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라인' 임시완x진구 꿀잼 담보 B급 대출사기극의 탄생[종합]

기사입력 2017-03-20 16:53:0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원라인', 비수기 극장가 심폐소생할 영화가 탄생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양경모 감독) 언론시사회에는 양경모 감독을 비롯, 배우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이 참석했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가 베테랑 사기꾼 장과장(진구)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무엇보다 신선한 소재가 눈길을 끈다. 은행 대출이 안 되는 사람들의 직업, 신분 등을 조작해 은행을 상대로 대출 사기를 벌이는 '작업 대출'을 소재로 한다. 자칫 이해하기 힘든 작업 대출이란 소재를 쉽고, 경쾌하고, 유쾌하게 풀었다. 감독의 공들인 취재 과정이 스크린에 제대로 녹아들었다.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구권에서 신권으로 넘어가는 과도기인 2005년도 공기를 고스란히 그려낸 디테일한 미쟝센도 돋보인다.



감독은 "작업대출이란 소재를 선택한 이유는 현실에 발붙인 범죄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작업대출 업자들을 만나 취재하다 보니 흥미로운 부분이 있었다. 그들은 불법적인 일을 함에도 범죄에 대한 인지가 없더라. 스스로 어려운 사람을 도와준다고 생각하고 있더라"라고 연출 의도를 설명했다.





의외의 B급 유머도 허를 찌른다. 맛깔난 대사, 본 적 없는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빚어내는 시너지가 상당하다. 지뢰찾기, 타자연습 등 컴퓨터 게임에 물두하는 무기력한 검사나, 수작업으로 문서를 복제하는 모범생 등 통통 튀는 캐릭터가 시종 웃음을 끌어낸다. 빈틈 없는 연기력을 자랑하는 주조연 캐릭터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러닝타임이 꽉 찬다.



감독은 "14명의 주조연이 등장하는 데 모두 내가 원하는 배우와 작업했고, 행복했다"고 밝혔다. 임시완과 진구의 능글 맞은 매력, 박병은의 서늘한 악역 연기, 이동휘의 대체불가한 코믹 본능, 김선영, 박종환, 왕지원, 안세하, 조우진, 박형수, 박유환 등 근래 본 한국영화 중 모든 배우들의 '재발견'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감독의 안목이 돋보이는 대목.



양경모 감독은 "임시완은 '미생' 1화를 보자마자 만나보고 싶더라. 배우로서 재능이 보였다. 실제로 만나보니 작품 속 모습과 달리 강인하고 예리했다. 얘기를 나누다 보니 굉장히 솔직했다. 부드럽고 섬세한 모습도 있다. 이러한 모습을 시나리오에 녹였다. 진구는 기존 작품들에서 보여준 상남자 매력과 달리 능구렁이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내가 원하는 부분을 스펀지처럼 흡수하더라"라고 배우들에 대해 극찬했다.



'원라인'은 단편영화 '일출'(15)로 제14회 미쟝센단편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은 양경모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3월 2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신곡 기다리며 두근거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다시 시작된다. 매주 한 곡씩 신곡을 감상할 수 있는 SM 스테이션. 게다가 시즌2는 영역이 더 확장돼 그 기대를 높인다. SM엔터테인먼트의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STATION’(스테이션) 시즌 2가 오는 3월 31일부터 재개된다. 지난해 1년을 꼬박 가동시켜 52곡을 발표한 스테이션이 두 달간의 준비과정을 거쳤다. 시즌2 첫 주자는 그룹 레드벨벳이다. 어느덧 SM엔터테인먼트 내 음원파워를 지닌 가수로 올라섰다. 이미 두 번째 주자도 결정됐다. 그룹 NCT 멤버 텐의 무빙 포스터가 신곡을 예고했다. 레드벨벳과 NCT 텐으로 자칫 SM엔터테인먼트 전용 신곡 발표 창구라 여길 수 있겠다. 사실 지난 시즌1의 경우 소속 가수들의 콜라보레이션이 중심축이 됐다. 자사 보유 가수가 많은 것도 있겠지만, 신곡 수급이 가장 용이했던 부분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 시즌2는 규모를 키웠다. SM 아티스트들을 비롯한 외부 곡의 참여도를 높인다는 기획 의도로 출발했다. 현역 작곡가 및 프로듀서, 인디밴드, 아마추어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 OPEN STATION(오픈 스테이션)를 신설하겠다는 것. 이 중 선별된 작품은 스테이션 음원으로 발표된다. 이와 함께 자사에서 진행하고 있는 SM The Ballad(에스엠 더 발라드), SM The Performance(에스엠 더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별 프로젝트, SM Summer Vacation(에스엠 서머 베케이션), SM Winter Garden(에스엠 윈터 가든) 등 여름 및 겨울 시즌곡도 발표한다. 스테이션과 연계할 수 있는 콘텐츠는 한계를 두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레드벨벳의 ‘Would U’(우드 유)로 시작될 SM 스테이션은 매주 금요일 신곡을 발매한다. 편향적인 흐름을 깨고 보다 다채로운 음악으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기를 응원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