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나영食X이서진, 결별 없을까(feat.윤여정 vs 정유미)[종합]

기사입력 2017-03-20 15:15: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이번에는 '식당'이다. 나영석 PD의 '윤식당'이 '나영석표 식(食)예능'의 끝판왕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나영석 PD,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출연했다.



'윤식당’은 배우 신구,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



윤여정은 '윤식당'을 이끄는 메인 셰프이자 사장님, 이서진은 식당 운영을 총괄하는 '이상무', 배우 정유미는 사랑스러운 보조 셰프, 신구는 윤식당을 찾은 손님들을 맞이하는 '구요미 알바생'의 역할을 각각 담당했다.



나영석PD는 '페르소나' 이서진과 또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대해 나 PD는 "이 기획을 처음 했을 때, 영어도 잘 하고, 외국 경험이 있는 사람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이서진이 뉴욕대 경역학과를 나오지 않았냐. 들어오자마자 이상무까지 됐다. 그리고 윤여정 선배님의 오른팔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서진과의 관계에 대해 "우리는 언제든지 망하면 헤어질 준비가 되어있다. 저번에 '삼시세끼' 득량도 편이 잘 됐기 때문에 이번에도 하게 됐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나영석 PD는 윤여정의 섭외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사장님 역할을 생각했다. 그러다가 오너 셰프로 업그레이드 됐다"면서 "선생님이 제가 생각한 것보다 요리를 엄청 못 하더라. 살림을 놓으신지 40년 넘으셨으니깐 당연하다. 그런데 선생님이 짧은 시간 안에 배우시고 열심히 하셨다. 엄청 모범생 스타일이다"고 설명했다.



윤여정 스스로도 요리를 못 한다고 인정하며, "내가 커리어우먼이지 않나. 배가 고프면 차라리 굶는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이 많이 힘들었는데, 이서진이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또한 윤여정은 "부엌에 들어가면 전쟁이다. 이 방송을 보는 것이 끔찍하다. 정유미가 느려서 내가 구박을 많이 하기도 했다. 소리도 지르고 그랬다. 본색이 다 드러났다"면서 "죄송하다"고 사과를 전하기도.



또한 윤여정은 "정유미가 나를 싫어하게 됐을 것"이라면서 "어떤 순간에 시장을 정유미, 이서진 둘이 같이 보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틀 뒤에인가 보니까 얘(정유미)는 안 나가고 있더라. 자기 피곤하다고 오빠 보고 하라고 한 것이다. 이분이 그러한 분이다"고 폭로했다.



정유미는 당황해서 "시장 보는 것이 힘든 것은 아니었다. 조금 긴장을 했나보다. 10일 동안 생활하다 보니깐 발란스를 맞춰야겠더라"고 해명했다. 정유미는 이처럼 깐깐한 윤여정의 구박에도 항상 밝았다고. 김대주 작가는 정유미를 '캔디'라고 표현하는 등 그녀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에 대해 칭찬했다.



나영석 PD는 '윤식당'이 기존 프로그램인 '꽃보다', '삼시세끼' 시리즈의 연장선에 있다는 말에 대해 "어딘가로 떠나고 적응하고 살아가는 것은 비슷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식(食)과 주(住)가 강조됐기 때문.



나 PD는 이어 "'윤식당'은 식당을 경험한다는 것이 신선한 일"이라면서 "'삼시세끼', '꽃보다 할배'가 우리끼리의 관계에서 스토리를 만들어냈다면, 이번엔 수많은 외국 친구들이 엑스트라가 아니라 조연 역할을 해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나영석 PD는 시즌2, 시즌3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시청자의 판단에 맡기겠다고 전했다.



'윤식당'은 오는 24일 오후 9시 20분 첫방송.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