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스타] 모범장병→동방신기, 괴물윤호의 귀환 '아주 축하해'

기사입력 2017-04-20 17:20:1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병장 정윤호가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동방신기 유노윤호로 돌아왔다. ‘괴물이 돼 돌아오겠다’던 약속을 지키려는 듯 누구보다 열심히 군 생활을 했던 그는 밝은 얼굴로 카메라 앞에 섰다. 그는 제 전역을 축하하기 위해 찾아온 수많은 팬들에게 미소로 인사했다. 동방신기의 또 다른 시작, 이제 그 서막이 올랐다.



유노윤호는 20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제26기계화사단에서 전역식을 갖고 만기 전역했다. 이날 해맑은 표정으로 모습을 드러낸 그는 시원한 경례 후 “멈춰있던 시간이 다시 펼쳐진 것 같다”며 제대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15년 7월 21일 입대한 유노윤호는 군악대에서 현역병으로 복무했다. 훈련소에서 이미 최우수 훈련병으로 뽑혔는가 하면, 병영 독서 캠페인 홍보 포스터 모델로 활약했고, 특급전사로 선발되기도 했던 유노윤호. 이런 모범적인 군 생활 덕분에 지난 3월에는 경기도 양주시의 명예시민증을 받기도 했다. “군 생활이 재미있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임했다”는 그의 소감은 앞선 결과들을 대변한다.



최근 유노윤호는 전역을 앞두고 말년 휴가를 나왔다. 갇혔던 생활의 답답함을 발산하기보다는 차근차근하게 자신의 사회 복귀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수의 팬들을 통해 전해진 그의 말년 휴가 목격지는 주로 SM 사옥이었다.



유노윤호는 회사 직원들과 만났고, 마침 휴가를 나왔던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과 여러 차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길고 긴 이야기의 결과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아마도 자신의 전역 이후, 그리고 8월에 있을 최강창민의 전역 이후에 대한 계획을 세운 게 아니었을까.



평소에도 모범적으로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진 유노윤호는 군 생활까지 바르게 마무리했다. 시작부터 지금까지 정도를 걸어온 그는 대한민국 남자로서 지켜야 할 커다란 미션 하나를 끝냈다. 때문에 그가 펼쳐낼 2막은 더욱 기대를 모은다.



최강창민의 복귀까지 남은 기간은 4개월. 드라마 혹은 뮤지컬, 아니면 한국에서는 보여준 적 없는 솔로 앨범 활동이나 SM스테이션, 아니라면 차곡차곡 동방신기 활동 준비할까. 어떤 결정이던, 모범 장병에서 동방신기 유노윤호로 돌아온 그의 복귀를 환영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