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라인' 박병은 왜 이제야 첫주연했나…'암살' 뺨치는 존재감

기사입력 2017-03-21 10:37: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박병은이 영화 ‘원라인’(양경모 감독)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눈길을 끌고 있다.



양경모 감독의 첫 장편영화인 ‘원라인’이 어제(20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언론시사회를 가졌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과장’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짜릿한 예측불허 범죄 오락 영화.



야심가득 행동파 ‘박실장’으로 분한 박병은은 그동안 영화 ‘암살’(2015), ‘사냥’(2016)과 드라마 ‘캐리어를 끄는 여자’(2016), ‘국시집여자’(2016)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장르불문 매번 개성강한 캐릭터를 그려낸 바 있다. 이 가운데 박병은은 ‘원라인’에서 ‘박실장’을 통해 돈과 명예욕을 숨기지 않으면서도 묵직한 카리스마까지 그려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 터.





시사 후 가진 간담회에서 박병은은 “처음에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한 번 읽고 카페에 가서 다시 한 번 읽었다. 그때 '내가 잘 할 수 있겠구나'라는 확신이 들어서 선택하게 됐다"며, “이 인물을 어떻게 표현할까 수천 번 수만 번 몸에 익히는 작업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박병은을 향해 양경모 감독은 “박병은은 아주 섬세한 배우다. 서로 토론하며 평면적 악역이 아닌 솔직한 야망가를 그려 내기 위해 단계별로 디테일을 잡는데 중점을 뒀다”고 덧붙이며 그 연기에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원라인’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및 영화 '원라인'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