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현장] “정형돈 형, 아프잖아요”…정기고의 유쾌한 쇼케이스

기사입력 2017-04-20 16:21:5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썸남이 이토록 유쾌했었나. 입담이 좋은 줄은 알았지만, 엉뚱한 모습이라니. 데뷔 16년 만에 첫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 가수 정기고, 매력이 철철 넘쳤다.



정기고는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첫 정규앨범 ‘Across the Universe(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발매를 자축했다. 절친 가수 케이윌의 도움을 받아 쇼케이스를 열었다.



취재진을 향해 적극적인 질문을 요구했던 정기고. 새 앨범 준비 과정 및 활동 포부를 소개했다. 이 과정에서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나간 사실을 접하고 화들짝 놀라워했다. 



“저희 회사 연습생이 출연했나요? 두 명이나 나갔어요?”라고 반문했고, 케이윌은 “그렇다. 기타 연주가 특기인 연습생도 있다. 좋은 성과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거들었다.



그러자 정기고는 “누군지는 모르지만, 오늘부터 응원하겠다. 제가 TV가 없어서 모니터를 못했다”고 웃었다.



컴백 활동 일환으로 음악방송에 적극 나서겠다는 정기고. MBC every1 ‘주간아이돌’ 출연여부를 묻는 질문에 정기고는 “‘주간아이돌’이 아직도 아냐, 정형돈 형이 아프셔서 그만두지 않았느냐”고 물어 현장을 웃음으로 채웠다.



정기고는 과거 매드클라운과 함께 출연했던 경험을 언급하며 “제가 출연하면 정형돈 형이 더 아프실 것 같다. 저 말고 끼 많은 아이돌이 출연해야 한다. 저랑 매드클라운 출연했을 때 정형돈 형이 너무 힘들어 했다. 저희가 안나가는 편이 좋다”고 대꾸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음원차트에 신경이 쓰인다는 정기고. 하지만 오는 21일, 막강파워 아이유도 정규 4집 ‘팔레트’를 발표한다. 하루 차 발매시기에 대해 정기고는 “솔직히 아이유가 나올 줄 몰랐다. 저희가 음원 발매일을 정한 후 아이유의 컴백 소식을 들었다. 이젠 어쩔 수 없다. 차트를 신경 써야 하는데 저에게 다른 방법이 없다”고 낙담한 모습을 보여 또 한 번 웃음을 유발했다.



데뷔 후 사인 대신 본명(고정기)을 쓰는 정기고. 여전히 사인을 만들지 않았다는 정기고는 “제가 사인을 멋있게 한다고, 별다른 의미가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 제 이름이니까 앞으로도 계속 제 이름을 쓰겠다. 팬들에게 미안하기도 하지만, 일부러 연습하고 사인을 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케이윌은 “사인 열심히 연습했던 나는 뭐가 되냐”고 툴툴거렸고, 정기고는 그런 케이윌에게 “너 연습했어?”라고 놀라워해 다시 폭소를 안겼다.



유쾌함으로 가득 찼던 정기고의 쇼케이스. 이 현장 분위기가 앨범 성적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응원한다. 정기고의 첫 정규앨범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신정환 복귀=개과천선 프로젝트, "예비父 응원해"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방송인 신정환의 방송 복귀로 연예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그가 방송에 복귀해야 했던 이유가 공개됐다. 오는 8월 신정환이 한 아이의 아빠가 된다. 28일 신정환 측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신정환의 아내가 현재 임신 21주차”라고 밝혔다. 이로써 신정환이 지난해 9월 싱가포르에서 운영 중이던 빙수 사업을 모두 정리하고 한국에 돌아온 이유가 분명해졌다. 아이에게 적어도 떳떳한 아빠이고 싶었기 때문. 이날 신정환은 자신의 팬카페에 "제가 늦은 나이에 아빠가 된다는 사실에 참 많은 생각을 했다. 태어날 그 아이에게 넘어져서 못 일어나버린 아빠가 아닌 다시 일어나 성실하게 열심히 살았던 아빠로 기억되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그동안 신세를 진 지인분들과 사랑을 주셨던 분들께 꼭 실망시켜드린 책임을 지고 조금이나마 좋은 모습을 다시 보여드리고 싶었다. 따가운 시선을 따뜻한 시선으로 돌리기가 쉽진 않겠지만 실망시킨 시간만큼 몇백 배의 노력으로 조금씩 갚아나가겠다. 지켜봐 주시면 고맙겠다. 그리고 보고 싶었다"고 복귀를 앞둔 심경을 전했다. 결국 신정환의 복귀는 예비아빠의 개과천선 프로젝트가 됐다. 떳떳한 아빠로서, 이제부터라도 성실한 방송인으로서 살아가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대중은 여전히 차갑기만 하다. 과거 그의 거짓말이, 뻔뻔함이 7년 시간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는 모양이다. 실망시켜드린 책임을 지는 타이밍에 전해진 임신 소식. 응원과 비난, 양날이 신정환을 겨누고 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TV줌인] ‘해투’ 이준기의 여자 아닌 배우 전혜빈의 이야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준기와의 공개연애로 화제의 중심에 선 전혜빈. 28일 KBS2 ‘해피투게더’를 통해 공개된 건 누군가의 여자가 아닌 배우 전혜빈의 이야기였다.  이날 전혜빈은 두 스타와의 이색 인연을 밝혔다. 첫 주인공은 바로 유승호다. 유승호와 드라마 ‘왕과 나’로 호흡을 맞췄다는 전혜빈은 “당시 유승호는 사춘기 학생이었고 난 20대 중반이었다. 내가 유승호를 정말 귀여워했다”라고 입을 뗐다.  그녀는 “유승호가 꼭 매니저 무릎 위에 앉아 있곤 했는데 그 매니저가 외친 거다. ‘승호가 혜빈이 누나 좋아한대요’라고. 그때 사춘기였던 유승호가 ‘몰라’하면서 얼굴을 가리더라. 너무너무 귀여웠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전혜빈은 “성인이 된 후로 유승호를 한 번도 못 봤다. 그때 번호를 받았어야 했는데”라 한탄,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또 오해영’으로 호흡을 맞춘 서현진과의 친분도 전했다. 전혜빈은 가수 출신 배우들에겐 남다른 유대가 있다며 “힘든 시간을 거쳤기에 그 고통을 안다. 잃어버린 동생을 만난 느낌이었다”라고 서현진과의 만남을 회상했다.  서현진과 함께한 남미여행에 대해선 “내가 여권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일정에 문제가 생겼다. 그때 서현진이 짜증 한 번 내지 않고 먼저 대사관에 문의도 해줬다”라며 관련 에피소드를 전했다. “서현진이 ‘언니 걱정 마. 이런 게 더 기억에 남아’라 하더라”는 것이 전혜빈의 설명.  이에 함께 출연한 김병옥은 “서현진이 정말 성격이 좋다. 간혹 예민한 배우들이 있는데 다 받아준다”라며 서현진의 인품을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 전혜빈은 저예산 영화 ‘인어전설’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전혜빈은 “스태프만 7명인 영화였는데 싱크로나이즈 선수 역할을 맡게 됐다. 당시 제주도 수족관에서 쇼를 하는 장면을 찍어야 하는데 상어와 대왕 가오리가 오가는 곳이었다”라며 촬영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레디 액션’의 힘으로 이겨냈다는 것이 그녀의 설명. 그녀는 “겁이 나지 않았다”라고 거듭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