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시민' 최민식x곽도원x심은경 명불허전 연기 시너지

기사입력 2017-03-21 09:01:5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특별시민'(박인제 감독), 세대별 연기파 배우가 총출동했다.



'특별시민'은 현 서울시장 '변종구'(최민식)가 차기 대권을 노리고 최초로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치열한 선거전 이야기다.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과 문소리, 라미란, 류혜영, 이기홍까지 실력파 배우들의 색다른 조합과 그들의 특별한 시너지를 담아낸 '특별시민'이 충무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의 강렬한 시너지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넘버 3' '쉬리' '올드보이' 등 한국 영화계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간 작품을 비롯해 '악마를 보았다' 연쇄 살인마 ‘장경철’,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비리세관원 ‘최익현’, '신세계' 경찰청 수사기획과 ‘강과장’ 그리고 1761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명량'의 이순신 장군까지, 혼신의 연기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전국민을 사로잡은 대한민국 대표 배우 최민식이 '특별시민'에서 서울시장 ‘변종구’ 역을 맡아 또 한번의 독보적 캐릭터를 선보인다.





차기 대권을 노리고 헌정 사상 최초로 3선에 도전하는 현 서울시장이자 탁월한 정치 감각과 철저한 이미지 관리로 선거전을 선도하는 서울시장 변종구 역을 위해 표정 하나, 대사 한마디에도 섬세함과 정확성을 기한 최민식은 어느 하나 놓칠 수 없는 명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박인제 감독은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변종구’ 캐릭터는 최민식 외의 배우는 생각하지도 않았다. 최민식 배우가 보여준 연기와 모습은 변종구 그 자체였다”고 전해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최민식의 연기를 기대케 한다.



'범죄와의 전쟁:나쁜 놈들 전성시대' '변호인'을 통해 스크린을 압도하는 강한 존재감을 보여준 데 이어 최근 '곡성'에서 몸을 아끼지 않은 혼신의 열연으로 680만 관객을 사로잡고, 칸 영화제에서 극찬을 받으며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한 곽도원이 ‘변종구’를 보좌하는 선거대책본부장 ‘심혁수’ 역을 통해 스크린을 압도하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치밀한 계획과 전략적인 공세를 통해 선거판을 쥐고 흔드는 선거 공작의 일인자 ‘심혁수’ 캐릭터에 생생한 연기로 몰입도를 더한 곽도원. 특히 '범죄와의 전쟁:나쁜 놈들 전성시대'에 이어 최민식과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추는 곽도원은 서울시장 ‘변종구’와 권력의 이해관계로 얽힌 ‘심혁수’ 역을 통해 완벽한 파트너십과 신경전을 오가는 탁월한 연기 호흡으로 강렬한 시너지를 발산한다. 



최민식은 “곽도원과는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때 호흡을 맞춰보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누가 뭐라고 할 것도 없이 서로를 이해하고 호흡이 잘 맞아서 좋았다”, 박인제 감독은 “최민식과 곽도원 두 배우가 함께 한 장면은 그 자체만으로도 영화적이었다”고 전해 두 배우의 완벽한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730만 관객을 동원한 '써니'부터 865만 관객을 동원한 '수상한 그녀'까지 매 작품 탁월한 연기와 개성 넘치는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20대 대표 여배우 심은경은 갓 선거판에 입문한 광고 전문가 ‘박경’ 역을 맡아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변종구 캠프의 핵심 인물로 신선한 감각과 아이디어를 발휘하는 선거판의 젊은 피 ‘박경’은 20대 특유의 당당한 패기와 광고에 대한 탁월한 전문성을 겸비한 캐릭터이다. 과감할 정도로 자신감이 넘치지만 항상 프로페셔널함을 잃지 않는 캐릭터로의 변신을 위해 심은경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외적 변신을 꾀한 것은 물론 기존의 발랄한 모습을 벗고 한층 성숙한 연기를 선보여 기대감을 높인다. 



박인제 감독은 “심은경은 이전에 맡은 역할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선보였다. 같이 작업하면서 심은경이라는 배우 안에 너무나 다양한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최민식은 “끊임없이 박경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악착같이 매달리는 모습이 선배로서 대견스러웠고, 프로다운 모습이 인상 깊었다”며 아낌없는 칭찬을 전할 만큼 캐릭터에 남다른 고민과 노력을 쏟은 심은경은 이전과는 180도 다른 성숙한 변신으로 새로운 활약을 선보일 것이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슈가맨2' 박나래x조이 MC 확정…유재석x유희열 호흡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투유프로젝트-슈가맨’ 시즌2 (이하 ‘슈가맨2’)에 MC로 합류한다. JTBC 대표 음악 예능 프로그램 ‘슈가맨2’가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이 확정된 가운데, ‘투유’ 유재석-유희열과 호흡을 맞출 MC가 결정됐다. 개그우먼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바로 그 주인공. 박나래는 연예계 대표 입담꾼답게 ‘슈가맨2’의 분위기 메이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랫동안 방송 출연이 없던 ‘슈가맨’들의 긴장을 풀어주고 시청자들과 편안하게 만날 수 있도록 활약할 예정이다. 레드벨벳 조이는 가수이자 20대 MC로서 젊은 층의 공감과 소통을 돕는다. 또한 ‘슈가맨2’에서 첫 고정MC에 도전하는 만큼 그동안 무대에서는 볼 수 없던 그녀만의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줄 전망. 박나래와 조이의 합류로 ‘슈가맨2’ 4MC는 20대 조이부터 30대 박나래, 40대 유재석, 유희열까지 보다 다양한 세대를 대표할 수 있게 됐다. 네 사람이 ‘슈가맨2’에서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만큼 과연 어떤 ‘케미’를 자아낼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JTBC ‘슈가맨2’는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박나래, 조이
연예 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심경 "형 끌어안지 못한 현실 속상"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가수 테이가 소속사 대표를 떠나보낸 심경을 밝혔다. 테이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주말, 잘 보내드렸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이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테이는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보내야 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지 않는다.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린다"고 인사했다. 다음은 테이 글 전문 감사합니다. 지난 주말, 잘 보내 드렸습니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한 모두에게 더 큰 걱정과 오해들이 없기를 바라며 조심스레 글을 올립니다. 마음 써주신 여러분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함 전합니다. 감사해요.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이었습니다.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 몇 년을 그렇게 알고 지낸 형과 함께 일하자고, 같이 해보자고 이야기했던 것은 불과 몇 개월 전이었습니다. 좋은 상황일 때에 더 좋은 사람들과 안 좋은 상황일 때에 더 끌어안을 사람들과 함께하자고 마음먹고, 기분 좋게 시작한 약속이었는데. 그런 형을. 더 끌어안지 못했던 현실이 너무 속상합니다.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놀라고 상처받은 형의 지인들도 조심스레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속상함과 이해의 반복으로 천천히 형을 마음으로 보내고 있습니다. 많이들 놀라셨을 거예요. 소식만으로도 가슴 철렁하는 글이지요. 이런 소식이 오보나 오해성 기사로 접하여 혹여나 다른 걱정에 다다를까 걱정이 됩니다. 형은 저의 소속사 대표의 명함보다 몇 년간 함께 일하고 소속되어있는 다른 많은 분들의 대표로서 충실히 살아오셨고, 저의 음반을 기대하고 응원하는 미래의 파트너였으며, 함께 있으면 즐거운 형이었습니다. 아직까지도, 다 풀지 못한, 가족들도 지인들도 정확히 모르는 형의 결심의 속상하고 아픈 원인을 너무 단정 짓지 말아주세요. 인간관계나 여러 속내 등을 그런 아픈 소식에 확인 없이 올리셔서 가족들이나 지인들이 혹은 그 가족과 지인을 걱정하는 수많은 사람들로 수번 더 아프게 만들지 말아주세요. 아마 형은 바로 좋은 곳으로 가기 힘들 거예요. 너무 못되고 아픈 결심을 했어요. 하지만 진심으로 안타까워하고 속상해하고 슬퍼하는, 형을 사랑하는 사람들. 그 마음과 기도를 받고 진심으로 좋은 곳에서 더 이상 아픔 없이 있기를 바라요. 기도 부탁드립니다.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 보내야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기가 않네요.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립니다. 따스히 꼬옥 부등켜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