 만든 '크림소스 호박 파스타' 레시피를 소개하는 등 이너뷰티와 관련된 정보를 나누며 알차고 유쾌한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겟잇뷰티 2015’는 2034 여성들이 열광하는 대한민국 대표 뷰티 프로그램. 과거 메이크업을 주로 소개했던 구성에서 벗어나 올해는 음식, 운동, 생활습관 등 요즘 여성들의 뷰티 관심사를 적극 반영한 토탈 뷰티쇼로 거듭났다. MC로는 이하늬, 소유, 김정민이 활약하며, ‘당신을 바꿔 줄 뷰티습관’이라는 슬로건 아래 건강하게 아름다워지는 방법을 다방면으로 제시해 더욱 운 인기를 얻고 있다. 문지연 기자 annbebe@tvreport.co.kr / 사진=온스타일
연예 '어느멋진날' 걸스데이, 4人4色 여행 준비 '설렘'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걸그룹 걸스데이가 ‘어느 멋진 날’을 위한 여행 준비를 했다. 29일 MBCMUSIC 리얼리티 여행프로그램 ‘걸스데이의 어느 멋진 날’(이하 어느 멋진 날) 측은 걸스데이의 셀프 카메라를 미리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걸스데이 멤버들은 일본 오키나와로 떠나기 하루 전 날, 직접 짐을 싸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셀프 카메라 촬영에 나섰다. 먼저 리더 소진은 캐리어에서도 맏언니다운 꼼꼼함을 어필했다. 공항패션부터 각종 생필품은 물론, 섹시한(?) 속옷까지 미리 챙겨두는 준비성을 보여줬다. 혜리는 평소 말괄량이 이미지에 맞게 변환 어댑터, 일명 돼지코를 콧구멍에 넣거나 본인의 사진이 담긴 사진 액자를 여행 필수품으로 챙기는 등의 돌발행동으로 큰 웃음과 함께 멤버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등장하는 유라는 대형 선풍기와 컴퓨터, 의자 등을 오키나와 여행 필수 아이템으로 꼽으며 못 말리는 4차원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산했다. 또한 선 공개 영상에서 공개되지 않은 민아는 아이돌답지 않은 심플한 캐리어를 선보여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어느 멋진 날’은 오는 8월 3일 첫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MUSIC
연예 '맨 인 블랙' 토미 리 존스, 맷 데이먼 주연 '본' 시리즈 합류 [TV리포트=황긍지 기자] '맨 인 블랙' 시리즈에서 에이전트 K역으로 노익장을 과시한 배우 토미 리 존스가 맷 데이먼 주연의 '본' 시리즈에 합류한다. 2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버라이어티'는 "토미 리 존스가 '본' 시리즈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번 '본' 시리즈에는 토미 리 존스 외에도 줄리아 스타일스가 합류하며 알리시아 비칸데르도 또한 출연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한 시놉시스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토미 리 존스는 극 중 CIA 상관 역을 맡을 것으로 전해졌다. 폴 그린그래스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는 '본' 시리즈 4편은 오는 늦여름 제작에 들어가며 2016년 7월 29일 개봉 예정이다. '본' 시리즈는 '본 아이덴티티'(2002), '본 슈프리머시'(2004), '본 얼티메이텀'(2007) 등으로 전 세계적인 흥행에 성공한 첩보액션물. 맷 데이먼은 '본' 시리즈 세 편에 출연하며 2·3편에서 그린그래스 감독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한편 토미 리 존스는 배우와 연출을 오가며 할리우드에서 오랜 시간 활동해온 인물. '도망자'(1993), '볼케이노'(1997), '맨 인 블랙'(1997), '실종'(2003), '더 홈즈맨'(2014) 등에 출연했다. 특히 '도망자'를 통해 아카데미 남우조연상과 골든 글로브 남우조연상, LA비평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황긍지 기자 pride@tvreport.co.kr / 사진=영화 '호프 스프링즈'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