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8' 4DX 유럽도 홀렸다

기사입력 2017-04-18 10:07:3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이 4DX 버전으로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CJ 4DPLEX(CJ 포디플렉스)는 지난 12일 국내 개봉한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 (분노의 질주 8) 4DX가 개봉 첫 주말 객석 점유율 58%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7년 4DX 개봉작 중 단연 최고 수치다. 특히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의 일반 2D 상영관 주말 평균 객석 점유율이 31%인데 반해 무려 27%나 높은 실적으로 흥행 몰이에 성공했다.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 4DX는 유럽 영화 팬들에게도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글로벌 성공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가장 높은 객석 점유율을 기록한 국가는 프랑스다. 프랑스에서는 4DX 개봉 첫날 전석 매진에 해당하는 97% 객석율을 기록했으며, 스위스, 영국, 체코도 4DX 평균 객석율이 70% 이상을 유지하며 흥행 열기를 이어나갔다.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 4DX가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끄는 이유는 화끈한 카레이싱과 짜릿한 액션이 4DX의 다양한 효과와 결합하며 영화 몰입감을 극대화했기 때문이다. 쿠바 아바나에서 시작해서 세계 곳곳 도심으로 이어지는 스피드 대결을 4DX 환경·모션 효과로 보다 강렬하게 느낄 수 있다. 슈퍼카들의 현란한 드리프트와 엔진에서 느껴지는 격렬한 진동을 4DX모션체어를 통해 그대로 구현해냈다. 덕분에 관객들은 슈퍼카 성능을 온 몸으로 느끼는 재미와 함께 영화 속 주인공들과 빠르게 질주하는 듯한 체험을 할 수 있다.



‘분노의 질주’ 여덟 번째 시리즈로 돌아온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은 사상 최악의 테러에 가담하게 된 도미닉(빈 디젤)과 그의 배신으로 팀 해체 위기에 놓인 멤버들의 피할 수 없는 대결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작품이다. 화려한 볼거리와 탄탄한 스토리로 지난 12일 개봉 이후 국내 박스오피스 1위를 비롯해 개봉 4일만에 1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외에도 지난주 개봉한 65개국에서 모두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며 역대 전 세계 오프닝 흥행 수익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