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크라임씬' 정신·육체적 고통…'다신 안 하겠다' 결심"

기사입력 2017-04-21 16:30:2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박지윤이 '크라임씬' 촬영 고충을 밝혔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JTBC 사옥에서 추리게임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박지윤은 "'크라임씬'은 정신적으로도 힘들고 녹화 시간도 길어 육체적으로도 힘들다. 제가 '이 프로그램을 다시 하나 보자' 했었는데"라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지윤은 "물론 저희보다 제작진이 더 힘든 걸 안다. 그런데 2년의 쉬는 기간 동안 '언제 돌아오냐' '언제 다시 하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방송 역사상 한 획을 그은 것 같다"고 자랑하며 "윤현준 CP가 싱글이라 여기에만 에너지를 쏟을 수 있어서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크라임씬'은 살인사건 속에서 출연자들이 직접 용의자 및 관련 인물이 되어 범인을 밝혀내는 롤플레잉 추리 예능 프로그램. 지난 2014년 5월 처음 방송된 이후,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스토리 라인과 출연자들의 완벽한 추리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크라임씬3'는 오는 28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