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백성현 “김재욱과 대립한 마지막…NG 없이 완성” [인터뷰]

기사입력 2017-03-18 11:18:3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보이스’ 백성현이 김재욱과의 촬영 뒷이야기를 들려줬다.



백성현은 지난 17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OCN 오리지널 드라마 ‘보이스’(마진원 극본, 김홍선 연출)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보이스’에서 백성현은 무진혁(장혁)을 믿고 따르는 파트너이자 모태구(김재욱)의 첩자 심대식 형사 역을 맡았다. 마지막까지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호평 받았다. 



이날 백성현은 “저는 무진혁과 모태구 사이에서 인간적인 캐릭터를 소화하고 싶었다. 심대식이라는 인물은 대사도 그렇고 멋있는 척 하는 인물이 아니었다. 변명도 하지 않고, 내가 그럴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보여줬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공감해 준 것 같다”며 “굉장히 나약하고 어떻게 보면 나라도 그럴 수밖에 없었을 것 같다. 마지막에 모태구한테 비굴하게 살려달라고 했는데 그런 것도 노림수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심대식과 모태구가 마지막에 대립하는 장면은 압권이었다. 백성현은 “마지막 장면을 위해 분장하는 데 한 시간 걸렸다. 맞는 연기는 힘들지 않았다. 이미 저는 감정이 올라올 대로 올라온 상태였다. 그래서 감독님이 한 번에 오케이 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하면서 시청자들이 쫄깃하겠다 생각했던 건 제가 완전히 비굴해지는 거였다. 제가 ‘살려주세요’라고 말하는 것도 대사가 있는 게 아니었다. 마지막에 ‘지옥에서 보자’라고 외친 것도 제가 애드리브로 한 거였다”며 “없던 대사를 하면 상대방이 불편해 할 수 있는데 김재욱 형은 오히려 즐겨주더라. ‘보이스’ 종방연 때 서로 이야기했는데, 김재욱 형이 마지막 그 대사 듣는데 진짜 죽여버리고 싶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백성현은 “그리고 모태구한테 맞고 나서 제가 ‘여기에서 불쌍한 사람들 다 죽인 거냐’고 묻는데 그 대사에 꽂혔다. 이번에 기름진 대사나 멋있는 대사를 한 번도 해본 적 없다. 이 때는 멋있더라. 형 배신하고 죄책감 느끼고 지질하기도 하고 그랬는데, 의식을 잃어가고 죽기 직전에는 희생자를 생각한 걸 알고 정말 울컥했다. ‘대식이가 진짜 형사구나’ 싶었다. 그게 정확하게 있으니까 앞부분도 다 해결된 것 같다”면서 만족스러워 했다.



뿐만 아니라 백성현은 “형들과 연기 합이 잘 맞았다. 장혁 형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김재욱 형과는 인사만 하고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캐릭터가 있기 때문에 서로 존중해줘야 했다. 무엇보다 형들은 이미 캐릭터가 강하게 구축되어 있었다. 형들이 잘 잡아줬기 때문에 저는 그 안에서 놀 수 있었다. 15, 16회 할 때 힘이 가장 빠질 수 있는데, 형들 덕분에 감정선에 집중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 tvN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