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만의 솔로' 이해리 "4월 신곡 전쟁, 마음 내려놨다"

기사입력 2017-04-21 14:43:2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가요계 여성 보컬 가창력 '끝판왕'으로 불리는 다비치 이해리가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대에 올랐다.



이해리는 '스케치북'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이소라의 ‘제발’로 첫 무대를 꾸몄다. 최근 MBC ‘복면가왕’에서 52대 가왕을 차지한 이해리는 ”특유의 현란한 손동작 때문에 들켰다“라고 말하며, 잼잼을 하는 듯한 손 모양과 망치질하는 듯한 손동작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데뷔 10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낸 이해리는 시크하고 도도한 버전의 'Black h'와 눈물 쏙 빼는 아련한 발라드 버전의 'White h' 두 가지 콘셉트를 공개했다. 이날 그녀는 녹화일 기준으로 아직 공개 전인 타이틀곡이자 'White h' 콘셉트의 대표곡 ‘미운 날’을 선보였다.



“눈물 철철 발라드”라고 이 곡을 소개한 이해리는 “강민경이 노래 듣고 너무 슬퍼서 밥맛 떨어졌다고 했다. 옛 남자들이 스쳐갔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Black h' 콘셉트의 대표곡이자 선우정아의 참여로 화제에 오른 선공개곡 ‘패턴’을 공개했는데, “짜증을 장전하고 불러야 하는 노래”라고 말하며 다비치 때에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정은지, 이해리, 카더가든, 예성이 출연한 '스케치북'은 오는 22일 토요일 밤 12시 KBS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