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장희진♥강태오, 눈에 꿀 가득 '설렘 100%'

기사입력 2017-04-21 14:31:4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의 장희진과 강태오가 말보다 달콤한 눈빛대화로 설렘지수를 높이고 있다.



최근 두 사람의 관계가 급진전하며 정식으로 교제하는 내용 전개와 함께 데이트 씬의 빈도수 역시 높아지며, 보는 사람의 기분마저 좋게 만드는 달콤한 기운으로 가득한 두 사람의 시선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각장애로 지극히 제한된 삶을 살다 해당과의 만남을 통해 스스로의 생김새는 물론이거니와 세상에 대해 비로소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경수와, 카바레 무대 위에서 서커스 같은 삶을 살고 있다고 자평하는 자신을 있는 그대로 수용하는 경수를 통해 살아갈 힘을 얻은 해당은 서로의 삶에 긍정적 의미를 가져다 줬기에 더 끈끈하고 예쁜 커플들.



서로의 삶을 긍정적으로 바꾼 두 사람은 이 같은 의미가 묻어나듯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을 대하는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며 애정을 드러내는 중이다.



해당의 방송 출연 오디션 결과를 기다리며 초조한 기운을 애써 감추면서도 환한 해당의 표정에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경수의 모습이나, 지나(엄정화)의 방해공작으로 결국 방송 출연이 무산되며 경수 앞에서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는 해당의 무장해제 된 모습은 달달한 눈빛에서 그치지 않고, 서로의 삶에 큰 힘과 위로가 돼 주는 두 사람의 존재 가치를 새삼 상기시킨다.



여기에 “내가 앞을 볼 수 없는 상황에서 아무 것도 할 수 없었을 때 당신이 날 사랑해준 것처럼, 설혹 당신이 세상에서 용도폐기 당해도 난 당신을 사랑할거야”, “그러니까 당신에게 두려운 건 없는 거예요. 누군가의 진정한 사랑을 받는 사람은 더 이상 두려운 건 없는 거니까”라는 가슴 따뜻한 대사까지 보태지며, 눈에서 시작된 사랑은 깊이까지 더해져 해당-경수 커플을 응원하게 만든다.



한편,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불꽃같은 인생을 사는 스타가수와 그녀의 모창가수가 유행가 가사처럼 애증과 연민으로 얽히며 펼치는 달콤쌉싸름한 인생 스토리를 담아낼 드라마로, ‘금 나와라 뚝딱’, ‘여자를 울려’ 등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필력을 자랑해 온 하청옥 작가와, ‘욕망의 불꽃’, ‘내 딸 금사월’, ‘왔다 장보리’ 등 MBC 주말드라마 흥행불패 신화를 써온 백호민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엄정화, 장희진, 강태오, 전광렬, 정겨운, 손태영, 조성현 등이 출연하며 매주 토,일요일 저녁 8시45분 방송된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