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즌' 김래원 "한석규와 7년차 낚시친구..한이불 의리"[인터뷰]

기사입력 2017-03-15 12:01:4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래원이 한석규와 의리를 전했다.



영화 '프리즌'(나현 감독)의 김래원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프리즌'은 감옥에서 세상을 굴리는 놈들, 그들의 절대 제왕과 새로 수감된 전직 꼴통 경찰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과감한 설정과 탄탄한 플롯, 디테일로 가득한 시나리오로 일찍이 업계 관심을 모은 작품이다. 



영화 '해바라기', '강남 1970', 드라마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 '옥탑방 고양이', '펀치', '닥터스' 등 장르와 무대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친 김래원. 그는 이번 작품에서 꼴통 경찰 유건 역을 맡아 특유의 능글맞은 매력부터 짙은 남성적인 매력까지 다채로운 얼굴을 펼쳐보였다. 



유건은 검거율 100% 저승사자라는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잘 나가는 경찰이었지만 뺑소니, 매수 등 죄목으로 교도소에 수감된 인물. 교도소에서 절대악 익호(한석규)를 만나 새로운 범죄 계획에 발을 들이게 된다. 김래원은 연기신(神) 한석규에 밀리지 않는 터질 듯한 인생 연기로 스크린을 꽉 채웠다.



김래원은 "영화사 쪽에서 한석규 선배에게 '김래원 어떨까'라고 제안했고, 선배께서 '래원이면 좋지'라고 했다더라. 그렇다고 해서 선배가 나한테 따로 말씀을 주진 않았다. 괜히 내가 부담스러울까 봐 그랬던 것 같다. 굉장한 배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김래원은 "한석규 선배는 현장에서는 위엄 있고 어려운 대선배다. 하지만 촬영장 밖에서는 7년차 낚시 친구다. 낚시하러 갈 땐 한이불 덮고 자기도 한다. 그렇게 가까워진 친분이 현장에서 소통하는 데 더 편했다"고 말했다.



또 김래웡는 "오히려 스태프들 앞에서는 선배에게 더 예의바르게 했다. 서로 심리적으로 예민할 땐 말을 아끼고 배려했다"고 덧붙였다.



'프리즌'은 3월 23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쇼박스 제공 및 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