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역적] 윤균상 vs 김지석, 큰형님 빈자리 누가 채울까

기사입력 2017-03-21 09:19:5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역적'의 큰형님이자 일등공신인 김상중이 하차했다. 사실상 제 2막에 돌입한 이 드라마를 책임질 주인공은 누구일까.



지난 20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역적’) 15회에서는 세력을 넓혀가는 홍길동(윤균상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길동은 연산군(김지석 역)을 보필하는 김자원(박수영)과 만나 미래를 고민했다. 연산군과 대립할 줄 알았던 길동이었지만 반전 전개였다.



김자원은 길동이 연산을 속인 사건을 언급했다. 길동은 왜 발고하지 않았냐고 물었지만, 그는 뜻 모를 미소만 지을 뿐이었다. 이어 김자원은 길동에게 연산을 도울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금주령을 이용해 돈을 벌자고 제안했다.



연산은 곧바로 금주령을 내렸다. 단, 예외가 있었다. 술을 약으로 먹는 자, 술파는 것이 생업인 자는 불포함이었다. 길동은 후자에 해당됐다. 길동은 미리 빚어놓은 술로 큰 이익을 남길 수 있었다. 그리고 대다수의 돈은 연산에게 바쳤다. 



아모개(김상중)이 하차한 후 '홍길동'은 길동과 연산, 두 사람이 주축이 돼 전개되고 있다. 그러나 김상중 만큼의 존재감이 발휘되지는 못한 상황. 뻔하지 않은 전개로 호기심을 자극했지만 그의 빈자리가 모두 채워질지는 미지수다.



윤균상, 이지석 콤비가 남은 '역적'을 완벽히 이끌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MBC ‘역적’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