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감독 "故노무현 탄핵장면+박근혜 미소장면 꼭 필요했다"

기사입력 2017-01-12 16:53:0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더 킹' 한재림 감독이 박근혜 대통령 자료화면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오후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더 킹'(한재림 감독, 우주필름 제작) 언론시사회에는 한재림 감독을 비롯, 배우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류준열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더 킹'에는 고(故)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당시 미소 짓는 박근혜 의 자료화면이 등장한다. 



이에 대해 한재림 감독은 "탄핵 장면은 시나리오에도 있었다. 대통령이 바뀌어가면서 등장인물이 권력의 정점에 가는 동안 필요한 장면이 탄핵 장면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재림 감독은 "실제 있었던 사건이고 이 영화에서 태수가 위기에 빠지는 지점과 맞닿아 있기 때문에 꼭 그려야 했다"고 강조했다.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조인성)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연애의 목적', '우아한 세계', '관상' 등으로 섬세한 연출력을 펼쳐온 한재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1월 18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