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강동원, JIFF 참석…'외증조부 논란' 후 첫 공식석상

기사입력 2017-04-20 13:43:4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외증조부 친일파 논란'에 휩싸였던 배우 강동원이 전주국제영화제(Jeonju IFF)를 통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다. 논란에 대해 사과한지 약 두달여 만에 모습을 드러내는 첫 공식행사다.



20일 전주국제영화제 측에 따르면 강동원은 오는 5월 3일 영화 '마스터'로 전주국제영화제를 찾는다. 특히 그는 이날 오후 진행되는 GV(관객과의 만남)에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로 18회째를 맞은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27일 개막해 내달 6일까지 진행된다. 레드카펫 명단에 없는 강동원은 소통의 자리로 관객과의 만남을 택했다. 그가 어떤 표정으로, 또 어떤 내용의 진솔한 대화를 이어갈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지난 3월 강동원의 외증조부가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되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이와 관련된 부분을 삭제 요청해 논란을 더 키웠고, 며칠 뒤 강동원이 직접 사과의 말을 전했다. 강동원은 "과거를 정확히 인지하지 못한 점, 미숙한 대응으로 논란을 일으킨 점, 빠른 시간 내 제 입장을 말씀드리지 못한 점, 모두 저의 잘못이라 통감한다"며 "이번 일을 통해 역사에 대해 더욱 공부하고 또 반성해나가겠다"고 사과했다.



외증조부 친일파 논란이 일자 일각에서는 강동원이 영화 '1987'에서 故 이한열 열사 역을 맡아도 되겠냐는 목소리가 커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한열열사기념사업회 측은 "부친도 아니고 외증조부의 일로 배우를 교체하자고 하는 것은 너무 편협하다. 강동원이 이한열 열사의 역할을 연기하는 것이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