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나의 까;칠한] “결국 차트 1위”…자존심 지켜낸 하이라이트

기사입력 2017-03-21 08:38:3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결국 차트 1위를 찍었다. 비스트를 벗고, 하이라이트로 새 출발한 다섯 남자가 자존심을 지켜냈다.



그룹 하이라이트는 20일 정오 첫 미니앨범 ‘CAN YOU FEEL IT?’를 발매했다. 지난 13일 발라드곡 ‘아름답다’를 선공개한 후 두 번째 음원 발표. 기존 비스트의 색을 잃지 않았다. 고수하면서도 더 밝은 느낌을 전하고 싶었다는 게 앨범 프로듀싱을 맡은 멤버 용준형의 의지.



비스트로 활동 당시 히트곡이 많았던 이들. 발라드와 댄스로 비스트 특유의 감성을 변주했다. 그 흐름을 하이라이트에 옮겼다. 그러나 차트에는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 ‘아름답다’에 타이틀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역시 멜론차트 1위 진입은 실패했다.



그러나 21일 오전 8시(전날 오후 6시 마감) 차트 기준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는 차트 1위, ‘아름답다’는 2위에 올랐다. 국내 음원시장 60% 이상을 보유하고 있어 멜론의 장악력으로 곡의 히트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 때문에 하이라이트의 이번 음원은 선방했다고 볼 수 있겠다.



하이라이트는 비스트 출신 윤두준,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으로 이뤄진 그룹이다. 지난해 큐브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하며 더 이상 비스트가 될 수 없었다. 상표권이 큐브엔터테인먼트에 귀속된 상태라 비스트는 더 이상 다섯 멤버의 것이 아니었다.



물론 기다리면, 언젠가 비스트를 찾아올 수 있을 거라 믿었다. 그러나 그 시간이 너무 길어야 했다. 이름을 바꾸면 많은 것들이 쉽지 않을 거란 걸 알았다. 그럼에도 과감하게 하이라이트로 나섰다. 



예상대로 하이라이트는 낯설었다. 비단 팬덤으로만 음원차트 1위를 달성할 수 없었다. 그러나 하이라이트는 부지런했다. 쇼케이스를 열고, 취재진과 만났고, 팬들 앞에서 첫 무대를 꾸몄다. 여론도 하이라이트를 향한 관심이 생겼다.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 뭐든 열심히 하겠다”던 하이라이트. 어서 예전의 명성을 찾고, 새로 얻은 이름을 널리널리 알 릴 기회를 찾길 응원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신정환 복귀=개과천선 프로젝트, "예비父 응원해"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방송인 신정환의 방송 복귀로 연예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그가 방송에 복귀해야 했던 이유가 공개됐다. 오는 8월 신정환이 한 아이의 아빠가 된다. 28일 신정환 측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신정환의 아내가 현재 임신 21주차”라고 밝혔다. 이로써 신정환이 지난해 9월 싱가포르에서 운영 중이던 빙수 사업을 모두 정리하고 한국에 돌아온 이유가 분명해졌다. 아이에게 적어도 떳떳한 아빠이고 싶었기 때문. 이날 신정환은 자신의 팬카페에 "제가 늦은 나이에 아빠가 된다는 사실에 참 많은 생각을 했다. 태어날 그 아이에게 넘어져서 못 일어나버린 아빠가 아닌 다시 일어나 성실하게 열심히 살았던 아빠로 기억되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그동안 신세를 진 지인분들과 사랑을 주셨던 분들께 꼭 실망시켜드린 책임을 지고 조금이나마 좋은 모습을 다시 보여드리고 싶었다. 따가운 시선을 따뜻한 시선으로 돌리기가 쉽진 않겠지만 실망시킨 시간만큼 몇백 배의 노력으로 조금씩 갚아나가겠다. 지켜봐 주시면 고맙겠다. 그리고 보고 싶었다"고 복귀를 앞둔 심경을 전했다. 결국 신정환의 복귀는 예비아빠의 개과천선 프로젝트가 됐다. 떳떳한 아빠로서, 이제부터라도 성실한 방송인으로서 살아가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대중은 여전히 차갑기만 하다. 과거 그의 거짓말이, 뻔뻔함이 7년 시간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는 모양이다. 실망시켜드린 책임을 지는 타이밍에 전해진 임신 소식. 응원과 비난, 양날이 신정환을 겨누고 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TV줌인] ‘해투’ 이준기의 여자 아닌 배우 전혜빈의 이야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준기와의 공개연애로 화제의 중심에 선 전혜빈. 28일 KBS2 ‘해피투게더’를 통해 공개된 건 누군가의 여자가 아닌 배우 전혜빈의 이야기였다.  이날 전혜빈은 두 스타와의 이색 인연을 밝혔다. 첫 주인공은 바로 유승호다. 유승호와 드라마 ‘왕과 나’로 호흡을 맞췄다는 전혜빈은 “당시 유승호는 사춘기 학생이었고 난 20대 중반이었다. 내가 유승호를 정말 귀여워했다”라고 입을 뗐다.  그녀는 “유승호가 꼭 매니저 무릎 위에 앉아 있곤 했는데 그 매니저가 외친 거다. ‘승호가 혜빈이 누나 좋아한대요’라고. 그때 사춘기였던 유승호가 ‘몰라’하면서 얼굴을 가리더라. 너무너무 귀여웠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전혜빈은 “성인이 된 후로 유승호를 한 번도 못 봤다. 그때 번호를 받았어야 했는데”라 한탄,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또 오해영’으로 호흡을 맞춘 서현진과의 친분도 전했다. 전혜빈은 가수 출신 배우들에겐 남다른 유대가 있다며 “힘든 시간을 거쳤기에 그 고통을 안다. 잃어버린 동생을 만난 느낌이었다”라고 서현진과의 만남을 회상했다.  서현진과 함께한 남미여행에 대해선 “내가 여권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일정에 문제가 생겼다. 그때 서현진이 짜증 한 번 내지 않고 먼저 대사관에 문의도 해줬다”라며 관련 에피소드를 전했다. “서현진이 ‘언니 걱정 마. 이런 게 더 기억에 남아’라 하더라”는 것이 전혜빈의 설명.  이에 함께 출연한 김병옥은 “서현진이 정말 성격이 좋다. 간혹 예민한 배우들이 있는데 다 받아준다”라며 서현진의 인품을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 전혜빈은 저예산 영화 ‘인어전설’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전혜빈은 “스태프만 7명인 영화였는데 싱크로나이즈 선수 역할을 맡게 됐다. 당시 제주도 수족관에서 쇼를 하는 장면을 찍어야 하는데 상어와 대왕 가오리가 오가는 곳이었다”라며 촬영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레디 액션’의 힘으로 이겨냈다는 것이 그녀의 설명. 그녀는 “겁이 나지 않았다”라고 거듭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