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기다린 '크라임씬3', #현실공감 #새멤버 '윤식당' 대항마 될까 [종합]

기사입력 2017-04-21 16:54:4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살인사건 속에서 플레이어들이 직접 사건과 관련된 인물로 분하는 롤플레잉 게임 형식. 끝까지 정체를 숨겨야 하는 범인과 날카로운 추리로 범인을 찾아내야 하는 용의자들. 그 속에서 긴장감 넘치는 마피아 게임도 추가됐다.



지난 2014년 5월 처음 방송된 이후,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스토리 라인과 출연자들의 완벽한 추리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한 '크라임씬'이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다.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JTBC 사옥에서 추리게임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누구도 믿을 수 없다. 오직 단서와 자신의 직감이 곧 해결 요쇼다. 한층 더 현실감 있어진 캐릭터와 시대상을 반영한 이야기가 '크라임씬' 시즌3의 특별한 점이다.



무엇보다 제작진은 새 멤버 양세형 정은지의 출연 자체가 시즌3의 차별점이라고 자신했다.





예능감과 눈치로는 둘째 라면 서러울 양세형은 제작진 만장일치로 이번 시즌에 캐스팅됐다. 양세형은 "다른 플레이어들이 너무 잘해서 내가 여기서 잘 해낼 수 있을까 사실 긴장이 됐다"면서 "제가 올 초에 박경림 씨한테 공진단을 선물 받았다. 정말 힘들고 초집중해야겠다 싶을 때 먹겠다 했는데 오늘이 그 첫 알이다. 그만큼 집중해서 하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해외 스케줄 때마다 전회를 다운 받아 열정 있게 봐온 정은지는 열혈 시청자에서 플레이어로 거듭났다. 정은지는 "솔직히 쉽게 봤다. 이 정도면 나도 현장에 가서 잡을 수 있겠다 싶었는데 그냥 깜깜한 주변 상황이 제 마음이었다. 생각대로 진행되는 게 하나도 없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스스로 많이 아쉬웠던 첫 촬영을 만회하려는 정은지는 "오늘은 다른 마음가짐으로 열심히 연기 한 번 해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두운 사건 속에서도 막내의 밝음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덧붙였다.



장진은 "한 편의 추리게임을 보면서도 영화 같은 느낌을 받으실 것"이라고 자신해 기대감을 높였다.



시즌3까지, 전 시즌에 다 출연했던 박지윤은 "'크라임씬'은 정신적으로도 힘들고 녹화 시간도 길어 육체적으로도 힘들다. 제가 '이 프로그램을 다시 하나 보자' 했었는데"라며 "2년의 쉬는 기간 동안 '언제 돌아오냐' '언제 다시 하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방송 역사상 한 획을 그은 것 같다"고 은근히 자랑했다.



'크라임씬3'는 인기 프로 tvN '윤식당'과 맞붙게 됐다. 윤현준 CP는 "'윤식당'과 '크라임씬'은 색깔이 전혀 다른 프로다. 시청률을 빼앗아오겠다 이런 마음은 없다. 저희는 본방을 놓치면 스포일러가 되니 '크라임씬'을 본방을 보시고 '윤식당'을 재방을 보시면 어떨까"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추리 예능의 재미, 오류를 보완해 새 단장한 '크라임씬3'는 28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