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옥자] 칸 뼈아픈 흑역사에서도 빛난 봉준호의 힘

기사입력 2017-05-19 21:40: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70년 역사 칸영화제에 상영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경쟁 부문 진출작 '옥자'의 기자 시사 도중 벌어진 일이다.



19일 오전 8시 30분(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는 '옥자'를 보기 위해 전 세계 언론인과 영화인이 모였다. 올해 칸영화제 최고 화제작인 만큼, 비오는 이른 아침에도 일찍부터 영화인이 모여 그 열기를 증명했다.



하지만 영화 시작과 함께 야유가 터져나왔다. 욕설이 섞인 야유까지 쏟아졌다. 당장 영화를 중단하라는 목소리가 뤼미에르 대극장을 달궜다.



야유의 배경에는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 작품이라는 이유도 있지만, 주된 이유는 영사 사고였다. 스크린 상단 자막이 다 올라가지 않아 스크린 상단 부분을 가린 채 상영이 시작됐다. 결국 영화 시작 8분 만에 스크린이 꺼졌고, 10분만에 상영이 재개되는 소동을 겪었다.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칸영화제로서는 뼈아픈 흑역사다. 칸영화제는 홈페이지에 "'옥자' 시사회에서 기술적인 이유로 영화가 중단됐고 다시 상영했다. 이 상황은 전적으로 영화제 측의 기술적인 책임으로 인한 것이며, 칸영화제는 봉준호 감독과 제작진, 프로듀서, 관객에게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옥자'는 스트리밍용 업체 넷플릭스가 제작한 영화라는 이유로 프랑스 극장 협회로부터 반발을 샀다. 결국 칸영화제는 내년부터는 프랑스 극장 개봉을 전제하는 영화만 경쟁 출품이 가능하다는 지극히 보수적인 규정을 만들었다.



심사위원장 페드로 알모도바르는 한술 더 떠 "인터넷용 영화가 황금종려상을 받는 것은 거대한 모순"이라는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극장 경험을 중시하는 칸영화제에서 상영 실수는 두고 두고 오르내릴 소동이다. 그럼에도 빛난 건 봉준호를 향한 극찬이다. 언제 야유를 했냐는 듯, 객석은 환호와 웃음, 눈물로 가득했다. 슈퍼돼지 옥자와 미자(안서현)의 눈물 겨운 사투와 사랑이 2500명 관객을 쥐고 흔들었다. 





또, 틸다 스윈튼과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스티븐 연 등을 통해 드러난 봉준호 특유의 블랙 코미디와 국적을 넘나드는 독창적인 영상미는 절로 감탄을 자아냈다. 



외신은 "화려하고 아름답다. 스티븐 스필버그의 'ET'와 비교해도 손색 없는 영화", "독창적인 작품", "틸다 스윈튼의 연기가 인상적", "봉준호가 또 다시 해냈다"라고 극찬을 쏟아냈다. 



한편 '옥자'는 6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국내에서는 29일부터 극장에서 상영된다.



칸(프랑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칸영화제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수지의 요즘 심경 [화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수지가 화보를 통해 무결점 미모를 발산했다.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10월호를 통해 수지의 커버와 화보를 공개했다. 화창한 가을 날씨 속 촬영한 이번 화보를 통해 그녀는 한층 성숙하고 로맨틱한 여인의 모습을 선보인 것. 커버 룩으로는 게스의 장미 자수가 더해진 데님 재킷과 미니스커트를, 화보에서는 어깨를 드러내는 장미 프린트 블라우스를 입고 여성미를 한껏 뽐냈다. 현장에서 패션 모델 못지않은 뛰어난 포즈와 다양한 표정 연기를 선보여 모든 스탭들의 감탄을 자아낸 것은 물론. 촬영과 함께 이어진 인터뷰를 통해 수지는 “드라마 촬영이 끝나고 얼마 전 호주로 여행을 다녀왔어요. 맛있는 것도 많이 먹고요. 아, 멀버른 근처 필립 아일랜드에서 야생 펭귄도 봤어요!”하고 즐거웠던 여행의 기억을 표정에 고스란히 드러냈다. 그리고 초연해지고 싶을 땐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엔 “어렵긴 하지만 기쁜 일이 있을 땐 크게 기뻐하지 않고 슬플 때도 많이 슬퍼하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최근엔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촬영하며 위로를 많이 받았어요”하며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기도 했다. 9월 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수지의 화보와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10월호와 코스모폴리탄 공식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코스모폴리탄
연예 야노시호, 몽골 소년에 왈칵 눈물 쏟은 이유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야노시호가 말을 타는 몽골 소년의 모습에 왈칵 눈물을 쏟았다. 16일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선 몽골로 여행을 떠난 추블리네 패밀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날 야노시호는 요리실력을 뽐냈다.  이날 야노시호와 아이린은 씨름연습장에 간 추블리네 멤버들과 몽골 씨름 선수들을 위해 저녁으로 보양식을 준비했다. 야노시호는 한국식 보양식 삼계탕을, 아이린은 김밥을 준비했다. 야노시호는 직접 큰 솥에 여러 마리의 닭을 삶고 갖은 채소를 넣어 20인분의 삼계탕을 직접 만들었다. 이어 펄펄 끓여 완성된 삼계탕 맛에 야노시호는 “정말 맛있다”며 흡족해했다.  이어 야노시호는 삼계탕은 몽골선수들의 입맛까지 취향저격했고 여기저기서 ‘맛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랑이도 엄지를 내보이며 엄마의 요리에 대한 흡족함을 드러냈다. 그런가운데 이날 야노시호는 말을 타고 초원을 달리는 몽골 소년을 보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저런 남자아이를 갖고 싶다”며 둘째를 갖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울컥한 듯 눈물을 보이며 그녀는 “아이의 모습이 멋있어서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남자아이가 커가는 느낌이라고 할까 뭔가를 열심히 성취해가는 그런 모습을 보고 남자아이가 갖고 싶다고 느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남자아이랑 여자 아이는 또 다르잖아요. 뭔가에 도전하고 성장하는 남자아이의 모습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이와 대화를 나누며 즐거워했고 아이의 순수한 모습에 매료된 듯 “바르고 순수함이 느껴져서 많이 감동했다”고 덧붙였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추블리네가 떴다’캡처 
연예 '아형' B1A4 신우, 진지한 웃음유발자 [TV리포트=김문정 기자] B1A4의 신우가 진지함 속 웃음을 유발하는 캐릭터로 숨겨왔던 예능감을 발산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서 B1A4(산들, 바로, 진영, 신우, 공찬) 멤버들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폭소 유발자는 다름 아닌 신우였다. 신우는 형님들이 자신의 이름을 잘 모르자 민경훈을 바라보며 "경훈이가 내 이름을 맞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민경훈은 "왜 이렇게 느끼해? 너무 지그시 바라보는 거 아냐?"라고 반응했고, 민경훈은 멤버들이 내주는 힌트로 '신음(메)'라고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신우는 당황하지 않았고 오히려 "가끔 신음으로 활동할게"라고 마무리했다. 이어 신우는 "어떤 상황도 뮤지컬로 표현할 수 있다"며 강호동과 상황극을 벌였다. 신우는 오열 연기를 선보였고, 그의 진지한 모습 때문인지 멤버들과 형님들은 키득거리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압권은 신우의 '나를 맞혀봐' 시간. 그는 평소에 입에 달고 사는 말로 "그런 말 하는 거 아녀"를 꼽았다. 신우는 상대방의 말이 도가 지나칠 때나 동생들을 혼내킬 때도 쓴다고 말했다. 형님들은 "어떻게 혼내는데?"라며 궁금해했고, 이에 신우와 바로의 사투리 상황극이 벌어졌다. 신우는 계속 무언가를 원하는 바로에게 "그런 말 하는 거 아녀", "그러는 거 아녀"라며 단박에 정리해 웃음을 안겼다. 콩트 시간에는 발차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신우는 힘차게 떠올랐지만 결국 간발의 차로 실패했다. 그는 민망한 듯 바닥에 누워 마지막까지 웃음을 안겼다.  한편, 다음주 '아는 형님'에는 방탄소년단 출연이 예고돼 기대를 모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아는형님'
연예 졸지에 가짜 딸 된 신혜선, 불안한 미래 [TV리포트=김문정 기자] 김혜옥의 비뚤어진 자식 사랑 때문에 신혜선의 미래가 불안해졌다. 과연 이 실타래는 어떻게 풀릴까? 16일 방송된 KBS2 토일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연출 김형석 / 극본 소현경)에서는 양미정(김혜옥)의 거짓말이 드러났다. 미정은 서태수(천호진)를 찾아가 그동안의 일을 털어놨다. 노명희(나영희)가 집에 갑자기 들이닥쳤고, 명희의 추궁에 그녀의 친딸이 서지안(신혜선)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사실 명희의 친딸은 서지수(서은수)인 바. 태수는 미정의 거짓말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이건 잘못된 일이라며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지만, 미정은 지안이 유학가고 싶어하지 않았느냐며 딸의 미래를 위해 이대로 비밀을 지키자고 남편을 설득했다. 미정은 "왜 지안이라고 한 거냐"는 남편의 추궁에 "모르겠다 나도 모르게 튀어나왔다"며 "아니라고 실토하고픈 생각이 안 들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미정은 지안이 정규직 자리를 친구에게 뺏기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목격했고, 친딸 지안이 더는 고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엄청난 거짓말을 한 셈이었다. 태수는 "잘못했다고 해"라고 설득했지만, 미정은 "이미 늦었다. 지안이가 가겠다고 했다. 자기도 버틸 기력이 없었던 거다. 이 일 파투 내면 지안이 두 번 죽이는 셈이다"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태수는 이대로 진실을 외면할 수 없었고 지안을 불러냈다. 그는 "무슨 말을 해도 놀라지 마. 지안이 너.. 그 집에 가면 안 돼"라고 해 파란을 예고했다. 과연 태수가 진실을 털어놓을지, 지안의 미래는 어떻게 그려질지 '황금빛 내인생' 다음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황금빛 내 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